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031-241040 / 253,2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기업 지구촌 여기까지...] (5) 한보 필리핀 댐 건설

    ... 환경보호론자들의 개발반대 목청도 드높다. 이에따라 한보측은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댐규모를 축소했고 발전소도 지하에 건설하는 등 환경보전 노력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Sustainable Development)"이란 현대적인 명제앞에서 타협점을 찾은 것이다. 이 모든 장애앞에서 한보측은 물러설 수 없는 "배수의 진"을 쳤다. 당초 공사를 추진했던 유원건설이 부도를 내고 한보에 인수된 후 맞이하는 첫 "재기전"이기 때문이다. 또 이 공사를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Monday 기획] 소형차 위기론 대책은 없나 .. R&D 투자 등

    ... 판매량이 25만대에 불과해 연간 50만대 안팎에 머물 전망이다.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1년 62.4%에서 지난해에는 49.9%로 낮아졌다. "올해엔 40% 밑으로 떨어질 것"(기아자동차 마케팅담당 박정림이사)이란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앞으로의 전망도 밝은 편은 아니다. 소형차에서 중.대형차로 넘어가는 대체수요가 신규수요를 앞지르고 있는데다 국내 소비자들이 유난히 큰 차를 좋아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업계는 물론 2000년대에 접어 들면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시론] '프로'정신의 재음미 .. 정기인 <한양대 경상대학장>

    ... 결국 승자인 것이다. 이 승자를 가리켜 "끗발"이 있는 사람이라고 한다. 기업에서도 이러한 끗발이 있어야 한다. 우리는 마치 초저녁에 돈을 따고 기뻐하는 처지는 아닌지 걱정스럽다. 이제 기업에서도 끗발이 경쟁의 결정 요인이란 것을 인식해야 하겠다. 그렇다면 이 끗발이란 것은 무엇인가. 처음은 비록 미약하더라도 도중에 꺾이지 않고 끝내는 이겨내고야 마는 그 끈기가 바로 끗발이 아닐까. 끈기는 정신력만으로 되는 것도 아니고 체력만으로 생기는 것도 아니다.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임금구조 문제 많다] (2) '수당의 세포분열' .. "가분수형"

    ... 장려수당"을 새로 만들었다. 지난해엔 사무직사원들을 대상으로 한 "직책수당"을 신설했었다. 이런 식으로 이 회사가 현재 지급하고 있는 각종 수당은 모두 22가지. 비단 A사뿐만이 아니라 한국의 기업들은 이름을 붙일 수 있는 수당이란 수당은 모두 만들어 지급하고 있다. 경총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말 국내 기업에서 주고 있는 수당의 종류는 모두 97개에 이르는 것으로 돼있다. 그러나 이건 비슷한 성격의 수당을 하나로 뭉뚱그려 대분류한 숫자다. "이름이 다른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알뜰금융정보] 전자지갑 실용화 '성큼' .. 직/선불 결제

    ... 부산지역에서 시범 사용된후 올들어 서울의 롯데 및 갤러리아 신세계백화점 등을 비롯한 가맹점서도 실용화되고 있다. 다른 은행들도 명칭은 "토비카드" "IC카드" 등으로 달리하지만 전자지갑의 보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자지갑이란 IC칩이 부착된 플라스틱카드에 고객의 예금계좌를 통해 일정금액을 전자적으로 입금하고 카드발행자가 지급을 보장함으로써 고객이 가맹점에서 물품의 구입이나 용역을 제공받은 후 현금대신 대금을 결제하는 기능을 가진 카드. 주요기능엔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통신과 함께 걸어온 길] (8) 아마추어 무선연맹

    ... 6.25전쟁 중에 학제가 바뀌면서 나는 고등학생이 되었다. 시대가 아무리 험하고 제 아무리 취미가 중요해도 학생의 본분은 역시 공부를 잘 해서 바라는 학교에 들어가는 일이었다. 그러나 부산에 임시로 세운 판잣집 학교의 교육이란 짐작하듯 부실하게 마련이었다. 그런 시절에 나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은혜를 받았다. 부산 피란학교 시절, 휘문의 대선배인 이종근선생님은 나를 포함한 진학반 지도에 남다른 정성을 쏟으셨다. 경성제국대학 응용화학과를 나오신 이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세계속의 한국인] (15) 박영신 <네덜란드 '박스무역' 사장>

    ... "승리의 기상" "승리의 기백"(Sprit of Victory). 한국인의 "승리의 기상"이 담긴 가죽제품이 네덜란드 고급 의류시장을 파고들고 있는 것이다. 지난 80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근교 알스미어시에서 "박스무역"이란 조그만 간판을 걸고 사업을 시작한 박사장은 이제 유럽과 미국 등 전세계 10여곳에 전문 딜러망을 두고 연간 1,5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적 기업의 경영인이 됐다. 이 회사는 캐주얼 가죽의류 신발 등을 취급하고 있으며 전세계 33개국에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사고팔고] 금리동향/전망 눈여겨볼때

    금리가 계속 오른다는 얘기다. 주가엔 독약과 같다. 물가도 가파른 오름세를 보일 전망이다. 인플레는 유가증권의 값어치를 앉은 자리에서 갉아 먹는다. 가뜩이나 허약한 증시에 이무슨 악재의 연속이란 말인가. 불황속의 고물가는 스태그플레이션이라는 말로 익히 알려져 있다. 실증분석은 금리와 주가가 0.89의 역의 상관계수를 갖는다고 말한다. 금리가 오르면 배당은 더욱 볼일 없이 되고 기업 수익은 악화된다. 기관투자가들은 당장 유가증권 투자를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OECD가입과 한국경제] 이제는 개방/자율시대..한단계 도약

    ... 포함, 국내시장의 개방속도와 폭이 점점 템포를 빨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OECD가입은 그러나 우리 경제 사회구조를 한단계 레벨업시키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연내 가입을 강력히 추진한 것은 선진국 진입이란 효과를 극대화 하겠다는 정치적 의미외에도 우리의 경제수준에 걸맞는 제도와 관행이 시급하다는 필요성이 깔려있는 것도 사실이다. GDP(국내총생산)나 수출입규모등 "경제의 양"은 이미 선진국 수준에 올라 있지만 뇌물이 오가야만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월요시단] '푸르른 날 3 - 땅 밟고 걸어도' .. 이지엽

    ... 얼마나 환한지 환히 열려오는 논두렁 따라 논두렁 따라 무작정 걷고 싶네 그러다 봄빛 창창한 처녀 풀밭을 지나 담양 궁산리 무너진 돌담장까지 걸어 가 "저 씻나랏 담그는 풍경"도 훔쳐보다 그래, 그래 고개 끄덕거려 희망이란 것도 때로는 필요하지 구겨버린 희망을 반듯하게 펴들고 오고 싶네 훔쳐온 것 다 그냥 빈 들에 놔두고 멍든 내 서른아홉 몸뚱이 푸르게 울며 오고 싶네 누구 와서 내 가진 것 훔쳐가면 그도 또한 아름다운 이 지상의 도적이 ...

    한국경제 | 1996.08.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