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51,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씩씩함 강요하는 세상…'긍정의 횡포'

    ... 자란 나무가 뿌리를 깊이 내리는 것처럼, 사람도 흔들림을 딛고 성장한다.’ 이렇게 인생을 긍정하고 삶을 격려하는 책이 여럿 출간됐다. 《비터스위트》 (수전 케인 지음, RHK)는 ‘달콤씁쓸함’이란 감정이 우리 인생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탐구한다. 만화 영화 ‘인사이드 아웃’에서 ‘슬픔이’는 천덕꾸러기 신세다. 항상 행복하고 즐거워야 하는데 슬픔이가 나타나면 분위기가 축 처지기 ...

    한국경제 | 2022.06.24 18:02 | 임근호

  • thumbnail
    美 소비가 달라졌다…입는 건 명품, 먹는 건 최저가

    ... 소매유통기업들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다. 뚜렷해지는 ‘소비 양극화’ 23일(현지시간) 데이터 제공업체 센티에오에 따르면 미국 소매유통업계에서 최근 ‘트레이딩 다운’이 화두로 떠올랐다. 트레이딩 다운이란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 않거나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제품에 대해 보이는 저가 구매 성향을 뜻한다. 의류, 가전제품 등 ‘당분간 구매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생각하는 품목들에 대해선 아예 지갑을 닫기도 한다. ...

    한국경제 | 2022.06.24 17:46 | 김리안

  • 北, 전방 작전 임무 추가…전술핵 배치하나

    북한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방부대에 작전 임무를 추가하고 해당 부대들의 편제를 개편했다. 특히 확대회의 보도에는 핵무기와 관련된 ‘전쟁억제력’이란 표현이 등장해 북한이 전술핵 사용 관련 내용을 작전계획에 넣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4일 조선중앙통신은 21~23일 열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3차 확대회의 결과를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조선인민군 전선(전방)부대들의 작전임무에 중요 ...

    한국경제 | 2022.06.24 17:41 | 김동현

  • thumbnail
    與 "7시간 감청기록서 '월북' 딱한번 등장…北병사 보고가 전부"(종합2보)

    ... 합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이대준 씨가 자기 목소리로 '제가 월북했습니다'라고 했거나 북한 초병이 당시 '월북한 것 아니냐' 물으니 '예'라고 했던지 두 가지인데 저는 후자라고 본다"며 "이대준 씨는 월북이란 질문 자체를 이해하지 못할 상태가 됐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말했다. 그는 "2시간 동안 여러 가지 신상에 대한 질문이 오갔다고 한다. (이 씨가) 굉장히 기진맥진해서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였다"며 "간간이 대화했는데 고향을 ...

    한국경제 | 2022.06.24 17:31 | YONHAP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박수근 작품 뒷면의 '반도화랑 스티커'

    ... 닫았다. 이곳에서 외국인들에게 가장 인기를 모았던 그림은 ‘국민화가’ 박수근(1914~1965)의 작품이었다. 그의 그림을 전시했다 하면 하루에도 수십 점씩 팔려나갔다. 한국적인 정서가 짙고 화풍이 독창적이란 게 구매자들의 평가였다. 특히 미국 외교관 부인들이 박수근의 열렬한 팬이었다. 이들을 거쳐 미국으로 건너간 박수근 작품이 200점을 넘는다. 박수근은 반도화랑의 전속 작가나 다름없었다. 반도화랑에서 첫 전시(1956년)를 열기 ...

    한국경제 | 2022.06.24 17:30 | 성수영

  • thumbnail
    "식자재값 더는 못 버틴다"…빵집·분식집 눈물의 폐업

    ... “최근 몇 년간 디저트 전문점이 젊은 층 고객들에게 각광받고 있어 창업했는데, 소비 위축의 타격도 가장 먼저 받는 것 같다”고 한숨을 쉬었다. 식자재 비용 증가를 가까스로 버텨내도 대출 금리 상승, 최저임금 인상이란 또 다른 벽까지 넘어서기는 쉽지 않다. 이에 따라 자영업자들은 영업시간을 단축하거나 재료의 양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서울에서 버거 가게를 운영 중인 이모씨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점장 한 명 외에는 파트타임 ...

    한국경제 | 2022.06.24 17:28 | 한경제/최세영

  • 핀테크, 대출 갈아타기 수요 앞다퉈 공략

    ... 장기카드대출(카드론)로 1500만원을 연 17.5% 금리에 빌렸다. 이자가 부담스러웠지만 신용점수가 높지 않다 보니 어쩔 수 없었다. 하지만 그는 최근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를 통해 대환대출을 신청한 결과 금리 연 5.4%, 한도 3400만원이란 파격적인 조건에 신용대출을 받았다. 대출금리가 날로 치솟는 가운데 핀테크 업체들이 기존 대출을 더 좋은 조건으로 갈아탈 수 있는 대환대출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다. 토스뱅크는 이달 카드론 대출을 자사 신용대출로 바꿔주는 ‘카드론 ...

    한국경제 | 2022.06.24 17:20 | 빈난새

  • thumbnail
    "밀가루·계란·설탕 안 오른 게 없어…케이크 팔아봐야 손해 봅니다"

    ... “최근 몇 년간 디저트 전문점이 젊은 층 고객들에게 각광받고 있어 창업했는데, 소비 위축의 타격도 가장 먼저 받는 것 같다”고 한숨을 쉬었다. 식자재 비용 증가를 가까스로 버텨내도 대출 금리 상승, 최저임금 인상이란 또 다른 벽까지 넘어서기는 쉽지 않다. 이에 따라 자영업자들은 영업시간을 단축하거나 재료의 양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서울에서 버거 가게를 운영 중인 이모씨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점장 한 명 외에는 파트타임 ...

    한국경제 | 2022.06.24 17:15 | 한경제/최세영

  • thumbnail
    코로나 이어 '고환율 습격'…'면세점 암흑기' 언제 끝나나

    면세업계는 코로나19가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국면에 접어드는 것을 그 어느 업계보다 손꼽아 기다려온 곳이다. 코로나가 불러온 최악의 불황에서 벗어날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정작 하늘길이 열린 지금 면세업계에는 여전히 한숨이 가득하다. 최대 큰손인 중국 보따리상의 구매가 살아나지 않고 있는 데다 해외 여행객들의 소비심리마저 고환율에 얼어붙었다. 재고 부담을 우려한 면세업체들이 제품을 많이 들여놓지 않아 상품기획(MD) 측면에서도 경쟁력이 떨어졌다는 ...

    한국경제 | 2022.06.24 17:13 | 이미경

  • thumbnail
    코로나 격리자 생활지원비, 내달 11일부턴 소득하위 절반만 지급(종합)

    ...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 격리 관련 재정지원 제도 개편 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다음달 11일 입원·격리 통지를 받는 확진자부터 가구당 기준 중위소득이 100% 이하인 경우에만 생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중위소득이란 국내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이다. 현재는 소득과 관계없이 1인 가구는 10만원, 2인 이상 가구는 15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정액으로 지급하고 있다.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여부를 ...

    한국경제 | 2022.06.24 16: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