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이찬진, 포티스 최대주주 자리 내줬다

    ▶ 마켓인사이트 3월17일 오후 4시12분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이자 국내 벤처 1세대로 꼽히는 이찬진 포티스 대표(사진)가 지분 일부를 매각하며 최대주주 자리를 홍콩 다이너소스홀딩스에 내줬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보유 중인 포티스 주식 124만여주 가운데 34만4166주(지분율 1.74%)를 장외매매를 통해 매각했다. 이에 따라 이 대표와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8.17%에서 6.43%로 줄어들었다. 기존 2대 주주이던 ...

    한국경제 | 2016.03.17 17:41 | 서기열

  • thumbnail
    국민연금법-공운법 충돌…내부 갈등 부추겨

    ... 문제라는 지적이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국민연금공단의 내부 조직이다. 하지만 국민연금법은 기금운용본부를 사실상 보건복지부 장관 산하 조직으로 간주하고 있다. 공단이나 다른 이해관계자들로부터 독립적으로 기금을 운용하라는 취지(이찬진 변호사·기금운용실무평가위원)다. 이를 위해 ‘기금 관리와 운용은 복지부 장관이 한다’(102조)는 별도 법 조항을 뒀고 복지부 장관이 기금 운용의 최고의사결정기구(기금운용위원회) 위원장을 겸하도록 ...

    한국경제 | 2015.10.15 18:21 | 좌동욱 / 황정수

  • thumbnail
    [맞짱 토론] 국민연금 기금운용공사 설립 추진

    ... 높아진다고 볼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공사 체제로 출범한 한국투자공사(KIC)보다 국민연금 수익률이 더 높다는 점을 논거로 내세운다. 무리한 수익률 추구가 오히려 기금 운용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점도 반대 이유로 꼽는다. 이찬진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위원장은 “지나친 고수익·고위험 투자는 노후소득 보장의 책임준비금인 기금의 손실 가능성을 확대해 연금제도의 불신만 키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찬성 / 투자전문가 영입, ...

    한국경제 | 2015.07.24 20:57 | 고경봉

  •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공사화로 '금융조직' 거듭나야"

    ... 국민연금공단이 추천하는 1명씩 2명 등 12명으로 구성된다. 토론회에서는 이 같은 개편안을 놓고 김상균 서울대 교수(좌장), 연강흠 연세대 교수, 조성일 중앙대 교수, 이준행 서울여대 교수, 남재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이찬진 변호사(참여연대), 조남권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이 토론을 벌인다. 연구진은 "기금 규모의 거대화로 전략적인 자산배분과 투자전술의 변화가 요구되며, 해외 투자를 적극적으로 늘리고 전통자산군보다는 대체자산군에 대한 투자 확대가 ...

    연합뉴스 | 2015.07.20 16:13

  • [코스닥 기업공시] (30일) 리홈쿠첸 등

    ▲리홈쿠첸=기업 분할에 따라 회사명을 부방으로 변경. ▲루보=최대주주 김봉교 씨에서 엘앤케이로 변경 ▲포티스=이찬진 설진영 공동대표 체제에서 이찬진 단독대표로 변경.

    한국경제 | 2015.07.01 02:32

  • thumbnail
    포티스,이찬진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향후 계획은?

    포티스는 설진영 각자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 이찬진 단독 대표이사(사진) 체제로 변경됐다고 30일 공시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티스는 차세대 한-중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의 유망 중소기업을 중국에 소개하고 중국의 저렴한 제품을 국내 소비자에게 연결, 중소기업 회생 및 소비자 권익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중국 유통회사 진쥐청, 스미다파이브 등 유통망과 상품라인을 추가로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5.06.30 18:36 | 오정민

  • 포티스, '중국통' 사내이사 영입…한중일 전자상거래 '멘땅 헤딩 끝'

    ... 유통 부문 위주로 사업을 진행해 온 포티스에게는 새로운 분야"라고 설명했다. 앞서 포티스는 지난 1월 전자상거래 전문업체인 SMT를 인수해 IT 중심의 사업 분야를 의류 부문으로 확대시켰다. 포티스는 지난해 8월 이찬진 대표와 HSBC증권 애널리스트 등이 신규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지난해 10월 포티스는 설진영 단일대표에서 이찬진, 설진영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

    한국경제 | 2015.05.21 15:17 | 박희진

  • thumbnail
    사물인터넷 창시자, 한국 온다

    ... 변화를 가속화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김대훈 LG CNS 사장이 애슈턴과 함께 기조 연설자로 나서고 다양한 IT 전문가와 학계 관계자들이 스마트 융복합 기술로 구현한 IoT 솔루션과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 이찬진 포티스 대표, 박종환 록앤올 대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IoT 비즈니스의 성공 방안, 국내 IoT 비즈니스의 현황과 해결과제 등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

    한국경제 | 2015.04.09 21:55 | 안정락

  • thumbnail
    15년만 증시 입성 이찬진, 포티스로 7개월새 78억 '잭팟'

    15년 만에 증시에 입성한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가 포티스로 78억원의 평가차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현재 포티스 주식 124만4166주(지분 6.3%)를 보유하고 있다. 전 거래일 종가 기준 포티스 주가는 7940원으로 이 대표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98억7800만원에 달한다. 그가 지난해 8월23일 포티스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했을 당시 주식 취득 원금은 19억9900만원. ...

    한국경제 | 2015.03.23 14:32 | 박희진

  • thumbnail
    이찬진의 포티스 "한중일 B2B 전자상거래 사업 추진"

    ... 포티스는 이를 위해 중국 현지 컨설팅업체를 통해 시장 조사 및 진입 전략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 현지 협력사와 사업제휴를 논의 중이다. 회사 측은 기업 대상 전자상거래 플랫폼 사업이 개인 대상 사업보다 높은 투자효율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는 지난해 8월 포티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한 이후, 각자대표로 올라섰다. 이 대표는 포티스의 신사업을 이끌 예정이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3.18 16:21 | 한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