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희락 경찰청장 전격 용퇴 배경은

    ... 2년5개월이나 지냈지만, 이번에도 경찰청장의 임기제가 지켜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경찰의 중립성을 강화하려 경찰청장에게 2년의 임기를 부여한 임기제는 2003년 도입됐고, 그동안 강 청장까지 5명이 거쳐 갔지만 임기를 지킨 이는 이택순 청장 1명뿐이었다. 어찌 됐건 강 청장의 갑작스러운 퇴진으로 경찰 고위 간부 구성에도 적지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일단 치안정감 4명 가운데 2∼3명이 교체될 것으로 보이며, 치안감 중에서도 치안정감 승진자와 계급 또는 나이 정년에 ...

    연합뉴스 | 2010.08.05 00:00

  • 경찰조직 뿌리째 `흔들'…이번엔 항명 파문

    ... 조현오 서울경찰청장의 지나친 성과주의에 있다면서 자신과 조 청장의 동반사퇴를 요구하면서 경찰 조직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경찰 내부의 항명 사건은 황운하 총경이 2007년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이 불거졌을 때 이택순 경찰청장이 한화 측 인사와 골프를 하고 전화통화를 하는 등 처신을 잘못했다는 판단 아래 이 청장의 퇴진을 요구한 것이 대표적이다. 당시 경찰은 황 총경을 파면이나 해임, 정직 등 중징계할 방침이었지만 "비판의 목소리를 짓누르려 ...

    연합뉴스 | 2010.06.28 00:00

  • `2만불 수뢰' 이택순 전 경찰청장 집유 확정

    대법원 3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29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청탁과 함께 미화 2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택순 전 경찰청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2천433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전 청장은 경찰청장 재직 시절인 2007년 7월 박 전 회장으로부터 회사 직원 등에게 문제가 생기면 잘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미화 2만달러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지난해 6월 불구속 기소됐다. 1심과 항소심은 ...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朴게이트' 박정규ㆍ이택순 유죄 확정

    박 전 수석 징역 3년6월, 이 전 청장 집유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정규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택순 전 경찰청장에게 각각 실형과 집행유예 판결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2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수석에게 징역 3년6월에 추징금 9천4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으로서 인사위원회 위원이기도 한 피고인이 박 전 회장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50억 뇌물이 무죄? … 儉 공소장 논란

    ... 2년과 추징금 2억951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박 전 회장으로부터 상품권 1억원어치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정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징역 3년6월에 추징금 9400만원인 1심을 유지했다. 2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택순 전 경찰청장도 1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추징금 2433만원이 선고됐다. 김종로 검사도 1심처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추징금 1245만원을 선고받았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1.08 00:00 | 서보미

  • '박연차 게이트' 줄줄이 감형

    ... 1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과 추징금 2억951만원을 선고받았다. 박 전 회장으로부터 1억원어치의 상품권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정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3년6월에 추징금 9400만원이 선고됐다. 이택순 전 경찰청장도 1심과 같이 징역1년에 집행유예2년과 추징금 2433만원,김종로 검사도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과 추징금 1245만원이 선고됐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1.08 00:00 | 서보미

  • 이택순 전 경찰청장 집행유예 2년 선고

    [한경닷컴]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규진)는 18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택순 전 경찰청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추징금 2433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박연차의 진술이 명확하고 본인도 검찰수사에서 수뢰 사실을 인정한 바 있는 데다 수수 당시 명백한 청탁은 없었다 해도 단순한 사교적인 의례로 직무관련성이 없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공소사실에 따라 유죄를 인정한다”고 밝혔다.이어 “경찰의 ...

    한국경제 | 2009.09.18 00:00 | 사회부

  • thumbnail
    박연차 징역 3년6월ㆍ벌금 300억

    ... 뇌물에 사용한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 "태광실업을 통해 매년 3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등 국가경제에 이바지했고 200억원 이상을 복지사업에 기여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박 전 회장은 박정규 · 정상문 · 김종로 · 이택순 등에게 45억원의 뇌물을 건네고 286억원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세종증권 인수 과정 등에서 100억원에 가까운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정대근 전 농협 회장에 대해 징역 10년에 추징금 78억7018만원을 ...

    한국경제 | 2009.09.16 00:00 | 임도원

  • 박연차 징역 3년6개월ㆍ벌금 300억 선고

    ... 휴켐스를 유리한 조건으로 인수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20억원을 건넨 혐의(뇌물공여 등)로 작년 12월 구속기소됐다. 이후 대검 중수부의 수사 과정에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박정규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택순 전 경찰청장 등에게 모두 합쳐 50억원이 넘는 뇌물을 전달한 혐의(뇌물공여ㆍ배임증재)가 드러나 지난 6월 추가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이한승 기자 abullapia@yna.co.krjesus7864@yna.co.kr

    연합뉴스 | 2009.09.16 00:00

  • '朴게이트' 1심 재판서 검찰 판정승… 14명 유죄 선고

    ... 회장에게서 불법 자금을 받은 정치인이 더 있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수사의 형평성을 훼손하고 정치적인 고려에 의한 표적수사를 했다는 비판을 받은 점은 남은 재판과 상급심에까지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끝나지 않은 1심 재판은 이택순 전 경찰청장을 비롯해 이광재ㆍ서갑원 민주당 의원과 박진ㆍ김정권 한나라당 의원,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 등 6건이다. 오는 18일 이 전 청장을 비롯해 23일 이 의원, 25일 김 의원에 대한 선고가 있을 예정이며, 서 의원과 박 ...

    연합뉴스 | 2009.09.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