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7301-97310 / 105,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정환, 후반 교체투입...득점은 실패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뛰고 있는 안정환이 40분정도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골을 넣지는 못했다. 안정환은 11일(한국시간) 홈경기로 열린 이탈리아프로축구(세리에 A) 33차전 레지나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6분께 테데스코와 교체투입됐고 미드필드에서활발하게 움직이며 몇 번의 결정적인 찬스도 만들었다고 이플레이어가 밝혔다. 페루자는 후반 16분께 상대 골키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전담키커 마테라치가 성공시켜 1-1로 비겼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6.11 09:41

  • LG전자 러시아에 GSM 휴대폰 수출

    ... 구현되는 95g대의 제품이다. 바타입인 `LG-200'은 개인정보 저장기능(PIM), 단문메시지 송수신기능(SMS), 진동전환기능 및 7가지 게임이 내장돼있다. LG전자는 "러시아 진출은 GSM의 본고장인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한다는전략에 따른 것"이라며 "하반기에 추가로 듀얼 폴더 제품을 러시아에 수출하고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유럽시장 진출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기자 bumsoo@yna.co.kr

    연합뉴스 | 2001.06.11 09:40

  • BMW '안전 수소車' 선봬 .. 70겹두께 연료탱크 장착

    ... 절감이라는 장애가 있어 실용화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 70년대 후반부터 수소자동차에 관한 연구를 지속해 온 BMW측은 이같은 문제를 몇년 안에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BMW는 이미 독일 뮌헨 공항과 이태리 밀라노에 특별한 기술 없이 운전자가 대형 연료탱크를 3분만에 충전할 수 있는 액화수소 자동 충전소를 설치하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수소연료 가격도 휘발유에 비해 크게 비싸지 않다는게 BMW측의 설명이다. 세계적인 정유회사인 셸(shell)의 ...

    한국경제 | 2001.06.11 09:33

  • 베니스 비엔날레 공식개막

    ... 등 마이클 주 씨의 조각품이 전시돼 다원주의 물결 속의 문화적 정체성을 모색하고 있다. 한국관 홈페이지 주소는 www.korean-pavilion.or.kr 다음은 이번 비엔날레의 주요 수상자 명단. ▲황금사자상 *국가관상 : 그레고르 슈나이더의 독일관 *작가상 : 리처드 세라, 사이 톰블리(이상 미국) ▲특별상 *자넷 카디프, 조지 뷰레스 밀러(이상 캐나다) *마리사 메로스(이탈리아) *피에르 휴그(프랑스)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연합뉴스 | 2001.06.10 11:33

  • [佛오픈테니스]쿠에르텐-코레차, 쟁패

    ... 코레차는 "이 대회에서 한 세트도 뺏기지 않을만큼 잘 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여겨졌던 쿠에르텐과 페레로의 대결은 접전이 될 것이라는예상을 깨고 2시간 10분만에 쿠에르텐의 완벽한 승리로 끝났다. 지난달 이탈리아오픈에서 쿠에르텐을 결승에서 꺾고 우승하는 등 새로운 강자로떠오른 페레로는 이번 대회에서도 8강전까지 단 1세트만을 허용하는 등 상승세를 탔으나 이날은 14차례나 다 이겨놓은 게임을 놓치는 등 몸이 무거워 보였다. 반면 쿠에르텐은 ...

    연합뉴스 | 2001.06.09 09:00

  • [컨페드컵] 나카타 후계자는 오노 신지

    나카타 히데토시(AS 로마)가 떠난 자리는 오노 신지(우라와 레즈)가 메운다. 프랑스와의 컨페더레이션스컵 축구대회 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일본대표팀은 이탈리아 프로리그 경기를 위해 돌아간 나카타 대신 오노 신지를 플레이메이커로 낙점했다. 22세의 오노는 175㎝,74㎏의 다부진 체격으로 16세와 19세이하 청소년대표를 거쳐 99년 세계청소년선수권에서 일본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일찌감치 예비스타로 자리를 잡았다. 98년 서울에서 열린 한국과의 친선경기에 ...

    연합뉴스 | 2001.06.09 08:59

  • [컨페드컵] 유럽구단, 일본축구에 이목 집중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최한 국제대회 결승에 진출한 일본축구팀에 유럽구단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일본대표팀 중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는 이탈리아 AS 로마에서 활약하고있는 나카타 히데토시와 스페인 RCD 에스파뇰의 니시자와 아키노리 등 2명. 이 가운데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나카타는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인식시키고 소속팀으로 복귀, 이적 협상에 유리한 입지를 굳혔다. 현재 AS 로마에서 프란체스코 토티 ...

    연합뉴스 | 2001.06.09 08:58

  • [천자칼럼] 삼색기 유니폼

    ... 않아 덥고 투박해 보인다. 양말 또한 위까지 빨강으로 돼 있어 답답한 느낌을 준다. 어딘가 촌스럽다는 생각을 지우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미국은 품질과 서비스, 프랑스는 패션, 독일은 고품질과 기술, 일본은 정밀과 섬세함, 이탈리아는 우아한 세련미라는, 이른바 국가이미지는 하루 아침에 조성된 것이 아니다. 21세기엔 이미지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한다고 하거니와 이미지란 꼭 크고 거창한 데서만 생성되지 않는다. 디자인과 마감 처리를 제대로 해낼 때 조금씩이나마 바뀔 ...

    한국경제 | 2001.06.08 17:32

  • [컨페드컵] 다윗이 골리앗 꺾을까..일본vs프랑스 10일 결승 격돌

    ... 날개가 내려와 제2의 포위망을 구축하고 공격할 때는 나카야마, 니시자와가 2선에서의 스루패스를 받아 곧바로 득점으로 잇는 기습전술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본은 주공격수인 스즈키가 호주와의 4강전에서 퇴장당하고 나카타가 이탈리아 소속팀 세리에A로 돌아가 상당히 어려운 경기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사령탑의 대결도 관심거리다. 프랑스의 르메르와 일본의 트루시에 감독은 같은 프랑스 출신. 하지만 걸어온 길은 너무도 다르다. 르메르 감독은 월드컵 우승 직후 ...

    한국경제 | 2001.06.08 17:29

  • [컨페드컵] 나카타, 이탈리아로 출국

    2001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에서 일본 대표팀 사령탑으로 맹활약하며 팀을 결승까지 이끈 나카타 히데토시(AS로마)가 8일 나리타(成田)공항을 통해 이탈리아로 출국했다. 나카타는 10일 있을 프랑스와의 컨페드컵 결승전과 이탈리아 1부리그(세리에A)우승이 걸린 나폴리와의 경기가 겹치는 관계로 소속팀 로마가 일본축구협회에 그의 복귀를 요청, 트루시에 감독의 양해를 얻어 소속팀에 합류하게 됐다. 나카타는 이번 대회 4게임에 선발출장,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

    연합뉴스 | 2001.06.08 1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