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7361-97370 / 105,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아침에] 로마에서 길을 잃다 .. 김미진 <소설가>

    ... 다니는 사람들을 뜻한다. 그렇다면 비닐족은? 이는 도둑에게 다 털리고 비닐 봉지에 사물을 넣어 덜렁거리며 들고 다니는 여행객을 지칭한다. 작년 여름, 유럽에 갔을 때의 일이다. 로마에서 만난 어느 한국 대학생이 하룻동안 이탈리아를 찍고 다녔다고 고백했다. "새벽 일찍 피렌체에 도착해서 두오모 성당이랑 둘러보고, 그 다음엔 피사로 갔죠. 졸다 깨보니까 창 밖으로 비행기 꼬리가 보이는 거예요. 피사를 지나쳐서 피사 에어포트까지 간 거예요. 자는 사람들을 깨워 ...

    한국경제 | 2001.06.01 17:11

  • 페루자 100만달러에 안정환 완전 이적 요청

    안정환을 임대해 기용하고 있는 이탈리아 프로축구페루자 구단이 이적료 100만달러에 안정환의 완전 이적을 요청했다. 안정환의 에이전트를 맡고 있는 ㈜이플레이어 안종복대표는 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 구단에서 가진 안정환에 대한 이적 협상에서 페루자 알렉산드로 가우치구단주가 이적료 100만달러와 연봉 70만달러의 이적 조건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가우치 구단주는 안정환의 이탈리아 적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페루자에 꼭필요한 선수임을 강조했다고 ...

    연합뉴스 | 2001.06.01 10:00

  • [사격] 한국 공기권총 전원 본선탈락

    한국이 2001 국제사격연맹(ISSF) 밀라노월드컵대회 남녀 공기권총에서 전원 본선탈락했다. 한국은 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남자공기권총의 박병택(본선 576점)과 여자공기권총의 송지영(본선 380점. 이상 한국통신),조미경(본선 375점.한빛은행)등 출전선수전원이 결선진출에 실패했다고 알려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06.01 08:49

  • 이탈리아 아마토 사임..베를루스코니 내각 곧 출범

    줄리아노 아마토 총리의 이탈리아 중도좌파 정부가 31일 퇴진함에 따라 카를로 아젤로 참피 대통령은 최근의 총선에서 승리해 총리가 되는보수파 지도자 실비오 베를루스코니에게 곧 새 행정부 구성을 요청할 예정이다. 참피 대통령은 지난 5월 13일 총선에서 억만장자 언론재벌인 베를루스코니의 보수파 연합이 승리, 의회를 장악하게 됨에 따라 앞으로 수일 내에 그에게 새로운 정부 구성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총선에서 패배한 중도좌파의 아마토 총리는 ...

    연합뉴스 | 2001.06.01 08:29

  • [컨페더레이션스컵] 홍명보 121경기 출전...A매치 타이기록

    홍명보는 30일 컨페더레이션스컵 개막전 프랑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통산 A매치 1백21경기를 기록,지금까지 차범근씨(MBC 해설위원)가 갖고 있던 A매치 최다출전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홍명보는 지난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본선부터 현재까지 변함없이 한국 수비의 핵으로 활약해왔다. 홍명보가 내년 월드컵에서도 대표팀에 합류한다면 4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편 홍명보는 지난 29일 영국의 축구전문지 ''풋볼문디알''과 ...

    한국경제 | 2001.05.31 00:00

  • 더위에 지쳐서

    30일 이탈리아 밀라노 시내에 있는 분수대에서 한 여성이 자전거를 세워둔 채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는 섭씨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계속됐다. /밀라노AP연합

    한국경제 | 2001.05.31 00:00

  • 파바로티와 '친구'

    전설적인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29일밤 이태리 모데나에서 열린 "파바로티와 친구들" 공연에서 영국배우 캐서린 제타존스를 청중에게 소개하고 있다. /모데나AFP연합

    한국경제 | 2001.05.31 00:00

  • [월드컵 앞으로 1년 이젠 마케팅이다] (中) '물 만난 스포츠용품社'

    ... 후원하고 있는 아디다스는 지난 28일 프랑스팀이 귀국하자마자 대구시민운동장에서 차범근 전 감독이 운영하는 축구교실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사인회를 갖도록 주선했다. 유소년들에게 꿈을 준다는 기업이미지를 살리기 위해서다. 필라 이탈리아는 특정팀 대신 유명선수들을 후원해 회사이미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토종업체들 역시 ''모처럼만의 좋은 기회를 놓칠 수 없다''며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펴고 있다. ''프로스펙스''의 국제상사는 지난 96년 한·일월드컵 공동개최가 ...

    한국경제 | 2001.05.30 00:00

  • 두 여인을 지배한 다윗像의 예술혼..소설 '미켈란젤로의 딸'

    이탈리아 피렌체의 우피치미술관에는 미켈란젤로의 명작 다윗상(像)이 관광객들의 눈길을 붙든다. 높이 4.3m의 이 대리석 조각은 아이로니컬하게도 거인 골리앗을 죽인 소년의 상이다. 미켈란젤로는 1501년부터 1505년까지 4년여간 피렌체에서 다윗상을 완성할 때까지 작업과정을 외부에 일절 공개하지 않았다. 완성된 작품은 ''신의 솜씨''라 불리며 르네상스시대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베스트셀러 ''아메리칸퀼트''를 썼던 미국작가 휘트니 ...

    한국경제 | 2001.05.30 00:00

  • [TNK-세계 일류를 키우자] 한국

    ... 기술만으로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일본제품=하이테크''라는 이미지를 심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는 일본. ''기술프랑스'' ''산업프랑스''로의 이미지 변신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손을 잡은 프랑스. ''메이드 인 이탈리아'' 행사를 수십년째 전개해 오고 있는 이탈리아는 대표적 사례들이다. 하지만 우리의 경우 일등상품과 국가 이미지가 별개로 놀고 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미지가 별도움이 안된다고 보고 의도적으로 배제하려는 기업도 있다. ...

    한국경제 | 2001.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