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롯데, 스승의 날 맞아 '이대호 은사' 신종세 감독 초청

    ... 홈 3연전에 '스승의 날'과 '성년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스승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고, 스승을 공경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힌 롯데 구단은 먼저 14일 구단 간판 선수인 이대호의 어린 시절 은사인 신종세 감독을 초청하고 시구 행사를 진행한다. 신 감독은 수영초등학교에 재학중이던 이대호의 재능을 높게 사 대동중학교로 스카우트한 뒤, 2년 6개월간 자택에서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배려해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

    한국경제 | 2021.05.14 13:5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지시완 선발 포수, 주전 김준태 휴식

    ... 전사처럼 싸우는 선수`라며 감탄하다가 `오늘은 피로가 쌓여 있다고 판단해서 하루 쉬도록 조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13일) 라인업에는 어제 선발 명단에서 휴식 차원으로 제외됐던 한동희와 정훈이 돌아 왔지만, 이날에는 전준우와 이대호가 휴식 차원에서 빠지게 됐다. 서튼 감독은 `이대호가 빠지게 된 이유는 일주일 전에 엄지 쪽에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도 팀을 위해 전사처럼 싸워 줬다. 하지만 오늘은 휴식을 주기로 결정했다. 전준우는 어제 ESPN 하이라이트에 ...

    한국경제 | 2021.05.13 16:24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고향에서 살아난 추신수…SSG, 롯데 완파하고 4연승

    ... 추신수에게 내야안타, 최정에게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헌납하며 승부의 추는 SSG 쪽으로 기울었다. SSG는 8회초 롯데 좌완 신인 송재영을 최정, 한유섬의 적시타로 두들겨 3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6회말 1사 1루에서 이대호의 타구를 잡은 박종훈이 2루에 악송구한 틈을 타 1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전준우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안치홍의 타구는 적시타가 될 것으로 보였으나 중견수 최지훈이 다이빙해 잡아냈다. 결국 롯데는 만루 기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5.12 21:57 | YONHAP

  • thumbnail
    '이재원 연타석 홈런+박종훈 QS' SSG, 롯데 9-2 꺾고 4연승 [사직:스코어]

    ... 연타석 홈런이다. SSG는 6회 초에는 이재원, 정현이 연속 안타를 치고 로맥이 고의4구를 얻으며 2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는데, 추신수의 내야 안타와 최정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 더하며 격차를 더 벌렸다. 롯데는 6회 말 손아섭, 이대호, 전준우로 이어지는 타선에서 볼넷 2개와 상대 실책을 묶어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는데, 안치홍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 만회하는 데 그쳤다. 안치홍은 안타성 타구를 쳤는데도 SSG 중견수 최지훈의 다이빙 캐치에 걸렸다. SSG는 ...

    한국경제 | 2021.05.12 21:5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특급 신인' 나승엽, 1군 첫 선발 출전…"사흘만 쓴다"

    ... 신인' 나승엽은 올 시즌 첫 1군 등록이다. 나승엽은 2군 17경기에서 타율 0.224(49타수 11안타) 1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나승엽은 1군에 콜업되자마자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롯데는 장두성(중견수)-손아섭(우익수)-이대호(지명타자)-전준우(좌익수)-안치홍(2루수)-딕슨 마차도(유격수)-나승엽(1루수)-김준태(포수)-신용수(3루수) 순서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강태율과의 백업 포수 경쟁에서 밀려 2군으로 내려갔던 지시완은 강태율과 자리를 바꿨다. ...

    한국경제 | 2021.05.12 16:56 | YONHAP

  • thumbnail
    롯데 지시완·나승엽 콜업, 오현택·강태율 1군 제외

    ... 쌓는 데 주력했다. 퓨처스리그 17경기에서는 17경기 타율 0.224(49타수 11안타) OPS 0.785, 1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나승엽은 콜업되자마자 데뷔 첫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롯데는 장두성(중견수)-손아섭(우익수)-이대호(지명타자)-전준우(좌익수)-안치홍(2루수)-딕슨 마차도(유격수)-나승엽(1루수)-김준태(포수)-신용수(3루수) 순서로 선발 출전한다.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김준태, 강태율, 정보근과 포수 자리를 두고 경쟁했던 지시완은 약점으로 꼽히던 ...

    한국경제 | 2021.05.12 16: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1군 감독 된 2군 감독…"승리 야망도 큽니다"

    ... 자이언츠는 11일 허문회 감독을 경질하고 래리 서튼 퓨처스 감독을 제20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롯데는 서튼 감독이 1군 감독으로 부임한 첫 경기부터 1군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엔트리에 변화를 줬고, 서튼 감독은 기존 4번 타자 이대호를 3번 타순에 배치하는 것만 아니라 타격 침체에 빠져 있던 손아섭을 5번 타순으로 하향 조정하는 등 변화가 시작됐음을 알렸다. 시즌 30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허 감독을 경질한 롯데는 당장의 성적 부진이나 그동안 현장과 프런트 사이에서 ...

    한국경제 | 2021.05.12 09:34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김원중 아끼기 없었지만…8회 2피홈런 역전패

    ... 지휘봉을 쥐어 줬으나 첫 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11일 오전에 정식 감독으로 선임될 것이라는 소식을 처음 들은 서튼 감독과 롯데는 신임 감독 부임 직후부터 1군 선수단, 코칭스태프 엔트리에 변화를 주고, 선발 명단에서도 이대호를 3번 타순에 배치하고 손아섭을 5번 타순으로 하향 조정하며 대폭 손질에 나섰다. 서튼 감독은 경기 중에도 이전까지 롯데와 다르게 일찌감치 승부수를 띄우며 승리를 지키려 했다. 롯데는 8회 초 2점 차로 앞서 있었는데, 이때 마무리 ...

    한국경제 | 2021.05.12 00: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7회 리드 시 승률 꼴찌 롯데…에이스 호투 또 물거품

    ... 박진형, 구승민이 폼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다 최준용이 어깨 견갑하근 파열로 최소 8주 이탈하게 된 상황에서 래리 서튼 신임 감독이 2점 차 앞서고 있던 8회 초 마무리 투수 김원중을 투입하는 강수를 띄웠으나, 홈런 두 방으로 역전당하며 스트레일리의 호투마저 의미를 갖기 어려워졌다. 롯데는 9회 말 이대호의 홈런과 딕슨 마차도의 희생 플라이로 1점 차까지 추격했지만 역전은 없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한국경제 | 2021.05.11 23:05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울린 최정 역전 3점포…천적 무너뜨린 김민식 선제 3점포(종합)

    ... 최정은 벼락같은 좌중월 3점 홈런을 터뜨려 6-4로 전세를 뒤집었다. 3회초에도 솔로홈런을 날렸던 최정은 시즌 7호와 8호 홈런을 잇달아 기록했다. SSG는 9회초에도 오태곤의 3루타로 1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9회말 이대호의 솔로홈런 등으로 2점을 만회했으나 재역전에는 실패했다. KIA 타이거즈는 광주 홈경기에서 김민식의 3점 홈런을 앞세워 '천적' 케이시 켈리가 선발 등판한 LG 트윈스를 7-1로 물리쳤다. KIA는 2회말 김태진의 2루타와 이창진의 ...

    한국경제 | 2021.05.11 22: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