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22,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징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에 삼성그룹주 강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회장직에 오른 27일 증시에서 삼성그룹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물산은 전 거래일보다 6.25% 오른 11만9천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삼성물산과 함께 전날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한 삼성SDI(7.09%)도 큰 폭 상승했고, 삼성엔지니어링(4.60%), 삼성증권(4.43%), 삼성중공업(3.59%) 등도 강세를 보였다.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SK하이닉스(-4.15%) 하락에도 불구하고 0.17% 상승한 ...

    한국경제 | 2022.10.27 15:49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10년만에 삼성전자 회장 됐다…"사랑받는 기업 만들겠다"(종합2보)

    사외이사 승진 안건 발의후 의결…'책임 경영' 강화 차원 별도 취임식 없이 공판 출석…"진정한 초일류 기업 만들자" 무보수 경영 지속…M&A·신사업 등 향후 행보 주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2년 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10년 만에 회장직에 올랐다. 이미 그룹 총수로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하긴 했지만, 공식적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을 달면서 본격적으로 '이재용의 삼성' 시대가 문을 열었다. ◇ 사외이사가 승진 안건 발의…"과감한 ...

    한국경제 | 2022.10.27 15:44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외국인·기관 '사자'에 상승…2차전지주 상승세 '지속'

    ... 4분기에도 높은 수익성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며 기대감이 유입된 영향이다. 이날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 주가는 소폭 상승했다. 반면 SK하이닉스는 4% 넘게 주가가 하락하며 반도체주는 엇갈린 양상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 취임 소식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되며 주가가 올랐다. 반면 SK하이닉스는 3분기 어닝 쇼크에 이어 4분기 적자 전망에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되며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92포인트(1.74%) 오른 695.09로 ...

    한국경제 | 2022.10.27 15:38 | 차은지

  • thumbnail
    이재용, 취임식·취임사 없이 '조용히' 회장 오른 까닭은 [정지은의 산업노트]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회장 취임 첫날 찾은 곳이다. 이날 오전 9시35분께부터 재판장을 찾아 평소처럼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지난해 4월부터 매주 목요일 관련 재판으로 법원에 출석해왔다.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 합병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서다. 재판부가 지난해 3월 해당 재판에서 외부회계감사법 위반 혐의 내용을 떼어내 삼정회계법인 재판과 병합하면서부터는 3주에 한 번씩 금요일에도 ...

    한국경제 | 2022.10.27 15:17 | 정지은

  • thumbnail
    한총리 "서해 피격사건 처리과정, 사법절차 다 끝나고 판단해야"

    이재용 회장 승진에 "국제적으로 건설적인 플레이 하는 플레이어 되길" 한덕수 국무총리는 27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건 처리 과정 감사·수사 관련 논란에 "모든 사법적 절차가 끝나기 전에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감사를 포함해 모든 사법 절차가 끝나면 결과가 발표될 것이고, 국민이 그 발표를 보고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영민 전 청와대 ...

    한국경제 | 2022.10.27 15:00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회장 오른 날도 법원행…'사법 리스크' 여전

    주 1∼2회 온종일 재판받아…회계부정·부당합병 재판 '진행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룹의 회장에 올랐지만 이른바 '사법 리스크'는 현재진행형이다. 2020년 9월 공소가 제기된 계열사 부당합병과 회계 부정 의혹과 관련된 1심 재판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회장 취임이 발표된 27일에도 재판이 열렸고 이 신임 회장은 발표 직전 재판정에 출석했다. 이 재판은 일주일에 1∼2회 열리고 있는데 이 회장은 피고인이 공판에 직접 출석해야 ...

    한국경제 | 2022.10.27 14:48 | YONHAP

  • [특징주] DSC인베스트먼트, 전기차 충전 업체 '에바'에 삼성과 공동 투자 부각 '강세'

    DSC인베스트먼트의 주가가 강세다.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취임에 따라 전장사업 기대감에 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DSC인베스트먼트는 이동식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 업체 '에바'에 삼성과 공동 투자 했다. 27일 14시 30분 DSC인베스트먼트는 전일 대비 8.40% 상승한 4,325원에 거래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삼성그룹 싱크탱크인 삼성글로벌리서치(옛 삼성경제연구소)는 얼마전 전장사업 관련 팀을 신설하고 연구 인력을 충원하고 ...

    한국경제 | 2022.10.27 14:40

  • thumbnail
    '회장 이재용' 초격차 전략 박차…'뉴삼성' 구축에 속도

    반도체 압도적 기술력 강조…바이오 등 미래 먹거리 투자 강화 하만 인수 이후 중단된 M&A 재개 여부 관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회장 승진을 공식화하면서 반도체 초격차 경영과 미래 먹거리 투자 등을 통한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지난 8월 복권 후 삼성전자의 미래 먹거리이자 한국 경제의 성장판인 반도체부터 챙기며 본격적으로 초격차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첫 공식 행보로 8월 19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

    한국경제 | 2022.10.27 14:03 | YONHAP

  • thumbnail
    'JY 글로벌 네트워크'에도 주목…"'민간 외교관' 역할 기대"

    구글·인텔 CEO 등 빅테크 기업인 이어 정관계 리더와도 폭넓게 교류 통신장비·바이오 분야서 역할…부산엑스포 유치 활동도 활발 27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시대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리면서 이른바 'JY(이재용) 네트워크'도 주목받고 있다. 이 회장의 큰 자산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미래 먹거리 확보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활동에도 관심이 쏠린다. 재계에 따르면 이 ...

    한국경제 | 2022.10.27 13:56 | YONHAP

  • thumbnail
    대한상의, 이재용 회장 승진에 "경영 안전성 높이는 결정"

    대한상공회의소는 2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회장 승진에 대해 경영 안정성을 높이는 결정이라며 축하의 뜻을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날 강석구 조사본부장 명의의 논평에서 "회장 승진을 축하한다"며 "그동안 삼성그룹의 최고경영자로서 실질적인 역할을 수행해온 만큼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경영 안전성을 높이는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대외 경영여건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위기 대응을 위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한국경제의 리딩 컴퍼니로서 미래전략을 ...

    한국경제 | 2022.10.27 12: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