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23,2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년 서울시 생활임금 월 225만원…시급 1만766원

    ... 기준 근로자가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지역 물가를 반영한다.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 서울시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 노동자 ▲ 서울시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 민간위탁 노동자 ▲ 뉴딜일자리 참여자 등 총 1만4천여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9.16 07:03

  • thumbnail
    미 부자증세안 하원 세입위원회 통과…상원 통과는 미지수

    ... 대통령이 제정한 부동산 관련 세금 감면은 내년말로 종료한다. 공화당은 이번 세금 인상이 실행되면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미국을 떠나는 기업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케빈 브래디 공화당 의원은 "미국 정부가 그렇게 많은 일자리를 죽이고 가격을 올리면서 빈곤층을 정부 지원에 의존하도록 하는데 이렇게 많은 돈을 낭비한 적은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온건파들이 증세안을 반대하고 있어 최종 표결에서는 수정안이 상정될 수 있다. 더 큰 장벽은 ...

    한국경제 | 2021.09.16 06:52 | 정인설

  • thumbnail
    내년 서울시 생활임금 시급 1만766원…월 225만원

    ... 격차로 인한 민간과 공공 노동자 간 소득 불균형도 참작했다고 밝혔다. 생활임금은 3인 가구 기준 근로자가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지역 물가를 반영한다. 2015년 서울시가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했다.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 서울시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 노동자 ▲ 서울시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 민간위탁 노동자 ▲ 뉴딜일자리 참여자 등 총 1만4천여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06:01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한국 글로벌 선도기업 수 6개 불과…성장성도 미흡"

    선도기업 10개로 늘면 일자리 12만4천개 창출…"기업규제 해소 필요" 한국이 보유한 글로벌 선도기업의 경쟁력이 주요국에 비해 크게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전 세계 기업의 재무 데이터를 보유한 'S&P 캐피털 IQ'를 활용해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상위 500대에 속하는 글로벌 선도기업 수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총 6개사로 7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1위는 중국으로 총 89개의 글로벌 ...

    한국경제 | 2021.09.16 06:00 | YONHAP

  • thumbnail
    배달 앱과 美 대도시 간 갈등 고조…이번엔 '고객 정보 공유' 갈등

    ... 미국의 전국 레스토랑 협회(National Restaurant Association)는 지난 6월 "팬데믹 이후 전국적으로 약 9만개의 레스토랑이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문을 닫았다"며 "150만 개의 일자리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식당주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샌프란시스코시는 지난 6월 임시적으로 정했던 수수료 상한선을 법으로 통과시켰다. 뉴욕에서도 지난달 수수료 상한선 규제 법안이 시 의회 문턱을 넘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

    한국경제 | 2021.09.16 05:22 | 실리콘밸리=황정수

  • thumbnail
    29년간 숨어 살던 호주 탈옥수, 제 발로 경찰서 찾은 이유

    호주에서 29년간 종적을 감췄던 탈옥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15일(현지 시간) ABC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64세 남성 다르코 데식은 지난 12일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29년 전 뉴사우스웨일스주 그라프턴 교도소를 탈출한 탈옥수라고 밝혔다. 데식은 지난 1992년 8월 1일 대마초 재배 혐의 등으로 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복역한 지 13개월 ...

    한국경제 | 2021.09.15 19:18 | 김정호

  • thumbnail
    尹 "손발 노동 아프리카나 해" 劉측 "노동자에 석고대죄하라"

    ... 침을 뱉고 모욕했다는 사실을 똑똑히 아시라"고 비난했다. 이 같은 비판에 윤 전 총장은 이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60년대에는 단순노동으로 가발 같은 것을 만들어서 수출하지 않았나"라며 "고소득 일자리는 높은 숙련도와 기술로 무장돼있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후진국으로 (단순 노동이) 넘어가는 입장이니까 첨단 과학기술을 더 습득하고 연마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뜻이었다"라고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의 인문학 ...

    한국경제 | 2021.09.15 19:14 | YONHAP

  • thumbnail
    울산시, 재생에너지 보급 '앞장'

    ... 유휴부지를 재생에너지 사업 장소로 적극 제공하고, 한국동서발전과 켑코솔라, 태양광 시민협동조합 등은 재생에너지 설비 구축과 운영, 유지 등의 발전사업자로 참여한다. 발전사업자는 공공기관 건물 옥상 등을 임차해 사업을 펼쳐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한다. 공공기관은 창출한 임대료 수익으로 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 복지사업을 지원한다. 이 사업으로 2024년까지 울산지역 공공기관 26곳에 11㎿(메가와트) 용량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연간 4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21.09.15 17:47 | 하인식

  • thumbnail
    '빅테크 압박' 이번엔 고용부…"직장 괴롭힘 방지"

    ... 발굴·확산 방안’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제도 개선 사항’과 관련한 정책 방향 취지를 기업들에 소개했다. 이후 넥슨코리아와 스마일게이트홀딩스가 각각 ‘청년 인력 양성과 일자리 기회 확대’ ‘노사가 상호 존중하는 직장문화 조성’ 등을 주제로 자사가 시행 중인 정책 사례를 발표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2022년까지 경력직을 포함한 신입사원 1000명 이상을 채용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9.15 17:41 | 곽용희

  • thumbnail
    대전에 중부권 첫 'e스포츠 상설경기장'

    ... 설계했다. 시는 경기장을 거점으로 △지역 아마추어(학생·직장인) 상설리그 △충청권 아마추어 및 군장병 대회 △지역 PC방 클럽 대항전 등의 대회를 열어 e스포츠를 생활문화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또 e스포츠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e스포츠 선수 양성 △e스포츠 스태프(심판, 감독, 코치 등) 양성 △e스포츠 중계 및 방송 인력 양성 등으로 지역 내 e스포츠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구상도 세웠다. 시는 개장에 앞서 지난 11~12일 대전시장배 ...

    한국경제 | 2021.09.15 17:40 | 임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