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461-61470 / 62,4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치구의 창업가이드] (33) '매장관리'..파손품 등 없애야

    잘 팔리는 상품과 돈이 남는 상품. 상품을 진열할 때 이 두가지중 어느쪽을 잘보이는 자리에 놔야할까. 창업자라면 누구나 돈이 남는 상품을 앞자리에 놓고 싶어할 것이다. 이익률이 높아야 돈이 많이 벌리니까. 하지만 전문가들의 생각은 다르다. "잘 팔리는 물건을 잘 보이는 곳에 두십시오" 잘 팔리는 상품을 더 잘 팔리게 하는 것이 최고의 상술이라고 덧붙인다. 이처럼 매장의 배치는 일반상식과는 꽤 다르다. 매장의 배치는 매입 진열 관리 ...

    한국경제 | 1997.03.18 00:00

  • 상장회사 순익 80년이후 "최악" .. 대우경제연구소 분석

    ... 비제조 서비스업종은 순이익이 전년대비 46.7%, 금융업은 3.8% 감소했다. 흑자전환기업은 미원 한라시멘트 금호타이어 한신공영등 19개사에 불과 했으며 대한항공 선경인더스트리등 43개 기업이 적자전환됐다. 매출액대비 경상이익률은 미래산업(39.0%), 매출액증가율은 신호전자통신 (6백32.7%), 경상이익증가율은 북두(4천2백%), 순이익증가율은 신화실업 (1천4백39.1%)이 각각 1위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경영강좌] '원화 절하의 경제영향' .. LG경제연구원 보고서

    ... 이루어지기 때문에 수익성 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기가스업 광업 통신업 등 외화매출액이 거의 없거나 적은 산업은 원화절하로 경상이익이 오히려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경우 원화가 절하될 때 경상이익률은 대체로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에서도 수출비중이 높은 전자부품 기계 섬유 방송 및 영상기기 등의 수익성 개선은 뚜렷했다. 수출비중이 낮은 조립금속 제철제강 펄프 및 종이제품 등은 수익성 개선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았다.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국내 은행들 경쟁력 태국/말레이시아보다 낮아..조흥경제연

    ... 홍콩 싱가포르 은행들은 국내 은행보다 두배나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 심지어 인도 인도네시아 은행들에 비해서도 BIS 비율이 뒤처져 있다. 또 총자산(신탁계정 포함)에 대한 당기순이익 비율을 표시하는 수익성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에서도 90~94년 평균결과 국내 은행들은 0.6%에 불과했다. 반면 말레이시아 태국 등의 은행들은 국내 은행보다 두배가량 높은 1.3%를 나타냈다. 순이자 마진부문에서도 국내 은행들은 2.1%를 기록, 태국 말레이시아 ...

    한국경제 | 1997.03.12 00:00

  • [입찰기업 분석] '건인' .. 주문형 반도체 설계 기술 '으뜸'

    ... 가능하게 하는 핵심 부품이다. 건인은 이 기술을 가정용 노래반주기에 활용, 가격을 절반이하로 떨어뜨려 국내시장을 석권했다. 재무구조도 탄탄하다. 부채비율이 88.5%로 동업계평균 2백66.2%의 분의 3분의 1수준이며 자기자본 이익률은 33.1%로 동업계평균 8.5%보다 3.8배정도나 된다. 두원창투 등 벤처자본이 지분의 32%를 차지하는 건인은 발행주식총수의 5%인 4만1천8백29주를 오는 18~19일에 입찰한다. 최고입찰단가는 4만5천원, 최저입찰단가는 ...

    한국경제 | 1997.03.10 00:00

  • [증권I면톱] 부산도시가스등 5개사, 5월중 공개..800억 규모

    ... 무림제지와 공화는 94년에 장외등록한 업체이다. 공개기업별로 부산도시가스는 4백86억원어치를 주당 1만8천원에 공개해 공모규모가 가장 크다. 이 회사는 지난해 1천31억원의 매출에 8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으며 납입자본이익률이 26.3%이다.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공화는 공모규모가 가장 작으나 주당발행예정가는 2만원으로 가장 높다. 지난해 3백74억원의 매출에 28억5천여만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한편 증권감독원 관계자는 "지난해 경기부진으로 ...

    한국경제 | 1997.03.04 00:00

  • ['한경 블루칩멤버스' 탐방] 'LG증권' .. 활발한 해외투자

    ... 문제가 이 회사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LG증권은 "리스크 헤지" 기법을 개발하는 등 종합적인 재무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올해 중점사항에 대해 진영일 사장은 "금융전반에 정통한 금융통(Financial Planner)을 집중 육성해 경쟁력 우위를 다져나가고 투자자를 중시하는 자기자본이익률(ROE) 개념에 입각해 자산을 운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3.03 00:00

  • [경영 신조류] 미국기업, 부가가치 창출 바람 .. 'EVA' 열풍

    ... 4천명을 줄인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에앞서 93년 화학부문을 이스트만케미컬로 분리.독립시킨데 이어 94년 에는 헬스케어, 일용품, 의료진단기 부문등을 매각했다. 리스트럭처링의 기준은 물론 EVA였다. 적자부문의 매각으로 전체의 이익률을 상승시켜 자기자본의 효율화를 꾀했던 것이다. 작년에 코닥의 자기자본수익률은 라이벌인 후지필름(10%)의 3배에 달했다. 업계에서 "후지와 코닥의 경쟁은 이미 승패가 났다"고 지적할 만큼 코닥은 수익면에서 후지필름을 따돌리고 ...

    한국경제 | 1997.03.03 00:00

  • 중소기업 경영난중 20%가 금융애로..금융부담 얼마나 무겁나

    ... 대만(6.2%)에 비해 턱없이 높은 연11.7%다. 이러다보니 국내기업의 매출액에서 금융비용이 차지하는 비중도 5.6%로 일본(1.6%) 대만(1.7%)에 비해 훨씬 높다. 금융비용부담이 이처럼 높다보니 매출액대비 경상이익률과 영업이익률의 차이가 외국에 비해 크다. 지급이자 사채이자 등을 감안한 경상이익률이 우리나라는 3.6%로 영업이익률(8.3%)보다 훨씬 낮다. 미국 일본 대만 등은 이 두 수치의 차이가 거의 없다. 이들은 그만큼 이자부담이 ...

    한국경제 | 1997.02.28 00:00

  • [이제는 경제다] (6) ''3~4배 비싼 돈'으론 기업 못해'

    ... 정부가 나서서 막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 기업인들이 입만 열면 하는 소리다. 우리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진다며 지적되는 것중의 하나가 과중한 금융비용 부담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분석을 보면 국내기업의 95년 매출액대비 영업이익률은 8.3%로 미국(7.4%)이나 대만(6.6%)보다 약간 높다. 하지만 매출액에서 금융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은 5.6%로 미국(1.8%) 일본 (1.6%) 대만(1.7%) 등에 비해 3배이상 높다. 마진은 비슷한데 이자로 ...

    한국경제 | 1997.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