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05,2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환보유액 4천523억달러…또 역대 '최대'

    ... 권리인 'IMF 포지션'(46억9천만달러)도 약 1억달러 증가했다. 하지만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72억2천만달러로 5천만달러 감소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였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3월 말 기준(4천461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3조1천700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천685억달러)과 스위스(1조520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06:00 | YONHAP

  • thumbnail
    한경연 "민간 R&D 투자 증가세 둔화…대기업 지원 확대해야"

    ... 지원이 부족하다는 점을 꼽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기업이 R&D 투자를 통해 받은 세액 공제나 감면 등의 혜택은 총 R&D 투자액의 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5개국(G5)은 정부로부터 R&D 투자액의 평균 19%에 이르는 지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규모는 우리나라가 더 컸다. 한국 중소기업의 R&D 투자에 ...

    한국경제 | 2021.05.06 06:00 | YONHAP

  • thumbnail
    이보미, ♥이완 향수병 친구로 극복 ."몇년 뒤 이 사진도 뭉클하겠지?"[TEN★]

    이보미가 일본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함께 활동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프로골퍼 이보미는 5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사진도 몇년뒤에 보면 뭉클하겠지..? 9년전 사진보다가 우리 나이에 놀라고.. 사진 한장으로 우리 모두 오늘 환하게 웃었다. 자주 찍자 "라는 글과 함께 사진 몇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이보미는 신지애, 김하늘 등 일본 프로골프 투어에서 동거동락하는 동료 선수들과 환하게 웃고 ...

    텐아시아 | 2021.05.06 05:31 | 우빈

  • thumbnail
    엎친데 덮쳤다…잘 나가던 현대차 포터·기아 봉고에 무슨 일이? [김일규의 네 바퀴]

    ... 현대모비스 등을 거쳐 현대차로 납품된다. 업계 관계자는 “온세미가 미국 업체에 우선적으로 부품을 전달하기 위해 현대차에 납품하는 이미지센서 공급량을 일방적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차량용 클러스터 반도체는 일본 르네사스가 공급한다. 그러나 르네사스 공장에서 지난 3월 큰 화재가 발생하면서 공급 차질이 빚어졌다. 르네사스는 지난달 생산을 재개했지만, 화재 이전 수준으로 복구하는 데에는 4~5개월가량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현대차는 5월이 ...

    한국경제 | 2021.05.06 05:00 | 김일규

  • thumbnail
    미 국무부, 위안부 문제 한일 갈등에 '치유와 화해' 재차 강조

    "2015년 위안부 합의같은 노력 환영"…"대북정책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미국 국무부는 5일(현지시간) 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에 대해 치유와 화해를 재차 강조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로 한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은 전 세계 여성과 소녀의 권리를 포함해 인권에 초점을 맞춘 외교 정책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또한 일본과 한국이 치유와 화해를 증진하는 방식으로 역사 관련 ...

    한국경제 | 2021.05.06 04:59 | YONHAP

  • thumbnail
    G7 외교장관 "이란 우라늄 농도 상향 우려…핵합의 복원 지지"

    ... 지원하고 있다. 성명에서 외교장관들은 이란 내 집회·결사, 종교·신념, 표현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또 이란 내 구금된 외국인·이중국적자·인권 활동가를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진행 중인 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기존 7개 회원국 외에 한국·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소속 브루나이 등이 초청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03:59 | YONHAP

  • thumbnail
    G7 외교장관 "코로나19 백신 생산 확대 위해 협력할 것"

    ...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같은 작업은 "기업 간 협력관계 촉진, 자발적 라이선싱과 상호 합의된 조건에서 기술 이전 합의 권장"을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그러나 제약 회사의 지적재산권 면제를 촉구하는 데까지는 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7개국 외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소속 브루나이도 초청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03:45 | YONHAP

  • thumbnail
    뻣뻣이 선 한일 외교, 20분 만났지만 입장차 '팽팽'(종합2보)

    전화도 안받던 모테기와 대면…스가 내각 출범후 첫 외교장관회담 북핵 문제 계속 협력…과거사·원전 오염수 문제는 평행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의 첫 만남이 어렵사리 성사되면서 그간 사실상 중단된 한일 간 고위급 소통이 재개되는 분위기다. 다만 정상적인 외교 소통을 이제 겨우 복원했을 뿐,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배상 판결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에는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요 7개국(G7) ...

    한국경제 | 2021.05.06 01:35 | YONHAP

  • thumbnail
    정의용·모테기, 20분 첫 대면…위안부·오염수 입장차 확인

    한국, 미국, 일본 3개국 외교 수장이 한자리에 모여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3자 회동이 끝난 뒤 한·일 양자회담도 이뤄졌다. 지난 2월 취임한 뒤 전화통화도 하지 못했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마주 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장관은 “좋은 대화를 했다”고 밝혔지만 위안부 배상 판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 현안에 대해 양측이 입장차를 보인 ...

    한국경제 | 2021.05.06 01:02 | 문혜정

  • thumbnail
    '선진국 경제 모임' G7, 민주주의 연대로 성격 바뀌나

    ... 기자들에게 이번 런던 회의 안건에 대해 "민주주의의 가치와 열린 사회를 수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세계 경제의 위기를 타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선진 7개 국가가 '민주주의'라는 키워드로 연대해야 할 때라는 이야기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민주주의라는 이념을 내건 새로운 국제적 연대가 형성되느냐는 질문에 "비슷한 가치를 공유하고 다면적인 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21.05.05 23: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