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4,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카오 회의실서 밤늦게까지 술판"…블라인드에 뜬 목격담

    ... 정도로 시끄러웠다. 누가 봐도 술을 퍼마시면서 떠드는 소리였다"며 "무슨 일인가 했는데 화장실에서 얼굴이 벌게진 여자가 나오더니 라이언 회의실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안에는 널브러진 술병, 음식들, 와인잔과 떠들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카카오 대표 캐릭터인 라이언의 이름을 딴 이 회의실은 중요한 회의를 할 때 이용되는 사무공간"이라며 "이 시국에 중역들이 이런 곳에서 ...

    한국경제 | 2021.08.05 22:02 | 김정호

  • thumbnail
    빌푸, '어리바리 주방장'-> '한번에 두개도 척척' 찜갈비 대장이모도 인정('어서와 한국은')

    ... 빌레, 사미 등 핀란드 친구들이 식당 개업에 앞서 대구 찜갈비집 실전에 투입되는 모습이 드려졌다. 이날 빌푸와 페트리는 주방을 맡았고, 빌레와 사미는 서빙에 도전했다. 평소 서빙과 관련된 한국말을 열심히 공부했던 두 사람은 음식을 내놓으면서 "천만에요"를 연발해 손님들을 당황하게 했다. 한편 점심시간이 되자 손님들이 순식간에 몰려들었고 주방 이모님은 손이 느린 빌푸를 은근히 재촉했다. 이를 바라보던 테트리는 안절주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

    텐아시아 | 2021.08.05 20:53 | 신지원

  • thumbnail
    日코로나 확진 연일 최다…도쿄 5천명대·전국 1만5천명대(종합)

    ... 31일까지다. 현재 일본에선 도쿄도 등 6개 광역지자체에 외출 자제 요청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태이고, 홋카이도(北海道) 등 5개 광역지자체에는 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의 지자체장도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감염증 전문가 사이에선 일본 전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주무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이날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

    한국경제 | 2021.08.05 20:50 | YONHAP

  • thumbnail
    성남 분당 김밥집 집단식중독 환자 신속검사서 살모넬라균 검출(종합)

    ... C지점은 하루 600∼800줄씩 김밥을 판매해 식중독 증상 신고 건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5월 문을 연 B지점이 개업 3개월만인 같은해 8월 위생 불량 민원이 제기돼 성남시 분당구청이 현지 계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B지점을 이용한 손님이 신고했으며 음식을 조리하며 장갑을 끼지 않거나 쓰레기통을 만진다는 내용이었다. 성남시는 관내 200여곳의 김밥전문점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일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5 18:16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슈퍼리치가 부럽지만 불편한 까닭

    ... 사람과 구분하는 본질적 차이는 무엇일까. 흔히 부자 하면 떠올리는 화려한 삶, 과시적 소비는 지엽적 말단을 건드리는 것에 불과하다. 부자라고 검소하지 말라는 법도 없고, 허리띠를 졸라맨 끝에 고급 차를 사고, 큰마음 먹고 값비싼 음식을 사 먹은 중산층을 부자라고 부를 수도 없기 때문이다. 결국 ‘과도한 부자’를 정의하는 핵심은 막강한 잠재력을 지닌 거대한 규모의 자산이다. ‘얼마를 버는가’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

    한국경제 | 2021.08.05 18:06 | 김동욱

  • 美기업 "백신 접종률 높여라"…당근·채찍 총동원

    ... 백신 접종 의무화 대신 유인책을 사용하는 기업도 있다. 일손이 부족한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강제하면 일부 직원이 이에 반발해 다른 회사로 이직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스튜어트 아펠바운 미국 도소매업협회 회장은 “음식 제조업계와 유통업체 근로자 상당수는 백신을 맞지 않으려 한다”며 “건강상의 이유와 정부 불신, 팬데믹 자체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 등이 주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미국 전체 인구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

    한국경제 | 2021.08.05 18:02 | 박상용

  • thumbnail
    강원 19명 신규 확진…속초 교정시설 500여명 전수검사 '음성'(종합)

    ... 19명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4천659명으로 집계됐다. 춘천에 수련회를 온 경기 안양의 선교단체 목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당시 수련회 참석자 28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강릉에서는 음식점 대표와 종업원 등 3명이 확진됐고, 외국인노동자 관련 확진자도 1명 추가돼 이 고리로 한 집단 감염은 누적 79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전날 강원 북부교도소 직원 1명 확진과 관련해 전 직원과 수용자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 ...

    한국경제 | 2021.08.05 18:01 | YONHAP

  • thumbnail
    밥값도 선물값도 전셋값도…정부가 多 결정해주는 나라

    ... 불합리한 관행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소수의 부조리를 근거로 사적 영역에 대한 광범위한 통제를 시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제정을 추진하는 청렴선물권고안에는 음식물 3만원, 경조사비 5만원(화환 10만원), 선물 5만원(농·축·수산물 10만원) 이하 등 김영란법의 규정을 민간에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권익위는 선물 및 식사 등과 관련해 ...

    한국경제 | 2021.08.05 17:45 | 강진규

  • thumbnail
    [천자 칼럼] 수박값이 왜 이래

    ... 유럽에서 송나라로, 다시 고려로 들어왔을 가능성이 문헌에 언급돼 있다. 당시엔 서역의 박, 즉 ‘서과(西瓜)’로 불렸다. 지금은 흔한 과일이 됐지만 조선 초기만 해도 수박은 서민이 범접하기 힘든 귀한 음식이었던 모양이다. 수박 한 통이 쌀 다섯 말(40㎏) 값이었다고 한다. 세종 5년(1423년) 10월 8일자 실록에는 한문직이란 궁궐 내시가 수박을 훔쳐먹다 들켜 곤장 100대를 맞고 귀양 갔다는 내용이 소개돼 있다. 수박은 수분(94%)과 ...

    한국경제 | 2021.08.05 17:35 | 박수진

  • thumbnail
    냄새 나는 생선구이 대신 사먹는 '이 음식'…판매량 110% 폭증

    ... 냄새가 강하게 나는 구이용 생선 판매가 크게 줄고 있는 반면 연어처럼 비교적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어종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과일도 씨·껍질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개량종의 판매 증가세가 두드러진다. 집안에 음식 냄새가 배는 것을 싫어하는 트렌드가 강해진데다 생활의 간편함을 추구하는 1~2인 가구가 늘면서 냄새, 음식 쓰레기, 씨 없는 먹거리를 선호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굽는 굴비·갈치는 ‘울상’ 연어는 ...

    한국경제 | 2021.08.05 17:23 | 박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