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모바일tv, 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로 CJ ENM 채널 송출중단(종합2보)

    ... 양사는 서로에게 이번 사태의 책임을 전가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LGU+는 이날 참고자료를 배포하고 CJ ENM이 U+모바일tv의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면서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 간 통상적 인상률이 10% 이내인 데 비해 비상식적인 금액 요구"라고 지적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3차례에 걸쳐 구체적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6.12 18:24 | YONHAP

  • thumbnail
    SK하이닉스, 8% 임금인상 결정…"신입 연봉 8천만원 대"

    ... 오전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측과 최근 잠정 합의한 임금인상안을 표결해 통과했다.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07% 인상하고,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천만원대에서 5천40만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했다. 임금 인상률이 3∼4%였던 최근 2년과 비교해 두 배 이상이다. 최근 대기업 연봉·성과급 논란에 대응해 사측이 전향적으로 임금 인상에 나선 것이다. 아울러 회사는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원을 이달 15일 일괄 지급하기로 ...

    한국경제TV | 2021.06.12 10:49

  • thumbnail
    CJ 채널 `송출중단`…OTT 콘텐츠 사용료 협상 `충돌`

    ... 요구가 협상 결렬의 원인인 만큼,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책임이 CJ ENM에 있다"고 주장했다. CJ ENM이 U+모바일tv의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면서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 간 통상적 인상률이 10% 이내인 데 비해 비상식적인 금액 요구"라고 지적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3차례에 걸쳐 구체적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했다"며 ...

    한국경제TV | 2021.06.12 10:10

  • thumbnail
    LGU+ "CJ ENM 협상 결렬은 비상식적 인상 요구·티빙 육성 때문"

    ...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CJ ENM은 U+모바일tv의 콘텐츠 사용료로 전년 대비 2.7배(175%) 증가한 비상식적인 금액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플랫폼과 대형 PP간 연간 사용료 인상률이 10% 이내인 것을 고려하면 무리한 수준”이라는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CJ ENM에 2019년 9%, 2020년 24% 사용료를 인상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CJ ENM은 ...

    한국경제 | 2021.06.12 09:55 | 배성수

  • thumbnail
    U+모바일tv서 CJ ENM 채널 송출중단…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종합)

    ... 요구가 협상 결렬의 원인인 만큼,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책임이 CJ ENM에 있다"고 주장했다. CJ ENM이 U+모바일tv의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면서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 간 통상적 인상률이 10% 이내인 데 비해 비상식적인 금액 요구"라고 지적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3차례에 걸쳐 구체적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6.12 09:48 | YONHAP

  • thumbnail
    유플러스 모바일tv로 'tvN' 못 본다

    ... ENM이 과도한 사용료 인상을 요구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CJ ENM은 유플러스 모바일tv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할 것을 요구했다. 통상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간 인상률이 10% 이내인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큰 폭의 상승을 요구한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 채널에 대한 대가 산정은 당사자간 자율적 협의사항이라면서도 이로 인해 실시간 채널이 중단되면 시청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율적 ...

    한국경제 | 2021.06.12 09:29 | 이송렬

  • thumbnail
    LGU+ 모바일tv서 '유퀴즈' 못본다…CJ 채널 송출 중단, 왜?

    ... 인상안을 세 차례에 걸쳐 제시했으나 CJ ENM은 전년대비 175%를 올려달라고 고집했다"며 "이는 '비상식적인 금액'"이라며 CJ ENM을 맹비난했다. "플랫폼과 대형 PP간 연간 사용료 인상률이 10% 이내인 것을 고려하면 무리한 수준"이라는게 LG유플러스의 입장이다. LG유플러스는 2019년엔 CJ ENM에 콘텐츠값을 9%, 2020년엔 24%만큼 올려서 냈다. CJ ENM "콘텐츠로 이득보는 플랫폼, ...

    한국경제 | 2021.06.12 09:24 | 선한결

  • thumbnail
    U+모바일tv서 CJ ENM 채널 송출중단…콘텐츠사용료 협상 결렬

    ... 요구가 협상 결렬의 원인인 만큼,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책임이 CJ ENM에 있다"고 주장했다. CJ ENM이 U+모바일tv의 프로그램 사용료를 전년 대비 175% 인상하라고 요구했다면서 "플랫폼과 대형 방송채널사업자(PP) 간 통상적 인상률이 10% 이내인 데 비해 비상식적인 금액 요구"라고 지적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3차례에 걸쳐 구체적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6.12 09:11 | YONHAP

  • ... 콘텐츠 송출 중단, CJ ENM 책임져야

    ... 2020년 24% 사용료를 인상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두 자릿수 인상안을 수차례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으나, CJ ENM은 전년 대비 대폭 증가한 175% 인상 요구를 고집했다. 플랫폼-대형PP간 통상적인 인상률이 10% 이내임을 감안하면 CJ ENM의 주장은 무리한 수준이다. 아울러 CJ ENM은 U+모바일tv를 사용하는 고객들을 볼모로 자신들의 인상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실시간 채널 송출을 중단하겠다며 사용료 인상 주장을 고수했다. ...

    한국경제 | 2021.06.12 08:29 | WISEPRESS

  • thumbnail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임금협상 사측안 거부…"쟁의행위 추진"

    ... 최종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제시한 최종안은 노조가 요구한 수준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간극이 너무 컸다"며 "토론 결과 사측 안을 수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간 노조는 올해 기본인상률 6.8%를 요구해왔지만, 회사는 기존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준인상률 4.5% 이상으로 임금을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종안으로 임금인상 대신 노사 특별 공식 기구를 설립해 운영하자고 제안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6.10 19: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