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 기업공시] (30일) 리홈쿠첸 등

    ▲리홈쿠첸=기업 분할에 따라 회사명을 부방으로 변경. ▲루보=최대주주 김봉교 씨에서 엘앤케이로 변경 ▲포티스=이찬진 설진영 공동대표 체제에서 이찬진 단독대표로 변경.

    한국경제 | 2015.07.01 02:32

  • thumbnail
    포티스,이찬진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향후 계획은?

    포티스는 설진영 각자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 이찬진 단독 대표이사(사진) 체제로 변경됐다고 30일 공시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티스는 차세대 한-중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의 유망 중소기업을 중국에 소개하고 중국의 저렴한 제품을 국내 소비자에게 연결, 중소기업 회생 및 소비자 권익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중국 유통회사 진쥐청, 스미다파이브 등 유통망과 상품라인을 추가로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5.06.30 18:36 | 오정민

  • 포티스, '중국통' 사내이사 영입…한중일 전자상거래 '멘땅 헤딩 끝'

    ... 유통 부문 위주로 사업을 진행해 온 포티스에게는 새로운 분야"라고 설명했다. 앞서 포티스는 지난 1월 전자상거래 전문업체인 SMT를 인수해 IT 중심의 사업 분야를 의류 부문으로 확대시켰다. 포티스는 지난해 8월 이찬진 대표와 HSBC증권 애널리스트 등이 신규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지난해 10월 포티스는 설진영 단일대표에서 이찬진, 설진영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

    한국경제 | 2015.05.21 15:17 | 박희진

  • thumbnail
    사물인터넷 창시자, 한국 온다

    ... 변화를 가속화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김대훈 LG CNS 사장이 애슈턴과 함께 기조 연설자로 나서고 다양한 IT 전문가와 학계 관계자들이 스마트 융복합 기술로 구현한 IoT 솔루션과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 이찬진 포티스 대표, 박종환 록앤올 대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IoT 비즈니스의 성공 방안, 국내 IoT 비즈니스의 현황과 해결과제 등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

    한국경제 | 2015.04.09 21:55 | 안정락

  • thumbnail
    15년만 증시 입성 이찬진, 포티스로 7개월새 78억 '잭팟'

    15년 만에 증시에 입성한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가 포티스로 78억원의 평가차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현재 포티스 주식 124만4166주(지분 6.3%)를 보유하고 있다. 전 거래일 종가 기준 포티스 주가는 7940원으로 이 대표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98억7800만원에 달한다. 그가 지난해 8월23일 포티스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했을 당시 주식 취득 원금은 19억9900만원. ...

    한국경제 | 2015.03.23 14:32 | 박희진

  • thumbnail
    이찬진의 포티스 "한중일 B2B 전자상거래 사업 추진"

    ... 포티스는 이를 위해 중국 현지 컨설팅업체를 통해 시장 조사 및 진입 전략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 현지 협력사와 사업제휴를 논의 중이다. 회사 측은 기업 대상 전자상거래 플랫폼 사업이 개인 대상 사업보다 높은 투자효율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는 지난해 8월 포티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한 이후, 각자대표로 올라섰다. 이 대표는 포티스의 신사업을 이끌 예정이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3.18 16:21 | 한민수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한글 타자기 개발한 공병우

    ... 콘택트렌즈를 도입했고 국산화를 선도했다. 1971년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기계식 한글 점자 타자기를 개발했다. 재단법인 한글학회 이사를 지냈고 1988년 한글문화원을 설립해 한글 글자꼴과 남북한 통일 자판 문제 등을 연구했다. 1980년대에는 고령의 나이에도 이찬진 등 젊은 프로그래머와 교류했으며 이들이 국산 워드프로세서인 아래아 한글을 개발하도록 지원했다. 1995년 3월7일 8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3.06 20:56 | 이해성

  • thumbnail
    포티스, 이찬진 체제 속도 내나…최대주주 지분 매각

    포티스가 '이찬진 체제'로 가는 사전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최대주주 설진영 대표의 자사주 매각이 체제 개편의 신호탄이란 해석이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설진영 포티스 대표는 지난 28일 자사 주식 55만주를 장내에서 매도했다. 설 대표는 포티스의 최대주주로, 이번 주식 매각으로 지분은 2.78%포인트 줄어든 6.92%가 됐다. 업계에서는 설 대표의 지분 매각을 두고 포티스가 이찬진 대표 체제로 가는 ...

    한국경제 | 2015.01.30 14:55 | 박희진

  • thumbnail
    [천자칼럼] 아래아 한글 1.0

    ... 미미하던 시절이다. 조합형 문자코드로 PC에서 한글을 완벽히 표현하도록 했다. 외국 프로그램을 우리말로 옮겨놓은 수준의 다른 소프트웨어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였다. 개발 주역은 대학생들이었다. 당시 서울대 컴퓨터연구회 출신인 이찬진(전 한글과컴퓨터 대표), 김택진(엔씨소프트 대표) 등 4명. 이 ‘무서운 아이들’의 열정 덕분에 아래아 한글은 대기업들의 자체 워드프로세서를 제치고 승승장구했다. 장점은 IBM 호환 PC라면 어디서든 작업할 수 ...

    한국경제 | 2015.01.21 20:37

  • 베일 벗는 이찬진의 '야망'…포티스, 전자상거래업체 SMT 인수

    ...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진출 경험이 없는 SMT에게는 포티스의 셋톱박스 수출 경험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을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의류부문에 그쳤던 전자상거래 분야를 스마트 기기 분야로 넓히는 데 있어서 이찬진 포티스 대표의 경험과 이해도를 높이 평가했을 것이란 설명이다. 포티스는 지난해 8월 이찬진 대표와 HSBC증권 애널리스트 등이 신규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지난해 10월 포티스는 설진영 단일대표에서 ...

    한국경제 | 2015.01.05 16:50 | 박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