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 자민당 59년 집권 비결은 '유연함'… 진보적 의제까지 발빠르게 선점

    ... 대표적인 공적으로 꼽힌다. 국민건강보험법, 국민연금법, 최저임금법 모두 아베 신조 총리의 외할아버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가 집권하던 시기에 제정됐다. 환경 문제에서도 자민당의 대응은 발 빨랐다. 1950년대 미나마타병·이타이이타이병 등 환경오염에 의한 질병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자 선제적으로 환경 규제를 강화했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였다. 1972년 중·일 수교는 자민당의 외교 노선이 얼마나 유연한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

    한국경제 | 2018.06.15 18:15 | 임락근/도쿄=김동욱

  • thumbnail
    대게-낙지 내장서 카드뮴 기준치 초과 검출

    ... 14.7배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연구소 측은 8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수산물 6개, 샘플 44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대게와 낙지의 내장에서 카드뮴 수치가 기준치를 크게 초과했다. 카드뮴은 이타이이타이병을 유발한다고 알려진 중금속이다. 연구소는 대게와 낙지 내장을 따로 분석한 이유에 대해 "보통의 수산물은 내장을 버리지만, 대게와 꽃게, 낙지먹물은 시민들이 즐겨 비벼먹고, 섭취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예랑 기자 ye...

    한국경제 | 2012.11.06 00:00 | mincho

  • [시사이슈 찬반토론] 낙지머리 유해성 발표 적절했나요

    찬 “시민의 건강지키기 위해 감출수만 없는 조치” 반 “서울시의 무책임한 발표가 어민 생명줄 위협” 낙지머리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식을 줄 모른다. 이 문제가 불거진 것은 지난 9월 중순 서울시가 낙지와 문어머리에 이타이이타이병과 전립선암 등을 유발하는 중금속 카드뮴이 많이 들어 있어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발표하면서부터다. 당시 서울시는 주요 유통업체에서 팔리는 연체류 14마리를 수거해 머리와 내장 내 중금속 함유량을 검사한 결과 낙지와 ...

    한국경제 | 2010.10.29 00:00 | 김선태

  • "낙지 내장까지 먹어도 안전"

    ... 낙지 머리와 국산 생물 문어에서 기준치의 15배에 해당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던 것과 정반대 의견을 내놓은 것이다. 카드뮴은 연체류 및 갑각류 내장에 전체의 90% 이상 축적돼 있으며 수은에 비해 체내 축적도가 높고 이타이이타이병 단백뇨 골연화증 전립선암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청은 연체류 및 갑각류의 카드뮴 함유량은 1㎏(내장 포함)당 △낙지는 1040㎍ △문어 877㎍ △꽃게 1418㎍ △홍게 4815㎍ △대게 3430㎍(1㎍은 0.000001g)이라고 ...

    한국경제 | 2010.09.30 00:00 | 강유현

  • 낙지·문어머리 먹지 마세요!… 중금속 다량 검출

    ... 초과했고 최고 31.2㎎/㎏이 검출됐다.주꾸미 머리(1건)와 명태,생태,대구알(14건)에서도 카드뮴이 검출됐지만 기준치를 넘지 않았다. 낙지머리와 생선내장은 지금까지 먹지 않는 부위로 취급돼 안전검사에서 제외됐었다.카드뮴은 이타이이타이병,단백뇨,골연화증,전립선암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낙지,문어,주꾸미와 같은 연체류를 요리할 때는 머리속의 먹물과 내장을 반드시 제거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rang

  • "경남 고성 이타이病 아닐수도" ‥ 정부 1차 조사

    경남 고성에서 '이타이이타이'병 의심환자가 집단적으로 발생했다는 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정부가 '이타이이타이'병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혀 환경단체와의 공방이 예상된다. 곽결호 환경부 장관은 7일 "국립환경연구원과 ... 맞아 떨어지지 않는다는 의견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1차 조사에 참가한 국립환경연구원 김대선 환경역학과장도 "이타이이타이병에 걸리면 신장기능 이상으로 소변에서 검출되는 '베타2-마이크로 글로블린' 수치가 0.37㎎/ℓ보다 높게 나오지만, ...

    한국경제 | 2004.06.07 00:00

  • <천자칼럼> 이타이이타이병

    ... 인과관계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을 뿐더러 원인을 규명하기까지는 오랜 세월이 걸리곤 한다. 대표적인 게 일본에서 발생한 이타이이타이병이다. 1910년께부터 도야마현 진쯔강 유역의 주민들은 허리와 관절에 심한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으며 오래 거주한 ... 부러질 정도였으며 뼈가 위축되어 키가 20∼30㎝씩 작아지기까지 했다. 오죽했으면 '아프다 아프다'는 뜻의 '이타이이타이'라고 병명을 붙였을까. 이 병의 원인이 밝혀진 것은 무려 50년의 세월이 흐른 1968년이었다. 미쓰이그룹은 ...

    한국경제 | 2004.06.04 00:00

  • 이타이이타이 의심환자 발생 ‥ 경남 고성 주민 6명 카드뮴 다량 검출

    경남 고성군에서 '이타이이타이병'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환경부와 경남도 보건당국이 사실확인을 위해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일본어로 '아프다아프다'는 뜻의 이타이이타이병은 1956∼57년 일본 후지야마현 유역의 일부 폐광지역에서 발생한 만성 카드뮴 중독에 의한 공해병으로, 농작물과 식수로 흘러들어간 카드뮴 성분이 체내에 축적되면서 신장 장애와 요통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수질환경센터는 지난달 ...

    한국경제 | 2004.06.03 00:00

  • [시론] 새만금사업의 得과 失 ..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 교수>

    ... 경험했다. 골프장을 개발하다 버려둔 산자락에서 산사태가 발생하는가 하면, 부지조성이 중단된 곳에서 토사가 유실되어 상수원을 오염시키는 일이 해마다 되풀이되어 왔다. 20세기 인류가 경험한 ''3대 환경재난''이라 불리는 일본의 이타이이타이병 사건도 개발하다 버려진 광산이 원인이었으며, 80년대 미국 전역을 환경재난의 공포로 몰고 갔던 러브커넬 사건도 건설도중에 포기한 1.6㎞의 운하를 그대로 방치해 발생한 것이다. 인류는 수많은 환경지식을 축적했으며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

    한국경제 | 2001.02.27 00:00

  • >>> 국제원자재...카드뮴, 가격변동 극심 <<<

    ... 중금속에 의한 환경오염문제가 겹쳐 카드뮴수요가 급감하자 값은 사상최저치인 파운드당 0.55달러까지 떨어졌다. 요즘 국내수돗물의 중금속 요염물질로 떠들썩한게 이 카드뮴이다. 카드뮴에 오염된 식수를 마시념 뼈마디가 녹는 "이타이 이타이병"에 걸린다. 이후 전기전자업체들의 카드뮴수요가 늘면서 가격은 지난해 3월 파운드당 9.35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 수요줄어 파운드당 4달러로 ** 금년들어서는 연초에 페루의 아연광산파업으로 파운드당 8.45달러로 ...

    한국경제 | 1989.08.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