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21-1730 / 1,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형택씨 곧 소환조사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보물발굴사업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 이 전 전무와 `매장물 발굴협정서''를 체결한 발굴사업자 오모.최모씨 등 사업자 2명을 이날 중 소환, 조사키로 했다. 특검팀은 이 전 전무에 대해서도 23,24일께 출석토록 소환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오씨 등을 상대로 2000년 11월2일 이 전 전무와 보물발굴사업의 수익금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씨 보물선 연루' 특검수사 급류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발굴 사업 지원대가로 사업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차정일 특별검사팀의 ''이용호 게이트''수사가 급류를 타고 있다. 수사착수 이후 이 전 전무에 대한 계좌추적에 주력해온 특검팀은 당초 예정을 앞당겨 이 전 전무를 조기 소환키로 방침을 바꾼데 이어 이 전 전무와 수익분배 약정을 체결한 오모씨 등 3명에 대해서는 21일 밤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의뢰하는 등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작년 대검수사 또 부실논란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이용호씨의 주가조작 소재로 활용된 보물발굴 사업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이용호케이트''의 ''몸통''으로 떠오르자 지난해 검찰수사가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이전 전무는 작년 9월 대검 수사 초기부터 이씨의 보물발굴 사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지만 검찰은 "이렇다할 범죄혐의가 포착된 것이 없다"며 소환을 미뤄왔다. 이 전 전무가 이씨와 보물발굴 사업자를 연결시켜줬다는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 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이후인 2001년 2월 국가 몫과세금 20%를 제외한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3개월만에 이-오-허씨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차정일 특검 일문일답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車正一) 특별검사팀은 22일 "공증서류만으로는 이형택씨 사법처리가 곤란하다"며 "보물선 최초사업자인 오모, 최모씨를 오늘 오전중에 불러 조사하고 이씨도 이른 시일내에 부를 것"이라고 밝혔다. 차 특검은 또 신승환씨와 접촉했던 검사들에 대한 서면질의서와 관련, "오늘중으로 답변서를 모두 제출받아 내일까지 검토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차 특검과의 일문일답. --이형택씨 언제 소환하나. ▲진행상황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사업 실체 드러날까]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관여하고 일정지분의 수익까지 보장받은 것으로 드러난 보물발굴 사업에는 이용호씨와 이 전 전무뿐 아니라 김형윤 전 국가정보원 경제단장 등 다양한 인물이 등장한다. 이용호 게이트의 핵심으로 삼애인더스 주가조작에 이용된 보물발굴사업은 원래일제강점기에 전남 진도 앞바다 등지에 묻힌 보물을 발굴하기 위해 90년대 중반부터 추진됐다. 이 중 삼애인더스 가 가장 먼저 발굴에 나선 것은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한 일본군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여 "보물선사건 철저 수사"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사업 개입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인척이 그런 일에 관여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가 늘 말했듯이 혐의가 있으면 그 누구에 대해서도 원칙대로철저히 조사해 흑백을 가리고 그 결과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누구도 법앞에서 특별한 혜택을 누려서도 안되고 특별한 불이익을 받아서도 안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만난 보물발굴 사업자 오모씨와 2001년 2월 국가몫과 세금을 제외한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특검팀은 이에따라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3개월만에 이-오-허씨간 3자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 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이후인 지난 2001년 2월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1년뒤 이-오-허씨간 3자 계약으로 전환된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여 '게이트 파문' 연타에 곤혹

    민주당은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李亨澤)씨가 보물선 발굴사업과 관련, 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새해 벽두부터 ''윤태식 게이트''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 연루설이 불거진 데 이어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사퇴 파문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불길이 보물선사건으로 옮겨붙는 등 연이은 의혹사건에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선후보 ...

    연합뉴스 | 2002.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