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손정민 발견 40일 경과…수사 고소·고발전으로 진화

    심야에 한강 둔치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후 실종된 의대생 손정민씨가 수중에서 익사체로 발견된 지 40여일이 흘렀다. 경찰이 중요 강력사건과 맞먹는 인력을 투입해 사망 경위 규명작업을 벌이고 각종 의혹을 해소할 단서를 차례로 발견하면서 사건 실체에 관한 수사는 막바지에 다다랐다. 하지만 여론의 관심이 커지는 과정에서 각종 가짜뉴스가 난무한 데다가 이를 놓고 고소·고발이 이어져 이번 사건과 관련된 경찰 수사는 `본류`가 끝난 이후에도 한동안 계속될 ...

    한국경제TV | 2021.06.12 11:18

  • thumbnail
    '故손정민 사건' 수사 막바지…고소·고발전 계속

    친구 A씨측 법적대응 나서자 유튜버 등 맞대응 40여일 수사에도 A씨 혐의점 안 나와…조만간 마무리 심야에 한강 둔치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후 실종된 의대생 손정민씨가 수중에서 익사체로 발견된 지 40여일이 흘렀다. 경찰이 중요 강력사건과 맞먹는 인력을 투입해 사망 경위 규명작업을 벌이고 각종 의혹을 해소할 단서를 차례로 발견하면서 사건 실체에 관한 수사는 막바지에 다다랐다. 하지만 여론의 관심이 커지는 과정에서 각종 가짜뉴스가 ...

    한국경제 | 2021.06.12 07:30 | YONHAP

  • thumbnail
    한강 사망 의대생 父 "자식 범죄 도왔는데 죄 물을 수 없다니…"

    한강 사망 의대생 아버지 손모 씨가 우울함을 표현했다. 손 씨는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도덕과 법률의 경계'라는 제목으로 "며칠간 답답한 일이 많았다"며 "낮에도 집중이 잘 안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손 씨는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이 이어지면서 우울해지다가 퇴근 때 지하철에서 내리는데 비가 오기 시작했다"며 "갑자기 눈물이 봇물처럼 터졌다"고 근황을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6.11 09:59 | 김소연

  • thumbnail
    [신간] 나는 강아지입니다

    아이쿱 이야기·나는 어떻게 미대생에서 의대생이 되었을까 ▲ 나는 강아지입니다 = 이찬종 지음. 15년 넘게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하는 저자가 사람과 개가 함께 행복해지는 반려견 양육법을 제안한 책. '원조 개통령' 이웅종 교수와 함께 '형제 훈련사'로 유명한 이찬종 소장이 쓴 첫 책으로 20년간 반려동물 행동교육 전문가로 일하면서 쌓은 노하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저자는 강아지를 사람처럼 아끼면서도 사람의 기준을 강요하지 않고 반려견과 ...

    한국경제 | 2021.06.11 07:30 | YONHAP

  • thumbnail
    '그알 청탁설' 유튜버, 고발당하자…"쌩쑈, 쫄지마"

    한강 실종 의대생 관련 유튜브 콘텐츠 채널을 운영하며 가짜 뉴스를 유포해 논란이 됐던 유튜버가 추가로 고소당했다. 이에 해당 유튜버는 "변호사가 스브스(SBS)가 짜고 하는 언론플레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경찰에 따르면 SBS는 10일 유튜버 '직끔TV'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 앞서 청탁 대상자로 언급됐던 한강 실종 의대생 A 씨 친구 법률대리인과 ...

    한국경제 | 2021.06.10 14:20 | 김소연

  • thumbnail
    한강 의대생 父 "이럴 줄 알았으면 매일 메시지 할 걸…마음이 아파"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 모 씨의 아버지 손 현 씨가 생전 아들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9일 손 현 씨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아들과의 톡'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손 현 씨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다정하게 대화 내용 이미지를 캡처해 게재했다. 이어 그는 "(아들과 메시지를) 그렇게 자주 하지도 않았더라"며 "이럴 줄 알았으면 매일 할 걸&qu...

    한국경제 | 2021.06.09 18:19 | 김정호

  • thumbnail
    청춘 통해 역사적 비극 조명한 '오월의 청춘' 5.6% 종영

    ... 앞으로의 삶을 다짐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오월의 청춘'은 역사적 배경으로 삼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직접적으로 그리지 않아 역사적 사건의 비극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극의 초·중반까지 독일 유학을 꿈꾸던 간호사 명희, 의대생 희태, 사업가 수찬, 대학생 수련까지 평범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네 남녀의 모습을 그려내다가 이들의 삶이 역사적 소용돌이에 휘말리며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전개는 시청자들에게 등장인물들의 삶과 감정에 충분히 ...

    한국경제 | 2021.06.09 09:16 | YONHAP

  • thumbnail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독일 의사들 "건강 위험 분명"

    ... 통해 간접적으로 노출돼도 건강상 위험이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막기 위해 한국과 일본 시민단체와 '태평양 방사능 오염 불가 행동연대'를 결성한 IPPNW는 독일에만 6천명의 의사와 의대생 등의 회원을 보유한 국제단체로, 1980년 설립됐다. 1985년에는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괴벨스 박사는 "우리는 오랜 기간 핵무기 반대 활동을 해온 의사 단체로, 방사성 물질 노출의 후유증에 관해 연구해왔다"면서 "직간접적 방사성 ...

    한국경제 | 2021.06.09 08:52 | YONHAP

  • thumbnail
    '한강 의대생' 친구 측 변호사 "유튜버 2명 사과…1명 선처할 것"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 모 씨 친구 A 씨의 법률대리인(변호사)이 최소 800건의 선처 요청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8일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의 정병원 대표 변호사는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다른 경로를 제외한 회사 이메일을 통해서만 800건의 선처 요청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또 정 변호사는 "특히 유튜브 채널 운영자 2명이 사과 및 선처를 호소하는 이메일을 보냈다. 그 중 1...

    한국경제 | 2021.06.08 19:03 | 김정호

  • thumbnail
    손씨 친구 측에 고소당한 유튜버 "진실 찾기 뼈 아팠나"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모(22)씨 사건과 관련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누리꾼과 유튜버들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와 관련 유튜브 채널 '종이의 TV' 운영자 '종이'는 7일 커뮤니티를 통해 "종이만 콕 찝어서 고소한다고 한다"며 "확실히 제가 하는 진실 찾기가 가장 뼈 아팠나 보다"라고 했다. 그는 "오늘 서초경찰서에 ...

    한국경제 | 2021.06.08 13:54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