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민단체 "국민연금, 삼성 합병으로 손실…손해배상 나서야"

    ... "복지부 장관은 국민청원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여 삼성 합병에 부당하게 이용된 국민연금의 손해배상 소송을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온라인 등에서 진행한 국민청원에는 국민 7천여명이 참여했다. 이찬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 이경호 한국노총 사무처장 등이 대표 청원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앞서 참여연대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적정 합병비율을 재추정해 발표한 보고서를 언급하면서 합병이 부당하다고 ...

    한국경제 | 2019.07.02 11:38 | YONHAP

  • 기업 해외매각 '죄악시'하는 한국…이스라엘을 보라

    ... 나스닥 상장사 수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국가로 성장했다. 엑시트의 80%가량은 M&A를 통해 이뤄진다. 이 중 상당수가 해외 기업에 팔린다. 국내는 해외 매각을 꺼리는 분위기가 아직도 팽배하다. 1998년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가 회사를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하려고 하자 ‘매국노’라는 비난 여론이 일었다. ‘아래아 한글’을 지키는 데는 성공했지만 정말 벤처업계를 위한 일이었는지는 의문이라는 게 업계의 ...

    한국경제 | 2019.06.24 17:16 | 심성미

  • thumbnail
    [촌철살IT] 면허매입? 기금조성? 타다 논쟁엔 '결단'이 필요하다

    ... 대표가 이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벤처기업가 내부 논쟁으로 확전됐다. 네이버 공동창업자 출신인 김 대표는 타다가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는 것과 관련해 ‘택시 면허 매입’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이재웅 대표는 요지부동이었다. “모빌리티 업체가 개인택시 면허를 사들이는 방식은 해법이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러자 김 대표는 다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글을 올려 ...

    한국경제 | 2019.06.07 09:24 | 김봉구

  • thumbnail
    지속가능한 혁신인가? '타다 논쟁'이 던진 질문

    ... 들면 안 된다”고도 했다. 네이버 공동창업자 출신인 김 대표가 다음 창업자인 이재웅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는 형국이 됐다. 이재웅 대표가 수장으로 있는 쏘카는 타다를 운영한다. 앞서 김 대표와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는 타다가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는 것과 관련해 ‘택시 면허 매입’을 대안으로 제시했었다. 하지만 이재웅 대표는 모빌리티 업체가 개인택시 면허를 사들이는 방식은 해법이 될 수 없다는 견해를 냈다. 최 위원장과의 ...

    한국경제 | 2019.05.28 16:21 | 김봉구

  • thumbnail
    이재웅 쏘카 대표 "택시 면허 사 줘도 문제 안 풀린다"

    이재웅 쏘카 대표가 정부나 모빌리티(이동수단) 업체가 개인택시 면허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관련 산업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글과컴퓨터 창업주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지난 23일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택시 면허를 사들이고 정부가 모빌리티 사업의 면허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안한 바에 대한 답변이다. 이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많은 분들이 개인택시 면허권 문제만 해결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

    한국경제 | 2019.05.26 17:42 | 김남영

  • thumbnail
    '닷컴버블 붕괴'와 함께 무너진 신뢰…코스닥 '20년 침체' 불렀다

    ... 무려 150배 가까이 폭등해 단숨에 코스닥 황제주로 자리잡았다. 이듬해 2월에는 시가총액이 약 3조원까지 불어나 현대자동차마저 눌렀다. 벤처 열풍을 향한 의심은 경외로, 그리고 확신으로 변해갔다. 소프트웨어업체 한글과컴퓨터(창업자 이찬진), 국내 최대 포털 다음커뮤니케이션(이재웅)이 수개월 만에 수십 배 오르는 주가 상승세에 동참했다. 새로운 ‘벼락부자’를 꿈꾸는 벤처기업인의 창업도 쏟아졌다. 삼성SDS 사내벤처로 1997년 출범한 검색서비스업체 ...

    한국경제 | 2019.05.24 17:34 | 이태호

  • thumbnail
    "관료 훈수 지나치다" 부글부글 끓는 스타트업들

    ... '혁신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일도 있었다. 이재웅 대표의 발언은 본인과 회사가 책임지면 될 일이지만 임명직 관료들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큰 원칙에 위협적"이라고 강조했다. 한글과컴퓨터 창립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도 최 위원장의 발언을 빗대어 "부총리님을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거군요"라고 꼬집었다.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카풀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풀러스'를 운영하는 서영우 대표도 ...

    한국경제 | 2019.05.24 10:24 | 김산하

  • thumbnail
    `이재웅 비판` 최종구의 뒤끝..."혁신의 승자는"

    ...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한 비판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의 발언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발언 기사를 게시하고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는 댓글에서 "부총리님을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라고 적었다. 지난 2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유경제를 위해 이해관계자 대타협을 이뤄야 한다고 언급하자 이 대표가 "어느 ...

    한국경제TV | 2019.05.23 10:23

  • thumbnail
    최종구 "타다 대표 무례하다" vs 이재웅 "이분 출마하시나"

    ... 페이스북에 의견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분(최 위원장)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는 말과 함께 “어찌 됐든 새겨듣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글과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와 카풀업체 풀러스의 서영우 대표도 논란에 가세했다. 이찬진 대표는 페이스북 댓글에 “부총리님을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라고 썼다. 서 대표도 “(최 위원장의) ...

    한국경제 | 2019.05.22 18:05 | 박신영/윤희은

  • thumbnail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비판에 이재웅 "출마하시려나"

    금융위원장 '타다' 작심 비판하자 이재웅 발끈…이찬진·서영우 등 업계 관계자들도 논란 가세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가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고 맞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

    한국경제 | 2019.05.22 13: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