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36,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청래 "윤석열씨, 5·18 정신 아는가…제2의 반기문 될 것"

    ...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윤씨가 5·18에 대해 한마디 걸치는 것을 보니 안 어울리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며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있겠지만 정치인으로 성공할 캐릭터는 아닌듯 보인다. 제2의 반기문이 될 공산이 크다. 정계은퇴가 아니라 정계조퇴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언론에 ...

    한국경제TV | 2021.05.16 20:43

  • thumbnail
    정청래 "윤석열씨, 5·18 운운 자격있나…UFC가 적성일듯"

    ...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윤씨가 5·18에 대해 한마디 걸치는 것을 보니 안 어울리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며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5·18에 대해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며 "지금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드는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6 20:24 | YONHAP

  • thumbnail
    與 원내지도부 입법방향 논의…"국민과 소통 한계 반성"

    "오만·독선 이미지 극복해야…2030 핵심 과제는 '공정'" 자성도 원내대표단 워크숍…전날은 당 지도부 워크숍 "조국, 부동산이 재보선 패인" 더불어민주당 원내 지도부가 향후 입법 과정에서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워크숍에서 "당은 옳은 일을 한다고 생각하지만, 법안 논의 과정에서 국민들과 소통의 한계가 있었다는 것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신현영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

    한국경제 | 2021.05.16 19:34 | YONHAP

  • CU, 말표 검정콩 막걸리 출시

    ... 층에 재미있게 받아들여졌다는 설명이다. CU가 이달 초 단독으로 출시한 말표 검정콩 막걸리도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 디자인에 말표산업의 캐릭터인 프셰발스키 야생마가 “말이야 막걸리야”라는 대사를 읊는 이미지를 넣어 재미를 더한 제품이다. 국내산 검정콩과 검은깨, 흑미가 들어가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지난 14일 기준 누적 판매량은 5만 개를 넘었다. 현재 CU가 판매하는 막걸리 24종 중 판매량 5위를 기록하고 있다. 노유정 기자

    한국경제 | 2021.05.16 17:57 | 노유정

  • thumbnail
    이건희 작가 "한지에 오려붙인 신문…소통 단절 표현했죠"

    ... 아크릴 물감의 특성이 마치 빠르게 생멸하는 카카오톡 등 현대적인 매체의 특성과 비슷하다는 설명이다. 글이라고 하지만 보는 사람으로서는 단순히 색색의 선이다. 발화자에게는 의미가 있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인식 불가능한 ‘이미지’를 통해 소통의 문제를 또 한 번 제기하는 것이다. 이렇게 완성된 작품은 심각한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편안한 느낌을 준다. 종이 위에 인위적으로 붙이지 않았기 때문에 모양과 질감이 자연스럽다. 신문지에서 오려 붙인 다양한 ...

    한국경제 | 2021.05.16 17:51 | 성수영

  • thumbnail
    박민지, 빗줄기 뚫고 시즌 2승 먼저 챙겼다

    ... 1위로 올라섰다. 이번 시즌 KLPGA투어에서 다승을 거둔 선수는 박민지가 유일하다. 후원사의 에이스로 거듭난 박민지는 2017년 NH투자증권이 야심차게 영입한 선수다.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이 합병하며 탄생한 NH투자증권은 이미지 제고를 위해 그해부터 ‘국가대표 출신’ ‘잠재력’ ‘인성’ 등을 영입 필수 조건으로 내세웠다. 당시 시드 순위전에서 8위를 기록한 박민지는 이른바 ‘S급 선수’는 ...

    한국경제 | 2021.05.16 17:49 | 조희찬

  • thumbnail
    [천자 칼럼] 아프리카 누비는 한국 자동차

    ... 알제리, 모로코, 나이지리아 등이었다. 현대차는 2008년 이집트에 아프리카본부를 세우고, 2009년 남아공에서 개최된 국제축구연맹(FIFA) 대륙간컵 축구대회와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후원하는 등 대대적인 마케팅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높였다. 지난달에도 아프리카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6.7% 늘었다. 국내 소비가 작년보다 3.8%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최근엔 라이베리아 인근의 가나와 현대차·기아 조립공장 두 곳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

    한국경제 | 2021.05.16 17:44 | 고두현

  • thumbnail
    삼성·TSMC '틈새' 공략…DB하이텍 '하이킥'

    ... 뚜렷하다. 웨이퍼 크기 때문에 초미세공정 적용이 어렵다.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하는 삼성전자나 TSMC가 300㎜ 사업에 주력하는 배경이다. 200㎜ 업체들은 초미세공정을 택할 필요가 없는 다품종 소량생산 제품군에 주력했다. 저화소 이미지센서, PMIC(파워반도체), DDI(디스플레이 구동칩) 등을 설계하는 중소 팹리스와 손잡고 틈새시장을 개척했다. 이들 업체의 제품은 코로나19 여파로 더욱 주목받기 시작했다. ‘홈이코노미’와 ‘펜트업 ...

    한국경제 | 2021.05.16 17:28 | 송형석

  • thumbnail
    '손현주의 간이역' 대게찜, 해물탕, 대게 라면의 대게 먹방

    ... 펼쳐진 마을 풍경을 만끽하며 걷던 중 밭일을 하는 어르신을 만난 손현주와 소이현은 어르신들께 카네이션을 선물하는가 하면, 달래를 캐 달라는 부탁에 달래 캐기에 돌입했다. 어설픈 솜씨로 폭풍 잔소리를 들으며 신기역 허당 캐릭터 이미지를 굳힌 손현주와는 달리 소이현은 능숙하게 달래 캐기에 성공하며 ‘주부 8년 차’ 살림꾼다운 면모를 드러내 상반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역벤져스가 카네이션 선물을 위해 역을 비운 사이 오랜만에 홀로 기차를 ...

    스타엔 | 2021.05.16 14:37

  • thumbnail
    정년 없고 가족도 함께…평균 연봉 8000만원 '꿈의 직장'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 꼽을 수 있겠다. 1884년 우정총국이 생기면서 당시 경성과 인천을 걸어서 오가던 체신부들은 노역에 가까운 고된 일과로 인해 하대(下待)받기 일쑤였다고 한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해도 택배 기사에 대한 인식도 과거 체신부의 이미지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무거운 택배 상자를 들고 동네 곳곳을 돌아다니는 택배 기사들은 늘 동정의 대상이다. 정부는 이들을 여전히 ‘사회적 약자’로 분류한다. 빚에 허덕이다 신용 불량의 늪에 ...

    한국경제 | 2021.05.16 13:24 | 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