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91-3800 / 3,8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국관광 알선 대부분 편법영업...여행목적위장

    서울시내 일반여행업체의 거의 절반이 한국인들의 중국관광을 알선하고 있으나 이들 업체의 대부분이 순수관광객의 여행목적을 현지견학이나 시찰, 상담명목으로 위장시켜 편법으로 중국관광을 알선하고 있다. 30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관광을 알선하는 서울시내 여행업체는 작년 북경아시안게임 이전엔 10여개에 불과했으나 아시안게임 이후 급증, 이날 현재 96개업체로 전체 2백4개업체의 47.1%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업체들이 미수교국인 중국 ...

    한국경제 | 1991.08.30 00:00

  • 21개 일반여행업체 지도점검...교통부, 26-31일까지

    ... 26-31일 6일동안 전국 21개 일반여행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지도점검 대상업체는 서울의 한남여행사를 비롯, 부산의 진성 관광여행사, 제주의 해외관광여행사등 전국 21개 일반여행업체로 3개 점검반이 직접 업체로 ... 알선여부 해외여행보험 가입여부 무자격 안내원 관광안내 기타 지시사항 이행여부등이다. 이번 지도점검 대상업체는 다음과 같다. 서울(16) : 한주여행사, 한남여행사, 롯데관광, 서울동방관광, 언방여행사, 아주관광여행사, ...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가자관광 등 22개 여행업체에 과징금...교통부,위법사례37건적발

    ... 19일 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월 22-27일 29개 일반여행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지도점검 결과 모두 22개업체에서 37건의 위법사례를 적발, 이 가운데 과대광고 및 사치성 해외여행 알선, 부당요금 징수, 무자격자 여행안내, ... 방문국의 문화, 예절, 풍습에 상치되는 언행과 뱀탕, 곰 발바닥요리 등 보신관광으로 국위를 실추시키고 사치성 호화여행 및 물품 과다구입 등으로 외화를 낭비하는 등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데 따라 이를 근절키 위해 여행업체들에 ...

    한국경제 | 1991.08.19 00:00

  • 외국관광객 유치계획에 큰 차질 우려

    ... 대한항공(KAL)과 아시아나항공(AAR)에는 단체객의 항공권예약 취소를 위한 협의 전화가 평소보다 3-4배가량 늘었다. 일반여행업체인 동서, 고려, 아주 등 여행사들의 일본, 미국지사 등에도 현지 거래선에서 한국관광에 대한 안전여부를 묻는 전화가 ... 있으며 관광공사의 18개 해외지사도 실정은 비슷하다. 또 원화 환율이 강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자 국내 여행업체와 관광객 송객계약을 이미 마치고 대금지불까지 끝낸 일본 여행업체들이 국내 여행업체에 원화 환율 강세에 따른 ...

    한국경제 | 1991.08.15 00:00

  • 콜레라비상...수출.식품업계 타격

    ... 강화...관광객도 크게 줄어 *** 콜레라파동은 여기서 그치지않고 농수축산물의 수출이 줄어들고 외국관광객이 크게 격감,여행사 호텔등이 혹심한 하한기불황에 시달릴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특히 여름철에 단체여행객이 많은 일본의 경우 한국을 ... 취소할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공항등의 출입국절차가 대폭강화되고 동남아나 남미등 출입자에 대한 예방접종요구등으로 일반출입자들도 상당수 줄어들 전망이다. 주로 일본으로 나가는 수산물수출은 국내는 물론 외국의 검역당국이 수출품에 대해 ...

    한국경제 | 1991.08.14 00:00

  • 미국대사관 출입정지 23개업체 명단 공개...여행사는 12개업체

    ... 비자발급신청때 가짜서류를 제출했다는 등의 이유로 미대사관의 출입을 3개월 내지 영구 정지시킨 업체의 명단이 밝혀졌다. 3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주한미대사관은 23개업체에 대해 미대사관출입 정지조치를 취했는데 이중 현재 영업중인 여행업체일반여행업 5개업체, 국외여행업 7개업체등 모두 12개사다. 또 여행업을 하다가 이미 부도등으로 폐업을 한 업체가 4개, 일반기업 1개, 기타 6개업체다. 특히 이들 업체일반여행업체인 한남여행사(대표 이술한)등 6개 여행사는 ...

    한국경제 | 1991.07.31 00:00

  • 교통부, 호화사치성 해외여행 억제키로

    교통부는 앞으로 내국인의 건전한 해외여행을 위해 해외여행상품의 과대허위광고를 금지하고 호화사치성 해외여행상품의 개발 및 광고, 판매 등을 억제키로 했다. 11일 교통부는 한국관광협회의 일반 및 국외여행업 위원장을 긴급 소집, 장상현차관 주재로 건전해외여행 알선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은 조치를 시달했다. 교통부는 이 지시에서 일반 및 국외여행업체의 내국인 해외여행 안내원에 대한 특별교육을 한국관광협회 주관으로 오는 8월 말까지 지속적으로 ...

    한국경제 | 1991.07.11 00:00

  • 관광협회, 계명여행사에 광고 수정권고

    한국관광협회는 일반여행업체 계명여행사의 5박6일짜리 일본 규슈 관광상품 광고가 소비자에게 혼동을 줄 우려가 있다고 25일 지적, 광고 내용을 수정하도록 권고했다. 계명여행사는 호텔숙박이 1박에 불과한 이 상품의 판매와 관련, ... 별도 안내서 또는 문의를 요망하는 표시를 하도록 규정, 수요자가 내용을 오해하는 사례를 막도록 하는 해외관광 여행상품의 홍보와 판매지침을 정해놓고 있는데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관광진흥법 시행령에 따라 고발등의 조치를 취할 수 ...

    한국경제 | 1991.06.25 00:00

  • 자격증 미소지자라도 해외여행 안내 가능

    ... 교통부는 앞으로 관광진흥법이 개정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이 법38조 단서 조항을 활용, 4년제 대학 이상의 학교를 졸업하고 일반여행업체나 국외여행업체에서 종사한 기간이 모두 3년 이상이며 해외여행 경험이 3회 이상인 여행사 직원이 내국 인의 국외여행 안내업무를할 수 있도록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교통부는 지난 8일 외국인 관광객의 국내여행과 내국인의 해외여행에 통역안내원 자격증 소지자를 동행시키지 않은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서 확인됐다며 국내 32개 유명 여행업체에 과징금 50만원씩을 ...

    한국경제 | 1991.06.21 00:00

  • 검찰, 김귀정양 사망 대책위 관계자에 사전영장 검토

    해외여행 자유화 3년째를 맞아 내국인 해외여행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고객수송에 전세 항공기를 이용하는 여행업체가 늘고 있다. 3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전세기를 이용한 해외여행 상품의 선두주자인 서울우성 여행사는 지난 89년부터 ... 일반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내국인 출국자는 1백56만여명으로 전년대비 28.7%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지난 1.4분기에도 40만8천명이 해외여행에 나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9%가 늘었다.

    한국경제 | 1991.06.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