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01-1710 / 1,9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씨에 사업소개' 역술인 소환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3일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에게 보물발굴사업을 소개했다고 주장하는 역술인 김모(59)씨를 소환, 이 전 전무를 알게 된 경위와 사업에 연루됐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다. 특검팀은 자신이 이 전 전무에게 사업을 소개하고 허옥석씨와 이용호씨중 이씨를 투자자로 선택하게 했다는 등의 김씨 주장에 대해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씨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보물발굴 원사업자인 최모씨가 사업이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산은 "S건설 회사채 인수는 정상거래"

    한국산업은행은 23일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전무가 산업은행에 대출압력을 넣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2000년 6월 S건설의 회사채 220억원을 1년만기 조건으로 인수하긴 했지만 금융기관의 지급보증서를 담보로한 정상 거래였으며, 이 과정에서 어떤 외압이나 청탁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산은은 해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후 S건설은 2000년 8월3일 부도났고산은은 지급보증처인 한빛은행 으로부터 원리금을 전액 회수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청와대 '비자금 관리설' 일축

    청와대가 23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 이형택(李亨澤)씨 문제를 김 대통령과 연결지으려는 정치권과 일부 언론의 시도를 강력히 차단하고 나섰다.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이형택씨 문제에 대한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친인척이라고 해서 대통령과 관련지으려는 일부의 시도는 적절치 않다"고 못박았다. 특히 오 대변인은 "일부에서 이씨가 (과거 김 대통령의 야당총재 시절) 비자금을 관리한 것처럼 주장하고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역술인 '이씨에 보물사업 권유' 주장

    진도 보물 발굴사업에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 이형택씨가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한 역술인이 이씨에게 이 사업을 소개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칭 `천기도선사(天氣道禪士)''라는 역술인 김모(59)씨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보물발굴 원사업자인 최모씨가 사업이 곤경에 처하자 평소 알고 있던 이씨에게 부탁해 달라고 했다"면서 "또다른 발굴사업자인 오모씨에게 발굴현장 바다속 지도를 그려오게 한 뒤 이씨에게 보여주고 설득해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야 '보물선 의혹' 공세 강화

    한나라당은 23일 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진도 앞바다 보물선 발굴사업 개입사건을 `희대의 권력비리''로 규정, 공세를 강화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 전 전무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 대통령 인척에 대한`봐주기 수사''의 결과였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특검에 사건의 실체와 배후몸통을성역없이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검찰은 계좌추적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야 정관계 로비의혹 규명 촉구

    한나라당은 23일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사업에 참여하는 등 ''이용호 게이트'' 연루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 전 전무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 전 전무가 이용호씨에게 보물선사업을 소개해준 배경과 정.관계 로비행각 여부 등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 부대변인은 "특히 이용호씨가 보물선 사기극으로 주가를 조작해 마련한 150억원의 행방과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이형택씨 지분이양 대가 조사 .. 특검팀, 李씨 곧 소환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뒤인 2001년 2월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 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3개월 뒤 이.오.허씨간 3자 계약으로 전환된 경위를 ...

    한국경제 | 2002.01.22 21:16

  • "보물선개입 이형택씨 사법처리" .. 특검팀, 곧 소환조사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보물발굴사업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 전 전무를 금명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특검팀은 이 전 전무와 "매장물 발굴협정서"를 체결한 발굴사업자 오모씨와 최모씨 등 사업자 2명을 이날 불러 조사했다. 특검팀은 오씨 등을 상대로 지난 2000년 11월 2일 이 전 전무와 보물발굴사업의 수익금을 나눠갖기로 약정한 경위와 이 전 ...

    한국경제 | 2002.01.22 17:43

  • [이형택씨 의혹설 청와대 표정]

    청와대는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진도앞바다 보물선 발굴사업 참여의혹이 불거지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 일단 수사결과를 주시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실제 수사가 진행되면 소문처럼 이 전 전무가 ''이용호 게이트''에 직접개입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는 분위기다.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 전 전무의 이용호 게이트 관련설에 대해 "수사결과를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씨 국감 위증논란]

    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인양사업 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문건이 공개됨에 따라 그가 지난해 9월 국회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 진술한 내용의 위증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씨는 지난해 9월27일 국회재경위 국감증인으로 출석, 보물선 인양사업 소개경위 및 사업관련자들과의 관계, 접촉경위 등에 대해 많은 답변을 했으나 21일 약정문건이 공개되면서 위증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당시 국감 속기록에 따르면 그는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2.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