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6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돗물 대란' 춘천시, 요금 감면·매출 보전 등 피해보상 추진

    ... 발표했다. 춘천시는 전담팀을 꾸리고 이번 사고로 피해를 본 모든 사항을 보상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별도 신청 없이 일정 기간 상수도 요금을 감면하는 일괄 보상하는 방안과 저수조 청소비, 수질검사 비용, 생수 구매 비용, 의료비, 대체 급식비, 영업 손실 비용 등 피해 사항을 접수해 보상하는 방안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영수증, 매출 실적 등 객관적인 증빙 자료에 따라 실비 보상할 예정이다. 시는 단수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중·장기 대책도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21.07.20 17:2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폭염…서울시, 취약계층 안부 확인 강화

    ... 투입, 거리 상담을 강화하고 노숙인에게 물과 구호 물품을 공급한다. 열대야 대피를 위한 안전숙소는 공공·민간기관 교육원 숙소나 관광호텔 등을 활용해 15개 자치구에 37곳 운영한다. 폭염 대책비 5억원은 별도 편성해 온열질환 의료비, 냉방용품 구매비, 전기요금 등으로 지원한다. 건설 공사장은 폭염 특보 발령 시 정오∼오후 2시 옥외 작업 중지를 권고하고 내달 31일까지 점검을 벌여 휴게 공간 구비 여부 등을 살핀다. 버려지는 지하수를 도로에 분사해 주변 온도를 ...

    한국경제 | 2021.07.20 15:06 | YONHAP

  • thumbnail
    미, 진료비 미공개 병원에 최대 200만달러 벌금 '철퇴'

    "인터넷 등에 진료비 투명하게 공개해야" 미국 정부가 의료비 투명화를 위해 진료비를 인터넷 등에 공개하지 않는 병원에 최대 200만달러(약 23억원)의 벌금을 물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건강보험서비스센터(CMS)가 마련한 개정안에 따르면 병상 30개 이상의 대형 병원의 경우 인터넷 검색 엔진을 통해 병원비를 검색하거나 관련 파일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만약 이런 조치를 따르지 ...

    한국경제 | 2021.07.20 10:10 | YONHAP

  • 한국 자살률, OECD 1위

    ... 33.7%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한 명이 받은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7.2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다. OECD 평균(6.8회)과 비교하면 2.5배 수준이다. 하지만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 의료비 지출 규모는 8.2%로 OECD 평균(8.8%)보다 낮았다. 1인당 경상의료비는 PPP(구매력평가) 기준 3406.3달러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7.3% 증가했고, 가계 직접 부담 비중은 30.2%였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우리나라의 ...

    한국경제 | 2021.07.19 17:30 | 강진규

  • thumbnail
    `과잉진료 멈춰` 車보험 한방병원 진료비 인정 기준 깐깐해진다

    ... 관계자는 "구체적 인정기준이 마련되고 치료효과가 비슷한 항목을 중복으로 시행하는 `세트 청구`에 대한 기준이 세워져 과잉·중복 시술을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감독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 한방의료비는 2년 만에 63%가량 증가해 8,849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의과(양방) 진료비(7,968억 원)에 비해 1천억 원가량 많은 수치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7.19 14:58

  • thumbnail
    한국, 자살률 OECD 국가 중 1위…기대수명은 83.3세

    ... 30.8%, 2019년 33.7%로 점차 증가했다. 한국인 1명이 받은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7.2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다. OECD 평균(6.8회)과 비교하면 2.5배 수준이다. 하지만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 의료비 지출 규모는 8.2%로 OECD 평균(8.8%)보다 낮았다. 1인당 경상의료비는 PPP 기준 3406.3달러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7.3%씩 증가했고, 가계 직접 부담 비중은 30.2%였다. 보건 인력은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

    한국경제 | 2021.07.19 14:34 | 강진규

  • thumbnail
    한국인 자살사망률, OECD 국가 중 최고…기대수명은 83.3년

    ... 평균(80.2건)보다 적었고, CT 이용은 248.8건으로 OECD 평균(154.8건)보다 많았다. 최근 10년간 CT 이용량은 연평균 10%, MRI 이용량은 연평균 16%씩 증가하고 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 의료비 지출 규모는 8.2%로 OECD 평균(8.8%)보다 낮았다. 1인당 경상의료비는 PPP 기준 3천406.3달러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7.3%씩 증가했고, 가계 직접 부담 비중은 30.2%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

    한국경제TV | 2021.07.19 12:22

  • thumbnail
    한국인 기대수명 83.3년…자살사망률, OECD 국가 중 최고

    ... 평균(80.2건)보다 적었고, CT 이용은 248.8건으로 OECD 평균(154.8건)보다 많았다. 최근 10년간 CT 이용량은 연평균 10%, MRI 이용량은 연평균 16%씩 증가하고 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 의료비 지출 규모는 8.2%로 OECD 평균(8.8%)보다 낮았다. 1인당 경상의료비는 PPP 기준 3천406.3달러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7.3%씩 증가했고, 가계 직접 부담 비중은 30.2%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

    한국경제 | 2021.07.19 12:00 | YONHAP

  • thumbnail
    내년부터 자동차보험 한방진료 인정기준 깐깐해진다

    ... 비급여 항목을 중복으로 시행하는 '세트 청구' 등에 대해서도 자동차보험 특성을 반영한 수가기준이 세워져 과잉·중복 시술이 제한될 것"이라며 "이는 전체 가입자의 보험료 인상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고 주장했다. 금융감독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보험 한방의료비는 2년 만에 약 63% 급증하며 8천849억원을 기록했다. 차 사고 경상환자를 주로 진료하는 한방진료가 중상·응급환자를 살리는 의과(양방)진료비(7천968억원)를 추월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9 09:13 | YONHAP

  • thumbnail
    "천식환자가 코로나19 감염 시 더 위험하다? 사실 아니다"

    ... 치료한다. 이번 연구에서 애초 결과에 영향을 미칠 만한 변수를 보정하기 전에는 천식이 코로나19 예후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듯 보였다. 그러나 변수를 보정하자 천식 유무는 코로나19 감염 후 사망률, 중환자실 입실, 입원 기간과 의료비 등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천식을 앓지 않은 코로나19 환자 대비 천식을 앓는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 및 중환자실 입실 비율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고, 입원 기간과 의료 비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박 교수는 "여러 ...

    한국경제 | 2021.07.19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