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2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文대통령, 경제계 원로 만나 조언 구해‥소득주도성장 화두될 듯

    ...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경제계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윤철 전 감사원장, 강철규 전 공정거래위원장,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정운찬 전 국무총리, 윤증현 전 경제부총리 등 10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3대 경제축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에 대한 폭넓은 의견이 오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일자리 감소와 소득불평등을 야기한 소득주도성장의 보완 ...

    한국경제TV | 2019.04.03 10:57

  • thumbnail
    [천자 칼럼] 맨땅의 기적 '코리안 미러클'

    ... 중화학공업·산림녹화·새마을운동, 외환위기 극복, 사회보험 개발, 벤처기업 성장사까지 아우른다. 이 작업에는 한덕수 전 국무총리와 최각규·강경식 전 경제부총리, 사공일·이규성 전 재무부 장관,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등 전직 경제 관료와 언론인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흥미롭다. 재미있는 일화도 많다. 그중 하나는 장기영·김학렬 두 경제부총리의 리더십 비교다. 두 사람의 업무 스타일은 정반대였다. ...

    한국경제 | 2019.03.29 17:52 | 고두현

  • thumbnail
    정책 주역들 생생한 육성 담은 '한국 경제 70년 기적史' 나왔다

    ... 생각했다. 강 전 장관을 비롯한 전직 경제 관료들이 대거 편찬에 참여해 화제가 된 코리안 미러클 시리즈가 28일 5편 발간을 끝으로 완간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위원장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코리아나호텔에서 코리안 미러클 5편의 국문단행본인 한국의 사회보험, 그 험난한 역정과 모험과 혁신의 벤처 생태계 구축: 한국 벤처기업 성장사의 발간 보고회를 열었다. 코리안 미러클은 한국 ...

    한국경제 | 2019.03.28 17:57 | 고경봉

  • "이민청 세워 인력 유치"…'밑 빠진 독' 저출산 대책, 전면 수정 목소리 커져

    ... 노동시장까지 사회 구조를 모두 아우르는 대책이 있어야 정상적인 출산율을 회복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예 접근 방식을 바꿔 이민 확대 등을 통해 ‘인구절벽’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민청을 설립하고 신흥국에서 기술력을 갖춘 젊은 인력을 데려와야 생산인구 감소의 경제적 충격을 감당할 수 있다”며 “정부가 효과 없는 저출산 대책에 매달리기보다 과감히 접근방식을 ...

    한국경제 | 2019.03.28 17:46 | 성수영

  • thumbnail
    윤증현 "현금살포는 젊은세대에 결국 부담"…전직관료들 쓴소리

    김종인 "출산률 0%대서 국민연금 장기적으로 어려워…부담률 올려야" '코리안 미러클5' 발간기념회에 전직 경제관료들 대거 참석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시스템 차원에서 사회안전망을 확충해야지 현금 살포는 안 된다"며 "부담은 결국 젊은 사람들에게 간다"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가 ...

    한국경제 | 2019.03.28 15:49 | YONHAP

  • thumbnail
    한국 세제사(稅制史)를 써내려 온 그들 한 자리에 모였다

    ... 기획재정부 2차관, 김병규 기획재정부 세제실장과 임재현 조세총괄정책관을 포함한 세제실 주요 국장 등 현재의 세제사를 만들어 가는 주역들이 모두 참석했다. 아울러 초대 세제실장인 김용진 전 과학기술처 장관, 이근영 전 금융감독원장, 윤증현·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이용섭 현 광주시장 등 어제의 세제사를 만든 주역들도 대거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행사 축사와 건배사를 통해 세제동우회을 기원하는 한편 '버팀목이되고 디딤돌이 되자'는 의미로 '버디'를 건배사로 ...

    조세일보 | 2019.03.08 09:16

  • thumbnail
    [인터뷰] 황건호 초대 금융투자협회장 “과도한 규제로 '금융 빅뱅' 취지 무색해져”

    ... 지급 결제 업무는 상업은행의 고유 업무라고 생각하는 틀에 박힌 사람들의 반대가 심했죠. 증권업계 내부에서도 반대가 있었습니다. 이해관계가 얽혀 있었기 때문이죠.” ▶법안 통과 당일 에피소드도 있었다고요. “당시 금융감독위원장이 윤증현 윤경제연구소장이었고 국회 법사위원장이 안상수 변호사였습니다. 국회 본회의 당일 해외 출장 뒤 귀국과 동시에 안 위원장을 급히 만났는데 당시 기재위에서 법안이 통과되고 금감원과 한국은행이 지급 결제 업무의 조사권을 가지고 팽팽하게 맞서고 ...

    한경Business | 2019.01.28 13:13

  • thumbnail
    윤증현 前 기획재정부 장관 "노동개혁 못하면 경제 한발도 못 나아가"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노동시장을 개혁하지 않으면 한국 경제는 한발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며 “노동시장 유연성을 목표로 하는 개혁에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5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최고경영자연찬회에서다. 이날 연사로 나선 윤 전 장관은 “노동개혁에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에 따라 한국 경제 운명이 바뀔 것”이라며 “정부가 ...

    한국경제 | 2019.01.26 00:25 | 도병욱

  • 윤증현 전 장관의 한숨 "한국의 노조는 30년 동안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1987년 민주화 이후 30년 동안 한국 노조의 행태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습니다. 하아.”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깊은 한숨을 쉬었다.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 주최로 열린 최고경영자 연찬회 연사로 강연을 하던 중이었다. 윤 전 장관은 “노동시장을 개혁하지 않으면 한국 경제는 한 발도 앞으로 나갈 수 없다”며 “정부가 노동개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또 어떤 복안을 ...

    한국경제 | 2019.01.25 19:15 | 도병욱

  • thumbnail
    종금사로 둔갑한 지방 단자사의 폭주…그 끝엔 '국가부도의 날' 있었다

    ... 멸종을 부른 비극. 그 씨앗은 1993년의 한 금융산업 개편 정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 시대 “단자사(투자금융회사)의 종금사 전환을 허용할 계획입니다.”(1993년 12월 윤증현 재무부 증권정책국장) 김영삼 정부는 출범 첫해인 1993년 ‘지방 단자사의 종금사 전환 방안’을 발표했다. 지방 중소기업에 종합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명분이었다. 나중에 큰 논란을 일으킨 이 방안은 이듬해부터 ...

    한국경제 | 2019.01.04 17:37 | 이태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