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497,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野 "윤석열 대통령 거짓해명 그냥 둬선 안돼"

    ... 나오고 있다. 대표는 지난 24일 밤 자신의 SNS에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며 적었다. 해당 글은 윤 대통령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무렵에 올라왔다. ... 지지자가 “불의를 참을 수 없어 거리로 나왔다”고 하자 “수고 많으셨다. 물방울 모여 바다를 룬다”는 답을 남기기도 했다. 친명계 박찬대 최고위원 역시 대표 글에 “다 ...

    한국경제 | 2022.09.25 18:21 | 이유정

  • thumbnail
    IT강국 선언 24년…한국 여전히 AI 문맹국

    ... 디지털 전략 관련 웨비나에서 나온 신랄한 진단이다. 디지털 강국이라고 자부하는 한국이지만 국민의 AI 경쟁력은 기대 하란 지적이다. 김진형 KAIST 명예교수 겸 인천재능대 총장은 “일부 대기업의 모범 사례를 국가 경쟁력으로 ... 불과했다. 전문가들은 김대중 정부가 1998년 ‘정보통신(IT) 강국’을 내세운 지 24년 지났지만, 코앞에 다가온 AI 시대에 대비하는 수준은 낙제점이라고 입을 모은다. 윤석열 대통령 ‘디지털 ...

    한국경제 | 2022.09.25 18:09 | 송형석/황정수

  • 탄도미사일 쏜 北…美항모 입항 '무력 시위'

    북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지 하루 만에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미·일 군사 공조 강화 및 한·미 해상 연합훈련을 겨냥한 도발이라는 분석 나온다. 지난달 핵 무력 보유를 법제화한 북한 향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발사체, KN-23 미사일로 추정 25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날 오전 6시53분께 평안북도 태천 ...

    한국경제 | 2022.09.25 18:00 | 전범진

  • thumbnail
    거세지는 러 징집반대 시위…도요타·마쓰다 공장 폐쇄

    ... 곳곳에서 예비군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발생했다. 24일(현지시간)에만 도시 30여 곳에서 시위 참가자 740여 명 구금됐다. 러시아 정부는 전투 거부 시 처벌 수위를 높이면서도 징집 대상자에게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는 강온책을 내놓았다. ... 러시아 정부는 처벌 강화와 입영 유인책을 함께 제시했다.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정부 승인 없 항복하거나 전투를 거부한 자국 군인을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

    한국경제 | 2022.09.25 17:58 | 이주현

  • [북한단신] 유엔 사무총장, 김정은에 9·9절 기념 축전

    ▲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북한 정권수립(9·9절) 74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 25일 보도했다. 통신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총국장을 축전을 보내온 각국과 주요단체 인사 명단에 포함시켰다. 통신은 들과 함께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튀니지 대통령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네팔, 말레이시아, 레바논, 시리아, 인도네시아. 인도, 독일 등 50여개국의 ...

    한국경제 | 2022.09.25 17:57 | YONHAP

  • [사설] 정부·여당, 노란봉투법·양곡관리법 총력 저지 나서라

    금융과 산업 전반에 걸쳐 불황의 그늘 농후해지지만 국회에는 경제 위기감 안 보인다. 불법 파업에 대한 기업들의 방어권을 완전히 무력화하는 ‘노란봉투법’나 국민 세금으로 과잉 쌀 생산을 영구적으로 보호하겠다는 ... 수세적으로 보인다. 필요하면 윤석열 대통령이나 한덕수 총리가 직접 대국민 설득전에 나서야 한다. 여당은 ‘준석 파동’ 후 끝없는 내홍으로 국회를 주도할 동력을 확보하지 못했다. 정부도 출범 몇 달 만에 대통령 ...

    한국경제 | 2022.09.25 17:44

  • thumbnail
    "北·中·러 동시 도발 가능성 배제 못해…美 외교사상 최대 위기"

    ... 불사한다는 거친 설전을 주고받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 “중국 대만을 침공하면 미군 대만을 방어할 것”라며 대만해협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중국에 직격탄을 날렸다. 경우 주한미군 개입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 나와 한국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분위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뜻대로 흐르지 않자 자국 예비군에 동원령을 내리면서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북한은 미국 항공모함의 ...

    한국경제 | 2022.09.25 17:44 | 장규호

  • thumbnail
    [다산 칼럼]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 해야 할 두 가지

    영빈관 신축 계획과 한·일, 한·미 정상회담 진행 과정에서 보여준 대통령실의 어설픈 일 처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태풍 ‘힌남노’ 대응과 서민 행보로 끌어올린 국정 지지율을 무위로 돌렸다. 거기에 대통령 자신의 말 갖는 무게를 잠시 잊은 사 거친 언어가 포착됐다. 물론 윤석열 정부 국정 지지율을 깎아내린 원인에는 야당과 언론의 발목잡기와 성과 폄훼가 핵심에 있다. 하지만 야당의 비판과 언론 감시가 일상화한 ...

    한국경제 | 2022.09.25 17:41

  • thumbnail
    [데스크 칼럼] 도어스테핑 다시 주목되는

    정치인의 말과 글에 흠칫 놀랄 때가 있다. 대체로 두 가지 경우다. 하나는 ‘새로운 발견’다. 일상 바쁜 사람이라면 ‘런 국회의원 있었나’ 하고 생각할 법한 A의원을 최근 만났다. ... 결과에 따라 한쪽은 회복하기 어려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거친 말은 지난 24일 밤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목도 잡고 있다. 비속어 논란에 순방 성과는 묻히고 말았다. 대통령 공언한 미국, 일본과의 정식 정상회담은 ...

    한국경제 | 2022.09.25 17:40 | 류시훈

  • thumbnail
    尹, 캐나다 총리에 "환대 감사…공유 가치 토대로 전진하자"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게 "공유된 가치를 토대로 계속해서 함께 전진하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5일 트위터를 통해 영문 메시지로 ... 고향으로 부르는 사람들을 위해 계속 협력하며 결실을 만들어내자"고 언급한 데 대한 리트윗 방식이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캐나다의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캐나다가 보내준) 환대와 역사적인 정상회담에 깊은 감사를...

    한국경제 | 2022.09.25 16:54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