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061-241070 / 251,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칼럼] 남을 헤아리는 마음 .. 황인길 <아남산업 사장>

    ... 나의 이미지가 과연 몇근의 실적을 그냥 덤으로 얻을수 있을까를 수시로 점검해 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유명한 경영 컨설턴터인 스테판 R.코비는 "The 7 habits of highly effective people"이란 책에서 자신에 대한 상대방의 감정계좌에 적자가 생기기 전에 대화를 통한 이해와 설득, 사과와 인정을 통해서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권하고 있다. 비단 개인과 개인간의 관계에서 뿐만 아니라 개인과 조직, 국가와 국가간 에도 마찬가지일 ...

    한국경제 | 1996.01.04 00:00

  • "공격적 통신정책 펴겠다" .. 이석채장관에 듣는 정보통신관

    ... 지금은 당연한 일이 됐다"며 정보통신은 분명 사회변화를 선도한다고 말했다. 또 기술문제에 관해서는 "남의 기술을 들여다 뒤따라가는 패턴에서 벗어나 독자기술을 가지기 위해서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것 아니냐"고 말했다. 효율성이란 경제논리만을 따져 기술개발을 소홀히할 것이란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킨 것이다. 이장관은 정보통신분야에서 미진한 분야에 대한 자문도 구했다. 물리적인 기반은 잘돼있으나 소프트웨어나 데이터베이스등 정보의 효율적인 이용측면에서는부족한게 ...

    한국경제 | 1996.01.04 00:00

  • [한경인터뷰] 서기원 <문학의 해 조직위원장>에게 듣는다

    ... -자칫하면 이름만 요란한 행사가 될 우려가 없지 않은데요. 초청작가 선정을 둘러싸고 잡음이라도 생기면 모처럼 좋은 뜻이 퇴색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이 부분은 제가 직접 나서서 좀 챙겨보려고 합니다. 원래 뒷말이란게 사소한 것에서 비롯되는 것이니까요. 세심하게 처리하겠습니다. 물론 지역적 특색이나 관습의 차이에서 오는 편차야 어쩔수 없겠지만 앞으로 전개될 통일문학에 대한 전망을 유추해 보는 자리인만큼 화합에 주안점을 둘 것입니다. 또한 ...

    한국경제 | 1996.01.04 00:00

  • [대우경제연구소 1분기 경제전망] 성장률 7.5% 그쳐

    올1.4분기 설비투자와 수출증가세가 큰 폭으로 둔화돼 경제성장률이 7.5% 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대우경제연구소는 4일 "1.4분기 경제전망"이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망하고 경기하강이 뚜렷해지더라도 급냉할 우려는 적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지난해 3.4분기 9.9%를 기록했던 경제성장률은 4.4분기에 8.4% 까지 하락한데 이어 올해 1.4분기에도 1%포인트 가까이 더 떨어져 2분기 연속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1996.01.04 00:00

  • [X이론 골프] 거리가 미흡한 골퍼에게 .. 체크포인트

    ... 왼쪽어깨위치가 볼 근처에 머무는 스타일. 대신 팔이나 손목이 크게 꺾어지면 톱스윙이 다 된 것으로 생각한다. 따라서 자신이 단타자라면 우선 백스윙시 왼쪽어깨가 턱밑으로 파고 들거나 또는 오른발선상까지 오도록 집중해야 한다. 스윙이란 워낙 순식간에 이뤄지는 법이어서 이런 잘못은 웬만한 관찰력이 아니고는 남들도 그 잘못을 지적하기 힘들다. 만약 어깨도 도는데 거리가 안난다면 그때는 "레이트 릴리즈"를 체크해야 한다. "레이트 릴리즈"는 어려운 말이 아니다. ...

    한국경제 | 1996.01.03 00:00

  • [산업II면톱] 현대자동차, 대대적 조직개편 .. 정회장 취임

    ... 현대자동차는 회장 취임과 함께 차장급부터 이사대우 직급에 이르는 팀장 3백23명에 대한 명단을 발표하고 중간간부를 중심으로한 보직인사를 단행했다. 팀제는 그동안 현대자동차가 추진해온 조직개편의 핵심내용으로 "직급파괴"방식이란 점에서 주목을 끌어왔다. 이 회사는 또 팀장 20명을 올 상반기중에 미국 코넬대등에 9개월간 미래경영자과정 연수를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는 팀장을 임명함으로써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를 마무리 짓고 의사결정단계의 축소를 비롯해 ...

    한국경제 | 1996.01.03 00:00

  • [한경시론] 새해 경영혁명 .. 곽수일 <서울대교수/경영학>

    ... 것은 자칫하면 큰 오류를 범하게 된다. 따라서 새해에는 경영계획이나 전략이 단순히 과거의 연장선에서 설계 되기 보다는 생각의 틀을 바꾸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지고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게 된다. 이 경우 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란 결국 새해에는 새로운 생각의 틀을 가지고 계획과 전략을 세움으로써 과거의 연장선에서 탈피할 뿐만아니라 새롭게 전개되는 경영여건에 대응하는 결과가 될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 기업의 국제경쟁력이라는 구체적 예를 들어 새로운 ...

    한국경제 | 1996.01.03 00:00

  • 총선전략 '세대교체'로 가닥 .. 김대통령 청남대 새해 구상

    ... 정치권전체의 구도가 달라진다. 청남대에서의 신년구상도 총선에 촛점이 맞춰졌음은 물론이다. 특히 신한국당의 전당대회가 1월26일인 점을 감안, 그이전에 끝내야 할 공천작업에 신년구상의 대부분을 할애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정속의 개혁이란 대전제아래 얼마나 많은 개혁적 신진인사를 영입하고 이들을 보수적인 저명인사들과 합류시킬 것인가가 관심사다. 수도권지역의 20~30대 유권자를 겨냥, 수도권에서 승부를 결정짓는다는 전략이 기존의 여권지지계층인 보수안정세력을 껴안는다는 ...

    한국경제 | 1996.01.03 00:00

  • [신년논단] '자율경제에의 길' .. 박승 <중앙대 교수>

    ... 하는 경제는 불필요한 규제를 제거하되 필요한 규제는 자발적으로 준수하고 정부는 이를 엄격하게 관리한다. 그런데 우리는 그 반대의 편에 서있는 것이다. 불필요한 규제가 많을 뿐아니라 규제를 준수하는 정신 또한 부족하다. 규칙이란 지키면 서로 편리한 것이지만 피하려들면 서로 거추장스럽기만 한것이다. 한국의 경우에는 이들 두가지가 상승작용을 하고 있다. 예를 들어보자. 선진국에는 도시건축에 대한 정부규제가 적을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도시공간 배치와 ...

    한국경제 | 1996.01.03 00:00

  • [사설] (4일자) 국운 건 공명총선의 조건

    ... 존재를 무시한 반시대적 정치감각중 하나다. 만일 유권국민과 헌법을 존중한다면 너무 큰 격차를 이번에 최대 축소, 기본적으로는 1대1을 지향한다는 정신을 바탕에 깔아야지 오직 당리하나 때문에 어거지를 쓴다면 그것 하나로 이미 결격이란 점을 국민은 잘 안다. 성질상 더 근본적인 문제는 당선 가능성이란 비윤리적 인선기준의 맹종 이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는 이런 발상이야 말로 한국 대의정치 고향 상실의 영원한 근인이다. 여-야 불문, 이념까진 아니더라도 ...

    한국경제 | 1996.0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