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경영상은…實事求是 정신 계승…최고의 경영자 선정

    한국경제신문사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중림동 본사 18층 다산홀에서 제28회 다산경영상 시상식을 연다. 다산경영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올해 수상자로 선정했다. 한국경제신문사는 조선 후기 대표적 실학자인 다산(茶山) 정약용 선생의 ‘실사구시(實事求是)’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2년부터 다산경영상을 시상하고 있다. 다산경영상 수상자로는 탁월한 경영능력을 ...

    바이오인사이트 | 2019.09.26 17:48 | 전예진

  • thumbnail
    윤증현 윤경제연구소장·전 기획재정부 장관 다산경영상 심사평

    ...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 공헌했다. 40여 건의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2004년 23조원이던 그룹 매출을 2018년 100조원으로 네 배 이상으로 키워냈다. 황 부회장은 또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지주사 체제 전환 작업을 추진했다. 2년여 만인 2017년 10월 롯데지주를 출범시켜 복잡했던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순환출자고리를 해소하는 등 그룹 경영 쇄신을 주도했다. 윤증현 윤경제연구소장·전 기획재정부 장관

    한국경제 | 2019.09.26 17:41

  • 흑산공항·의료관광도 '표류'…규제·시민단체에 발목잡힌 관광 서비스산업

    ... 병원 등 의료 관련 규제를 없애 연간 100만~200만 명의 의료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반면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을 갖춘 한국을 찾는 의료관광객은 규제 때문에 서비스 개선이 지체되면서 30만~40만 명 수준에 그치고 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은 2010년대 초 관광객이 줄어들자 관광진흥위원회를 꾸려 규제를 확 풀고 엄청난 투자를 단행했다”며 “그 결과 2009년 외국인 관광객 숫자에서 한국에 역전당한 일본이 ...

    한국경제 | 2019.09.16 17:25 | 성수영

  • thumbnail
    다산경영상에 서정진·황각규

    다산경영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는 15일 제28회 다산경영상 수상자로 창업경영인 부문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전문경영인 부문에서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선정했다. 다산경영상은 한국경제신문사가 다산(茶山) 정약용 선생의 경세제민(經世濟民) 사상을 기려 탁월한 경영실적과 훌륭한 기업문화를 일궈낸 기업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서 회장은 2002년 셀트리온을 창립해 황무지와도 같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시장을 ...

    바이오인사이트 | 2019.09.15 17:12 | 전예진

  • thumbnail
    "화려한 말잔치만 난무…정부 위기대책 안보인다"

    ... 들린다”며 “내가 부총리일 때는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에게 내부 정책결정 과정에만 참여하고 외부 대응을 자제하도록 했었다”고 말했다. IMF땐 이헌재·진념, 금융위기땐 강만수·윤증현…지금은 '위기 해결사'가 안보인다 진념·전윤철 전 부총리는 1965년 체결한 한·일 청구권 협정의 큰 틀을 훼손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진 전 부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

    한국경제 | 2019.08.06 17:36 | 조재길/성수영

  • [오늘의 한경 댓글] 공무원 1명 늘때 규제 하나씩…기업 "숨도 못 쉴 지경" 등

    ... 특사를 보내 경제 제재를 풀고 조용히 소재부품 등을 국산화해 앞으로 모든 산업에서 국산화율을 높여야 합니다. (youn***, 7월 23일 네이버) : 7월 24일자 <“日 보복으로 제조업 망가지면 회복불능…韓·中·日 분업체제 복원해야”> 기사에서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이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경고음’을 울렸다는 보도를 보고.

    한국경제 | 2019.07.24 17:27

  • thumbnail
    윤증현 "日수출규제·실물경제 약화 겹쳐 韓 복합위기 우려"(종합)

    전경련, 한일관계 통해 본 우리경제 현황과 해법 특별대담 윤덕민 "정부·기업 참여 재단으로 피해자 보상방안 찾아야"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의 여파와 국내 실물경제 약화가 겹친 가운데 외환금융위기까지 덮치면 복합위기로 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윤증현 전 장관과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일관계를 통해 본 우리경제 현황과 해법 특별대담'을 개최했다. ...

    한국경제 | 2019.07.23 17:45 | YONHAP

  • thumbnail
    기업 옥죄는 '규제 공무원' 확 늘었다

    ... 터지자 산업안전보건법과 화학물질관리법 등을 들이밀며 앞다퉈 특별조사를 벌였다. “공무원 수가 늘면 밥값을 하느라 자꾸 일거리(규제)를 만들어낸다. 규제를 없애려면 시장경제에 맞게 공무원 수를 줄여야 한다”(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늘어나는 규제, 강화되는 조사 공정위는 현 정부 들어 공무원 증가율(18%)이 가장 높은 부처다. 기업 지원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6%) 증가율의 세 배에 달했다. 정권 실세로 꼽힌 김상조 전 ...

    한국경제 | 2019.07.23 17:39 | 오상헌/성수영

  • thumbnail
    "日 보복으로 제조업 망가지면 회복불능…韓·中·日 분업체제 복원해야"

    “가능한 한 빠르게 사태를 수습해야 합니다. 사태가 중장기화하면 우리 경제는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질 수 있습니다.”(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한 파장이 길어질수록 기업과 국민의 피해만 커집니다. 경제가 죽을 수도 있습니다.”(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 윤증현 전 기재부 장관과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 원장이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과 관련해 ‘경고음’을 ...

    한국경제 | 2019.07.23 17:36 | 박상용

  • 윤증현 前 장관, “日경제보복은 이제 시작”

    (앵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우리 경제를 안정적으로 이끌었던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이 일본의 경제보복이 더 격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감정적 대응이 아닌 현실적인 합의점을 찾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송민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상황에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경제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적절한 해법을 모색하는 시간이 마련됐습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

    한국경제TV | 2019.07.23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