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5371-125380 / 130,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속타는' 청년실업자 .. 실업률 3%...'완전고용'이라는데...

    ...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취업경쟁률은 74대1로 전년도의 70대1보다 오히려 높아졌다. 노동연구원의 전병유 연구위원은 "전체적인 실업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채용시장에 발을 들여놓는 청년층의 실업난은 여전하다"며 "경기침체로 인한 일자리 감소와 함께 불만족 취업상태에서 전직에 따른 청년층의 마찰적 실업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용의 '질'은 악화=실업률 감소를 경기회복의 단순한 후행지표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문영철 스카우트 사장은 ...

    한국경제 | 2003.01.16 00:00

  • 12월 실업률 3.0%..3개월 연속 상승

    졸업시즌을 맞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청년층이 늘어나면서 12월 전체 실업률이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1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실업자수는 전달보다 4만9천명증가한 66만4천명, 실업률은 0.3%포인트 상승한 3.0%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지난 9월 2.5%로 연중 최저를 기록한뒤 10월 2.6%, 11월 2.7% 등으로3개월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이에 따라 지난해 평균 실업률은 3.0%로 지난 2000년 4.1%, ...

    연합뉴스 | 2003.01.16 00:00

  • 청년취업은 '찬바람' .. 실업률 3%...'완전고용'이라지만...

    ... 잡링크가 지난해 하반기 채용을 실시한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취업경쟁률은 74대1로 전년도의 70대1보다 오히려 높아졌다. 노동연구원 전병유 연구위원은 "완전고용이라지만 청년층의 실업난은 여전하다"며 "경기침체로 일자리 자체가 줄어드는데다 급한 김에 구한 직장이 맞지 않아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이른바 '마찰실업' 청년층이 많다"고 분석했다. ◆ 고용의 '질' 악화 =실업률 감소를 경기회복의 단순한 후행지표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문영철 ...

    한국경제 | 2003.01.16 00:00

  • [시론] 노동정책의 성공 조건..金兌基 <단국대.노동경제학 교수>

    국민들에게 정부가 역점을 두어야 할 과제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일자리 문제를 꼽는 사람이 가장 많을 것이다. 지금처럼 경기가 위축될 때 대부분의 국민들은 자신의 일자리나 자식의 일자리는 괜찮은지 본능적으로 생각하게 된다. 휴대폰이나 자동차 등 손꼽을 만한 몇개 제품 덕택에 우리나라의 수출이 늘어나고는 있지만,그렇다고 자신의 생활이 나아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의 국민들은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사업은 명맥만 간신히 유지하고 ...

    한국경제 | 2003.01.14 00:00

  • [전문대학이 뜬다] 현장중심 맞춤교육...'인기 최고'

    A 중견그룹 영업부에서 영업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김상원씨(28). 4년제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한 그가 처음 취업전장에 뛰어든 건 지난 1998년. 1년간의 구직활동에도 불구하고 일자리를 얻지 못하자 그는 과감히 전문대행 열차로 갈아탔다. 경기도의 한 전문대학에서 전산정보처리를 전공한 그는 마침내 졸업과 함께 지난 2001년 굳게 닫혀진 채용 빗장을 푸는데 성공했다. 현재 은행 등 금융권과의 신용장 거래가 주업무인 그는 4년제 대학졸업자 ...

    한국경제 | 2003.01.13 00:00

  • 올해도 美 고용시장 개선 힘들듯 .. 월가

    ... 임시 고용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바꿔 말하면 이달중 특히 유통업계의 감원이 예년처럼 많지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실업률에 대해서도 6%가 높은 수치이기는 하나 지난번 침체기의 7.8%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임을 지적했다. 와초비 증권의 실비아 연구원은 그러나 "사람들의 불만은 왜 90년대말과 같은 호조가 되풀이되지 않아 일자리가 생기지 않느냐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 (뉴욕 AP=연합뉴스) jksun@yna.co.kr

    연합뉴스 | 2003.01.13 00:00

  • 외노동자 출국연장 신청자격 제한에 반발

    ... 등외국인노동자들 수백명은 이같은 방침을 접하고 '사실상 신청을 막는 것'이라며 당국에 거세게 항의했다. 이들은 "불법체류자 상당수가 건설현장 일용직이나 파출부.용역직 등 일정한 고용주가 없는 직종에 종사하거나 동절기 등으로 일시적으로 일자리가 없는 경우가 허다한데 고용주가 신청을 하라는 것은 말도 안되는 것"이라며 불만을 터트렸다. 이날 하루 1천여명 가까운 외국인노동자들이 관리사무소에 몰렸으나 이들 대다수가 신청자격 제한방침을 이날 처음 아는 바람에 실제 신청이 ...

    연합뉴스 | 2003.01.13 00:00

  • EU집행위, 경제개혁 연내 완수 촉구..FT

    ... 회원국들에게 촉구했다. 그렇지않으면 내년에는 회원국 추가 가입과 유럽의회 선거 및 집행위 임기 만료 등이 겹쳐EU의 기능이 마비될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현 추세가 이어지면 오는 2005년까지 역내 근로자의 3분의 2에 일자리를 만들어주려는 당초의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1996년 이후 EU역내에 1천20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됐지만 2010년까지 전체 노동력의 70%를 취업시킨다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1천500만개의 일자리가 더 ...

    연합뉴스 | 2003.01.13 00:00

  • [볼록렌즈] "노 당선자, '공기업 인사 전문성 안따지겠다'고..."

    ○…노 당선자,"공기업 인사 전문성 안따지겠다"고.'개혁' 위해 '낙하산' 논란 무릅쓰겠다? ○…경기 불안으로 중소기업들도 올 채용 줄인다고.'2백50만명 일자리 창출'에나 기대해야겠군. ○…미 정부 대북한 유화제스처 속 상원은 "군사행동 불사" 초강수.어르고 뺨치고,역할분담 절묘하군.

    한국경제 | 2003.01.13 00:00

  • [안현실의 '산업정책 읽기'] '과학기술 중심론'의 함정

    일자리 창출,기술혁신과 신산업 육성,투자확대,고급인력 양성 등 성장원천과 직결되는 과제들은 대통령직 인수위가 설정한 10대 국정과제 중 어디에 위치할까. 다름아닌 '과학기술 중심사회 구축'이라는 국정과제에 속해 있다. 이를 바라보는 시각들이 어떠할까. 흥미롭게도 산업관련 부처들 사이엔 미묘한 분위기다. 과학기술부는 희망에 부풀어 있는 반면,산업정책의 중심이 어디냐를 생각하는 산업자원부로서는 긴장하는 것 같고 정보기술(IT)의 명시적인 부각을 ...

    한국경제 | 2003.0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