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5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폭증' 인니서 현대차 전세기 띄워…교민 전세기도

    ... 것은 에어앰뷸런스의 경우 코로나 환자를 1∼2명밖에 태우지 못하고, 비용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자카르타∼인천 에어앰뷸런스 비용은 1억2천500만원이다. 반면, 전세기 임차 비용은 3억8천만원 정도라서 20명 정도가 타면 1인당 약 2천만원씩 부담하게 된다.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장은 "최근 교민 감염자 급증으로 응급상황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감염 교민 가운데 중증 응급상황에 대비해 긴급귀국을 원하는 분들을 위해 전세기 수요를 파악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6.25 10:10 | YONHAP

  • thumbnail
    코스닥 입성하는 에브리봇, 25억 상당 임직원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마켓인사이트]

    ... 에브리봇은 4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받은 임직원은 우리사주조합 청약에도 참여할 수 있다. 공모 물량 총 112만주 중 우리사주조합 공모주식은 4.86%(5만4430주)다. 전체 직원수 50명으로 나눌 경우 인당 1088주를 청약할 수 있다. 에브리봇의 창업자인 정우철 대표는 보유 지분 일부를 구주 매출로 내놓으며 100억원 상당의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정 대표는 2015년 1월 에브리봇을 설립 후 경영을 총괄해오고 있다. 정 대표의 에브리봇 ...

    한국경제 | 2021.06.25 09:09 | 윤아영

  • thumbnail
    내년 일본 경제정책 어디로 가나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흘러들어갈 수 있도록 겸업과 부업을 촉진하기로 했다. 미국과 유럽에 비해 저조한 창업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일하는 방식과 재교육을 호네후토 방침에 반영한 것은 낮은 생산성을 개선하지 않고서는 경제 회복도 어렵다고 판단해서다. 일본생산성본부에 따르면 2019년 일본인 1인당 노동생산성은 8만1183달러(약 9236만원)로 주요 7개국(G7) 가운데 꼴찌였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25 07:32 | 정영효

  • thumbnail
    서울시, 장애인활동지원사 2만명에 방역물품 지원

    서울시는 마스크와 전신보호세트 등 방역물품을 25개 자치구와 168개 활동지원기관을 통해 장애인활동지원사에게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서울에서 일하는 장애인활동지원사 약 2만명 전원에게 1인당 80매씩 총 160만장의 마스크를 다음달까지 지급키로 했다. 또 이용인원이 50명 이상인 129개 활동지원기관에는 전신보호복, 안면보호구, 라텍스장갑, 마스크로 이뤄진 전신보호세트를 총 3천300개 배부해 필요시 활동지원사나 가족 등 장애인 돌봄서비스 ...

    한국경제 | 2021.06.25 06:00 | YONHAP

  • 6·25 침략 71년…北 실상 외면해선 남북관계 진전 없다 [사설]

    ... 명의 사상자를 냈다. 민간인 사상자 250만 명, 이산가족 1000만 명이 발생했다. 그러나 우리는 비극을 딛고 일어섰다. 1953년 13억달러에 불과하던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1조6382억달러로 1260배 증가했고, 1인당 소득은 460배 늘었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압축적으로 이뤘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는 국가로 성장했다. 피 흘려 나라를 지켜냈기에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과연 6·25를 제대로 기억하고, 북한의 ...

    한국경제 | 2021.06.24 17:28

  • thumbnail
    "주 45시간제…함께 런던 진출할 셰프 키웁니다"

    ... 분석’에 따르면 암소서울의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전년보다 118%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한식업 월평균 매출이 17.1%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증가율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규모 외부행사를 못하게 되자 1인당 10만원이 넘는 고급 ‘파인 다이닝’에 빠져드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 대표는 “코로나19가 심해지던 작년 중순부터 오히려 주말 매출이 급증할 정도로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아졌다”며 ...

    한국경제 | 2021.06.24 17:28 | 배정철/이서영

  • thumbnail
    광주 11대 대표 산업, 2년간 고용 87%·매출 73% 늘어

    ... 점검하는 자리였다. 대표산업은 친환경 자동차, 에너지·수소, 인공지능·드론, 에어가전·공기, 광 융합, 의료·헬스케어 등이다. 관련 기업 고용 인원은 2년간 1만1천279명에서 2만1천110명으로 87.2%, 매출액은 5조3천353억원에서 9조2천799억원으로 73.9% 증가했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도 2017년 대비 2019년이 8.37%로 전국(3.7%), 광역시(1.4%) 평균을 웃돌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4 15:48 | YONHAP

  • thumbnail
    "예산 부족 때문에"…전북 지자체들 줄줄이 지역화폐 혜택 축소

    ... 현재의 발행 규모를 감당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24일 도내 일선 시군에 따르면 가장 먼저 지역화폐 발행을 줄인 곳은 전주시다. 전주시는 지난달부터 지역화폐인 '돼지카드'의 월 발행 규모를 150억원으로 제한했다. 대부분 1인당 월 구매 한도 30만원을 채워 사용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5만명 가량만 혜택을 볼 수 있게 된 셈이다. 전체 시민 65만여명 가운데 10%에도 한참 미치지 못하는 비율이다. 전주시는 도내 자치단체 가운데 지역화폐의 1인당 구매 ...

    한국경제 | 2021.06.24 15:40 | YONHAP

  • thumbnail
    中 공산당 100주년 맞아 인권백서 발표…"인권존중 실천"

    ... 일반적인 인권 원칙과 중국의 상황을 결합해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인권 정책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인민의 생존권 보호를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9천899만여 명이 빈곤에서 벗어났으며 1인당 국내총생산도 2년 연속 1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또 사회·문화·환경 분야 권리보장 수준도 크게 향상됐다고 주장했다. 백서는 "중국 공산당은 취업 문제를 경제·사회 발전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취업 전략을 펼쳤다"고 강조한 ...

    한국경제 | 2021.06.24 15:12 | YONHAP

  • thumbnail
    “중국 의료서비스 수요↑…LG화학·휴젤 등 기회”

    ... 5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앞으로 5년간 연평균 15%씩 증가한다는 관측이다. 전망대로라면 중국 시장은 2024년에 세계 의료미용 시장의 25% 비중을 차지하게 된다. 최설화 연구원은 “중국은 지난해 1인당 평균 국내총생산(GDP)이 1만달러를 넘어섰다”며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한 중국이 필수재에서 점점 질 높은 삶을 위한 서비스로 소비 수요를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중국의 변화는 한국 기업에도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24 08:39 | 박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