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용진 "박스권 이재명이 대세?…대세론으로 與 승리 못해"

    ...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전형적인 여의도식 구태정치"라며 "우리 국민들이 신물을 내는 낡은 정치 문법이다. 국민들 보기에 창피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002년 국민들이 퇴장시킨 이인제식 대세론으로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겠느냐"며 "이재명 지사의 정책과 구상이 제대로 검증되고 있기는 하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다신 한 번 당 지도부에 치열한 예비경선 관련 제안 드린다"며 ...

    한국경제 | 2021.05.24 10:49 | 조미현

  • thumbnail
    "송영길 대표의 발언이 아슬아슬하다" [여기는 논설실]

    ... 노 전 대통령은 민자당을 떠난 뒤 거국내각을 선포하고 현승종 한림대 총장을 총리로 임명했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선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는 아들 비리 문제로 궁지에 몰린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탈당을 요구했다. 김 전 대통령의 이인제 후보 지원과 ‘김대중 비자금’ 수사유보 결정도 계기가 됐다. 결국 대선 한달 앞둔 11월 김 전 대통령은 여당을 떠났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임기 말 세 아들 비리 의혹과 ‘이용호 게이트’등으로 ...

    한국경제 | 2021.05.18 08:50 | 홍영식

  • thumbnail
    '협치의 거목' 이한동 前총리 별세…향년 87세(종합2보)

    ... 대화와 타협을 존중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이한동 총무학'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그러나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이어 3번째로 총리직을 ...

    한국경제 | 2021.05.08 21:10 | YONHAP

  • thumbnail
    이한동 前국무총리 별세…향년 87세

    ... 존중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이한동 총무학'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하지만,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결국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

    한국경제 | 2021.05.08 17:44 | 공태윤

  • thumbnail
    '협치의 거목' 이한동 前총리 별세…향년 87세(종합)

    ... 맡았다. 대화와 타협을 존중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이한동 총무학'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결국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이어 3번째로 ...

    한국경제 | 2021.05.08 16:53 | YONHAP

  • thumbnail
    '협치의 거목' 이한동 前총리 별세…향년 87세

    ... 존중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이한동 총무학'이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결국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

    한국경제 | 2021.05.08 15:20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새로운 꿈틀이가 대통령 될 수도"…尹과 거리두기?

    ... 국민 정서가 거기에 맞으면 그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론조사에서 앞서가는 사람이 대통령이 꼭 된다고 얘기할 수 없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신보다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섰던 이인제, 이회창 후보를 당내 경선과 본선에서 각각 제치고 대통령에 당선된 2002년 대선을 예로 들었다. 그동안 경제 전문가 출신 대통령은 많지 않았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대통령이 꼭 어느 한 특정 분야를 전문적으로 알 필요는 없다"며 ...

    한국경제 | 2021.05.06 17:49 | YONHAP

  • thumbnail
    [신간] 불편한 편의점

    ... 인권 탄압 등을 또다시 견뎌내야 했던 한 여성의 용기와 열정, 우정에 관한 이야기다. 김은영이 옮겼다. 북로드. 488쪽. 1만5천800원. ▲ 우리가 당신을 찾아갈 것이다 = 신예 작가 김홍의 첫 소설집이다. '실화', '이인제의 나라' 등 8편의 단편을 실었다. 현실을 풍자와 해학, 적당한 독설로 전복하는 솜씨가 인생의 비애를 어루만진다. 김홍은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지난해 첫 장편소설 '스모킹 오레오'를 발표했다. 문학동네. ...

    한국경제 | 2021.04.23 14:41 | YONHAP

  • thumbnail
    여당에서 대통령이 사라졌다…레임덕 징후인가 [여기는 논설실]

    ... 총장을 총리로 임명했다. 5년 뒤 김 전 대통령도 노 전 대통령과 비슷한 전철을 밟았다. 아들 비리 문제로 임기 말 궁지에 몰렸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다. 김 전 대통령의 이인제 후보 지원과 ‘김대중 비자금’ 수사유보 결정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 결국 대선 한달을 앞둔 11월 김 전 대통령은 여당을 떠났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임기 말 세 아들 비리 의혹과 ‘이용호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홍영식

  • thumbnail
    [천자 칼럼]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 유세'

    ... 동원이 정치인들의 ‘세(勢)’를 과시하는 대표적 수단이었다. 국회의원 선거 때도 역 앞이나 학교 운동장에서 합동연설회가 열렸다. 꼭 10년 뒤인 1997년, 15대 대선 때 첫 TV토론이 도입됐다. 이회창 김대중 이인제 세 후보가 세 차례 공방을 벌였다. 시청률은 무려 56%에 달했다. 이후 TV토론은 대선, 총선, 지방선거에서 후보들의 필수 코스가 됐고, 대규모 청중유세는 점차 줄어들었다. 2000년대 들어선 유세 수단이 다양해졌다. TV광고가 등장했고, ...

    한국경제 | 2021.03.31 17:53 | 박성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