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이천수 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을 시작으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안정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등이 뒤이어 빈소로 들어섰다. 이들과 함께 오후 8시 현재 빈소에는 이운재 전북 현대 코치,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김태영 K3 천안시축구단 감독,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현영민 해설위원, 송종국 FC안양 어드바이저,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설기현 경남FC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전북, U-18 GK 김준홍 준프로 계약…"송범근 형 넘어야죠"

    ... 연령대 최고 수문장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선수다. 지난 2019년 브라질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기도 했다. 역습 상황에서 한 번에 넘겨주는 정확한 롱패스가 일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운재 전북 GK코치는 "아직 나이가 어리지만, 단점을 빨리 보완하면 프로 무대에서도 좋은 기량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김준홍은 "이렇게 빨리 프로에 올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더 열심히 해 (송)범근이 ...

    한국경제 | 2021.06.02 13:10 | YONHAP

  • thumbnail
    한일월드컵 뛴 불혹의 호아킨, 레알 베티스와 1년 계약 연장

    ...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51경기에 출전해 4골을 기록한 호아킨은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선수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과의 8강전 승부차기 실패 때문이다. 스페인 국가대표팀의 4번째 키커로 나선 호아킨의 슈팅이 골키퍼 이운재의 선방에 막혔고, 결국 4강행 티켓은 한국에 돌아갔다. 당시 호아킨의 나이는 스물한 살이었다. 호아킨은 스페인 축구의 대표적인 윙어로 꼽힌다. 2019년 12월 아틀레틱 빌바오와 경기(레알 베티스 3-2 승)에서는 38세 140일의 ...

    한국경제 | 2021.05.25 08:25 | YONHAP

  • thumbnail
    이운재 코치 '전북에서 골키퍼 코치로'[포토]

    [엑스포츠뉴스 전주, 김한준 기자] 27일 오후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공식 개막전 경기, 전북이 서울에 2:0으로 승리하며 '식사마' 김상식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전북 이운재 코치가 교체 준비하는 김정훈에게 킥을 차주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2.27 16:32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④ 홍감독·박위원·이대표…월드컵 전사들의 '장외 경쟁'

    ... 강원의 목표는 보통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는 것이다. 방송 해설위원 시절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라는 명언을 남겼던 이 대표이사가 세금으로 운영되는 도민구단 대표이사로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낼지 팬들은 주목하고 있다. 이들 외에도 이운재 전북 골키퍼 코치와 김남일 성남FC 감독, 설기현 경남FC 감독 등이 각자의 자리에서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김영헌의 마중물] 기회와 준비가 만나려면?

    ... 추천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마치 스포츠에서 후보 선수가 주전으로 발탁되는 과정과 유사하다. 후보에게도 언제든지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필자가 좋아하던 골 넣는 주전 골키퍼 김병지 선수 대신 준비가 되어있던 후보 이운재가 선수가 주전이 되었듯이.   두 번째는 조직 내에서 다른 업무를 하고 싶을 때나 심지어는 창업이나 더 큰 물에서 활동하고 싶을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도전적인 목표 설정과 늘 배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목표가 있으면 이를 달성하기 ...

    The pen | 2021.02.22 17:37

  • thumbnail
    [김영헌의 마중물] 기회와 준비가 만나려면?

    ... 추천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마치 스포츠에서 후보 선수가 주전으로 발탁되는 과정과 유사하다. 후보에게도 언제든지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필자가 좋아하던 골 넣는 주전 골키퍼 김병지 선수 대신 준비가 되어있던 후보 이운재가 선수가 주전이 되었듯이.   두 번째는 조직 내에서 다른 업무를 하고 싶을 때나 심지어는 창업이나 더 큰 물에서 활동하고 싶을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도전적인 목표 설정과 늘 배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목표가 있으면 이를 달성하기 ...

    The pen | 2021.02.22 17:37 | 김영헌

  • thumbnail
    췌장암 투병 유상철 "항암치료, 버티기 정말 힘들어"

    ...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유상철이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유상철은 지난 16일 유튜브채널 터치플레이가 공개한 다큐멘터리 `유비컨티뉴` 10화에 출연했다. 이날 유상철은 이천수, 최진철, 송종국, 이운재 등 2002월드컵 멤버들과 만나 "같이 고생했던 친구들, 후배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조금이나마 내가 아팠던 것을 잊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얼굴이 점점 좋아지시는 거 같다"라는 이천수의 말에 "살이 쪄서 그런가. 배하고 ...

    한국경제TV | 2021.02.17 14:01

  • thumbnail
    '아직은' 상복 없는 전북 수문장 송범근 "더 완벽해져야죠!"

    "베스트11? 모두가 인정하는 선수 되면 자연스레 따라오는 것" '전설' 이운재 GK 코치 새로 부임…"훈련 늘 기다려져"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죠? 시즌 베스트11을 목표로 삼지 않겠습니다. 그저 더 완벽해지겠습니다. " 송범근(24)은 불과 스물한 살에 프로축구 최강 전북 현대의 주전 수문장을 맡아 3년간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K리그 역사에서 데뷔 시즌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3시즌 연속으로 팀의 우승을 뒷받침한 골키퍼는 송범근 ...

    한국경제 | 2021.02.11 06:45 | YONHAP

  • thumbnail
    전북 전훈지 찾은 박지성, 이운재 GK코치에 '폴더 인사'

    ... 1군 선수단의 전지 훈련장에 방문한 영상과 사진을 23일 공개했다. 전날 전훈지인 남해 스포츠파크 호텔에 도착한 박지성은 김상식 감독과 주먹인사를 하며 반가워했다. 이어 훈련장에서 김두현 코치와도 주먹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이운재 골키퍼 코치에게는 사뭇 다른 자세로 첫인사를 했다. 보자마자 곧바로 90도로 허리를 숙이는 '폴더 인사'를 했다. 이어 악수를 하며 '격식'을 차렸다. 이운재 코치는 '김상식 사단'의 최고령자다. 48살로 김 감독보다 3살 ...

    한국경제 | 2021.01.23 11: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