전체뉴스 21-30 / 5,2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병석 칼럼] 경제관료가 사라진 정부

    ... 대통령의 생각이 유연해졌을 때 실용적 정책 결정이 이뤄졌다.” 대통령이 이념형 측근들에 의해 경도되지 않고 중심을 잡을 수 있었던 데는 관료의 역할이 컸다는 얘기다. 노 대통령은 집권 중 정치권 출신뿐 아니라 이헌재, 윤증현, 김진표, 한덕수, 윤대희, 권오규, 박병원 등 엘리트 경제관료를 청와대와 내각에 중용하고 그들의 말에 귀기울였다. 그는 참여정부의 정체성을 ‘시장친화적 진보’ ‘개방지향의 진보’로 규정할 ...

    한국경제 | 2020.08.19 17:54 | 차병석

  • [사설] "경제원칙 무시" 원로들 쓴소리, 洪부총리는 어떻게 듣고 있나

    ... 시각의 원로그룹 지혜를 빌려야 할 시기다. 그제 한국개발연구원(KDI) 주최의 ‘코리안 미러클 발간 보고회’에서 나온 경제원로들의 쓴소리도 그런 점에서 주목된다. 홍재형 전 경제부총리, 한덕수 전 국무총리,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등 전직 관료들의 현 정부 정책에 대한 걱정은 자못 진지했다. 과도한 국가부채가 대외신인도에 타격을 주면서 미래세대에도 과부담을 지우고, 집값대책이라고 내놓은 방안은 온통 수요·공급의 원칙 등 경제의 ...

    한국경제 | 2020.08.11 17:46

  • thumbnail
    "집값 대책, 경제원칙 완전히 무시…세금, 이렇게 급격히 오른적 없어"

    ... 피해가 커질 것입니다.” 10일 《한국의 경제질서를 바꾼 개혁, 금융실명제》 발간 보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경제 원로들이 작심한 듯 쏟아낸 고언(苦言)이다. 보고회엔 한덕수 전 국무총리, 홍재형 전 경제부총리,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진동수 전 금융위원장, 백운찬 전 관세청장, 윤용로 전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등 전직 경제 수장들이 대거 모였다. 이들은 “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는 잘 대응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8.10 17:20 | 서민준/강진규

  • [게시판] KDI, 금융실명제 정책담당자 육성증언 기록 발간보고회

    ...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는 10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코리안 미러클' 6번째 시리즈인 '한국의 경제질서를 바꾼 개혁, 금융실명제' 발간보고회를 연다. 이 단행본에는 1993년 대통령 긴급명령으로 추진된 금융실명제의 배경과 강경식·홍재형·김진표 전 경제부총리,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 강만수·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진동수 전 금융위원장 등 당시 정책 담당자들의 육성 증언이 담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0 13:30 | YONHAP

  • thumbnail
    금융실명제 10년이나 미뤄진 이유는

    ... 논의했다.”(강경식 전 경제부총리) “노태우 정부 초반 금융실명제가 다시 추진됐는데 사돈인 최종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 측근들이 이대로 하면 나라가 큰일난다고 하니 대통령이 마음을 바꾼 것 같다.”(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1993년 8월 12일 오후 7시45분 김영삼 당시 대통령이 긴급명령으로 발표한 금융실명제 추진 과정의 전말을 다룬 책이 나왔다. 《한국의 경제질서를 바꾼 개혁, 금융실명제》다. 책은 한국개발연구원(KDI)과 ...

    한국경제 | 2020.08.09 17:19 | 정인설

  • thumbnail
    오르고, 막히고, 잠기고…3040 "금수저 아니면 강남 입성 못해"

    ...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30%(569만원)까지, 맞벌이의 경우 140%(613만원)까지 늘리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 평균 월급은 501만원이고 중소기업은 231만원이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세금을 인상한다고 집값이 잡히는 게 아니다”며 “집값을 잡으려면 공급을 확대하는 등 시장 원리에 맞는 해법을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동산 대책이 성공하려면 ...

    한국경제 | 2020.07.13 16:58 | 성수영

  • thumbnail
    "금수저 아니면 이제 서울에 괜찮은 집 못산다" 3040의 절규

    ... 우려 전문가들은 3040 세대의 서울·강남 입성이 어려워진 데다 현 정부가 자립형사립고등학교 폐지 등의 교육정책까지 시행하면서 학군에 따른 ‘교육 불평등’이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강남 집값이 잡히지 않는 근본적인 이유 중 하나는 교육이다”며 “외고와 자사고를 폐지하는 등 정책을 펼치니 좋은 학군으로 학부모들의 수요가 몰려 가격이 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7.13 15:17 | 성수영

  • thumbnail
    정진석 "코로나 경제특위 필요…윤증현, 신제윤, 김석동을 위원장으로"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제 위기를 대처할 당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위원장으로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신제윤·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같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중진의원 회의에서 "과거 경제위기를 극복해본 국정 경험 많은 경제전문가 자산이 많다"면서 "우리가 장점을 잘 활용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6.10 10:51 | 성상훈

  • thumbnail
    '자랑스러운 서울法大人' 4인 시상

    서울대 법과대학동창회(회장 조대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2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2020년도 정기총회’를 연다. 이날 제28회 ‘자랑스러운 서울법대인’으로 김영무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법대 18회),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23회), 김진환 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25회), 신희택 대한상사중재원 국제중재센터 의장(29회)을 시상한다.

    한국경제 | 2020.05.26 18:05

  • thumbnail
    [이슈 프리즘] 균형재정, 2017년 前과 後

    ... 재정지출을 늘리더라도 통제 범위를 명확히 설정해놓고 해야 한다. 그리고 세 가지 원칙, 일시적(temporary)이며 투명하고(transparent) 타깃을 정해(targeted) 해야 한다는 것이 IMF의 정책 제안이다.” 윤증현 전 기재부 장관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역대 최대 규모(28조4000억원)의 추경을 쏟아부으면서도 재정악화를 막아냈다. 적재적소에 투입해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성장률 플러스를 지켜낸 결과다. 이런 기억 때문일까. 윤 전 장관 밑에서 금융위기 ...

    한국경제 | 2020.05.25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