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1720 / 1,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형택씨 의혹설 청와대 표정]

    청와대는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진도앞바다 보물선 발굴사업 참여의혹이 불거지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 일단 수사결과를 주시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실제 수사가 진행되면 소문처럼 이 전 전무가 ''이용호 게이트''에 직접개입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는 분위기다.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 전 전무의 이용호 게이트 관련설에 대해 "수사결과를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씨 곧 소환조사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보물발굴사업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 이 전 전무와 `매장물 발굴협정서''를 체결한 발굴사업자 오모.최모씨 등 사업자 2명을 이날 중 소환, 조사키로 했다. 특검팀은 이 전 전무에 대해서도 23,24일께 출석토록 소환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오씨 등을 상대로 2000년 11월2일 이 전 전무와 보물발굴사업의 수익금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씨 국감 위증논란]

    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인양사업 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문건이 공개됨에 따라 그가 지난해 9월 국회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 진술한 내용의 위증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씨는 지난해 9월27일 국회재경위 국감증인으로 출석, 보물선 인양사업 소개경위 및 사업관련자들과의 관계, 접촉경위 등에 대해 많은 답변을 했으나 21일 약정문건이 공개되면서 위증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당시 국감 속기록에 따르면 그는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씨 보물선 연루' 특검수사 급류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발굴 사업 지원대가로 사업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차정일 특별검사팀의 ''이용호 게이트''수사가 급류를 타고 있다. 수사착수 이후 이 전 전무에 대한 계좌추적에 주력해온 특검팀은 당초 예정을 앞당겨 이 전 전무를 조기 소환키로 방침을 바꾼데 이어 이 전 전무와 수익분배 약정을 체결한 오모씨 등 3명에 대해서는 21일 밤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의뢰하는 등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여 "보물선사건 철저 수사"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사업 개입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인척이 그런 일에 관여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가 늘 말했듯이 혐의가 있으면 그 누구에 대해서도 원칙대로철저히 조사해 흑백을 가리고 그 결과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누구도 법앞에서 특별한 혜택을 누려서도 안되고 특별한 불이익을 받아서도 안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자민련 보물선 재수사 촉구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 사업 개입의혹에 논평을 내고 "검찰 수사가 특검팀에 의해 자꾸 뒤집히는 나쁜 선례를 없애기 위해서도 당시 수사팀에 대한 문책이 불가피하다"며 "국가정보원 개입의혹도 제기되고 있으므로, 이번 기회에 이형택씨 정.관계 로비의혹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당시 수사팀의 진상규명 실패가 대통령 처조카라는 이씨의 특수한 신분 때문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작년 대검수사 또 부실논란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이용호씨의 주가조작 소재로 활용된 보물발굴 사업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이용호케이트''의 ''몸통''으로 떠오르자 지난해 검찰수사가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이전 전무는 작년 9월 대검 수사 초기부터 이씨의 보물발굴 사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지만 검찰은 "이렇다할 범죄혐의가 포착된 것이 없다"며 소환을 미뤄왔다. 이 전 전무가 이씨와 보물발굴 사업자를 연결시켜줬다는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야 수사팀문책 특검제 요구

    한나라당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사업 개입이 드러난 데 대해 이용호씨 사건 검찰수사팀에 대한 책임규명과 각종 권력형비리의혹에 대한 특검제 도입을 촉구했다. 민주당도 이날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와 그 결과에 상응하는 조치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이용호 게이트의 핵심인 보물선사업은 국가정보원과 대통령 처조카 등이 얽혀 벌인 권력형 비리사건이라는 의혹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면서 "이제 이용호 게이트 수사의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야 '권력형 비리' 전방위 공세

    한나라당은 21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진도 앞바다 보물 발굴사업에 깊숙히개입한 사실이 드러난 것은 권력형 비리의혹중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 전 전무가 그동안 맡아온 역할에 주목하면서 이씨를 위증혐의로 고발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는 한편 모든 권력형 비리의혹에 대한 특검제 도입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하는 등 여권을 압박했다. 이상득(李相得) 사무총장은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 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이후인 지난 2001년 2월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1년뒤 이-오-허씨간 3자 계약으로 전환된 ...

    연합뉴스 | 2002.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