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9,9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기 의혹' LH전북본부 직원, 법인 명의로 토지 소유

    조카 명의로 땅 구입 후 지분 보유 법인으로 소유권 이전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지난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를 압수수색한 가운데 해당 직원이 지인을 통해 매입한 토지를 자신이 지분을 보유한 법인 소유로 돌린 정확히 확인됐다. 17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LH 전북본부 직원 A씨는 지난 2010년 조카 명의로 매입한 전주 효천지구의 땅 한 필지를 2015년 자신이 지분을 보유한 법인 소유로 이전했다. 연합뉴스 취재진이 ...

    한국경제 | 2021.05.17 09:38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기소된 피고인이라도 공정한 재판 받아야"

    "개인정보·수사기밀 등 보호법익 침해됐다는 의혹 있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7일 "기소된 피고인이라도 공정하게 재판받을 권리가 있다"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공소장 유출로 피해 볼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출근길에 취재진에게 "형사사건 공개 금지 규정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또 수사기밀과 같은 보호 법익이 있는데 그걸 통칭해 침해된 게 아닌가 의혹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앞서 ...

    한국경제 | 2021.05.17 09:37 | YONHAP

  • thumbnail
    "이게 정상이라고?"…국방부, 부실급식 해명사진에 '역풍'

    계룡대 예하부대 의혹에 "모든 메뉴 정상제공 판단…추가 확인 중" 입장 제보 홍수 속 적극 대응나서…국민 눈높이와 동떨어져 지적도 국방부가 최근 제기된 부실급식 제보를 사실상 부인하며 '정상적으로 제공된' 급식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17일 국방부 페이스북에 따르면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은 전날 오후 늦게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 제목의 입장과 함께 국방부 직할부대인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관리하는 대대 소속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된 ...

    한국경제 | 2021.05.17 09:36 | YONHAP

  • thumbnail
    빌게이츠, 여직원과 불륜 들통…이사회 퇴진 권고받기도

    20년 전 내연관계…이혼 후 연일 터지는 성추문 게이츠 측 "작년 3월 이사 사퇴는 이번 일과 관련없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약 20년 전 한 사내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최근 제기돼 이사회가 조사에 나섰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블룸버그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9년 말 MS 이사회는 자사 엔지니어로 근무하는 한 여성에게서 2000년부터 수년간 ...

    한국경제 | 2021.05.17 09:36 | YONHAP

  • thumbnail
    빌 게이츠, 여직원과 불륜 적발돼 지난해 MS 이사회서 퇴출

    ... 관계를 맺고 있음을 알고 이사회를 떠날 줄 것을 요구했었다고 한다. MS 이사회는 2019년 한 여성 직원이 빌 게이츠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함에 따라 법률회사를 고용해 이에 대한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 게이츠에게 이사회를 떠날 줄 것을 요구했다. 게이츠는 조사가 끝나기도 전에 의혹을 인정하고 이사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게이츠는 자선 사업에 헌신하기 위해 이사회를 떠난다고 발표했지만 사실은 불미스런 일에 ...

    한국경제 | 2021.05.17 09:19 | 김명일

  • “기소와 징계는 다르다”는 박범계 장관에게 묻고 싶은 네 가지[최진석의 Law Street]

    ... “수사심의위 결과를 조금 전에 보고 받았다”며 “때문에 이러저러한 깊이 있는 생각은 해보지 못했다”고 운을 띄웠습니다. 여기서 첫 번째 의문점이 생겼습니다.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성윤 지검장의 거취에 대한 논란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었습니다. 게다가 수심위 판단에 따른 경우의 수도 ‘기소’와 ‘불기소’ 권고 두 가지뿐입니다. ...

    한국경제 | 2021.05.17 09:10 | 최진석

  • thumbnail
    한강 의대생 친구, 부모와 함께 한강공원에 간 이유

    ... 저희 법무법인은 지난 4월28일 선임되었으며, 5월3일부터 각종 언론사에서 인터뷰 요청이 쇄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고인의 실종 당시와 사망사실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연락주신 모든 언론사에서 이번 사건 관련하여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대한 A군과 A군의 부모님의 입장을 듣고 싶어 하였습니다. 그러나 A군의 부모님은 저희 법무법인과 상의하여 아직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판단하였습니다. A군의 부모님은, 현재의 엄중한 시국에 밤 10시 이후 술 마실 장소가 마땅치 ...

    한국경제 | 2021.05.17 08:55 | 김예랑

  • thumbnail
    '한강 대학생' 친구 측, 실종 3주 만에 첫 입장 발표 [전문]

    ... 상의하여 아직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손씨 실종 이후 약 3주만에 전한 첫 입장이다. 이어 정 변호사는 A씨 측이 기억하는 사실관계, 변호사 선임 경위, A씨 측의 현재 경찰조사 상황,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 등을 전했다. 먼저 정 변호사는 그간 A씨 측이 입장 발표를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고인이 사망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기되는 의혹이 억울하다고 해명하는 것은 유족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5.17 08:53 | 김수영

  • thumbnail
    북 선전매체, 윤석열 비판…"별의 순간 아닌 별똥별의 순간"

    ... 기회가 왔다고 한 발언을 비꼰 것이다. 극 중에서는 윤 전 총장 집에 걸려오는 세 통의 전화와 보수·진보언론의 보도, 부부의 대화를 통해 `국민의 힘`으로부터의 러브콜 속 윤 전 총장의 침묵과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 등을 우스개로 삼아 두루 비난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국방력 강화와 대북정책 등을 거칠게 비난하면서도 윤 전 총장이 보수세력의 지지를 받는 유력한 대선주자가 될 가능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

    한국경제TV | 2021.05.17 08:42

  • thumbnail
    북 선전매체, 풍자콩트로 윤석열 비판…"반짝했다가 사라질수도"

    ... 방송극 형식까지 동원했다는 점이 이례적이다. 극 중에서는 윤 전 총장 집에 걸려오는 세 통의 전화와 보수·진보언론의 보도, 부부의 대화를 통해 '국민의 힘'으로부터의 러브콜 속 윤 전 총장의 침묵과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 등을 우스개로 삼아 두루 비난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국방력 강화와 대북정책 등을 거칠게 비난하면서도 윤 전 총장이 보수세력의 지지를 받는 유력한 대선주자가 될 가능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

    한국경제 | 2021.05.17 08: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