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751-12760 / 13,9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개량신약 봇물…한국인에 '딱이야'

    ... '페로시아'가 대표적이다. 탈모 치료제는 프로페시아의 매출이 2001년 65억 원에서 2005년 163억 원으로 불어날 정도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대표적인 유망 해피 드러그로 꼽힌다. 단,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 치료제는 임산부의 경우 남성 태아의 외부 생식기에 이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절대 먹어서는 안 된다. 만지는 것만으로도 태아에게 영향을 줄 수 있어 건드리지도 말아야 한다. 복용을 중단한 후 일정 기간(12개월 정도)이 지나면 치료 효과가 사라져 ...

    한경Business | 2007.11.22 10:12

  • [지방공기업이 뛴다] 인천지하철공사 ‥ 스크린도어 설치, 안전운행 '최우선'

    ... 설치했다. 수익성 제고를 위해 지붕에는 외부광고시설물도 부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캐노피에 세계 최초의 칼라 나침반 기능 안내시스템을 도입해 방향안내 등 고객서비스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증진과 화재요인 제거를 위해 20개 역에 19억원을 들여 장애인 화장실의 칸막이와 천정재를 모두 불연재로 교체했다. 공사는 이와 함께 신규점포와 광고 및 임대사업 등을 개발,수익성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국 최초로 ...

    한국경제 | 2007.11.13 00:00 | 김철수

  • 임산부 사망, 일본 2.6배, 호주 4.3배

    ... 나타났다. 1일 보건복지부가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김춘진 의원(대통합민주신당)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 '모성사망'은 10만명당 15명으로 일본의 2.6배이고 호주의 4.3배에 달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임신.출산과 관련한 임산부의 사망을 뜻하는 '모성사망'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인 11명보다 36% 많았다. 이는 일본과 영국(5.7-5.8명)의 2.6배이며 호주의 3.5명 4.3배, 스웨덴의 7.5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사망원인은 '출혈'이 ...

    연합뉴스 | 2007.11.01 00:00

  • "입체초음파 태아에 영향 우려"

    임산부들이 이용하는 3차원, 4차원 입체초음파가 태아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신중한 이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장경수 의원(대통합민주신당)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태아에 입체초음파를 사용할 경우 기형아 유발 위험성이 있다며 임신부들이 의학적 목적이 아닌 입체초음파 진단을 받지 않도록 홍보가 절실하다고 22일 밝혔다. FDA는 지난 2004년 입체초음파 검사는 신체조직내 진동 및 체온상승을 유발할 뿐 아니라 ...

    연합뉴스 | 2007.10.22 00:00

  • 북한에서도 돋보인 기업인 시간관념

    ... “영양제인지 항생제인지 아니면 약초 말리는 공장을 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진의 파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변 장관은 또 “북측은 무상 의료를 하고 있으나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어 5세 미만 어린이와 임산부의 건강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한호 광업진흥공사 사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북측의 길거리 환영 행사에 대해 “길거리의 많은 인파들 속에서도 그 사람들 표정이 다 보이고 구호 외치는 소리도 들린다”며 ...

    한경Business | 2007.10.18 10:42

  • thumbnail
    실감나는 性교육

    효과적인 시청각 자료와 체험학습으로 청소년들의 性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 주는 '청소년 性문화센터'가 15일 오후 서울 문정동 송파 청소년수련관 1층에 개관, 방이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임산부체험과 출산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다. 문의는 ☎ 02)3012-1328.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10.16 00:00

  • 산전진료비 부담 70%가 초음파비용

    임산부의 산전 진료비 본인부담금의 3분의 2 이상이 초음파 진단에 쓰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재완 의원(한나라당)에게 제출한 산전.산후 진료비 자료에 따르면 임신부의 산전 진료비 본인부담금 58만8천원 가운데 초음파 진단 비용이 39만원으로 66%를 차지했다. 일산병원 자료에 따르면 임신 이후부터 산후 진료까지 자연분만 산모의 전체 진료비는 210만원이며 임산부 본인 부담 진료비는 46%인 ...

    연합뉴스 | 2007.10.16 00:00

  • [점프 업 코리아] 네비온 … 피부친화적 '나노 화장품' 선도

    ... 피부에 발라보았을 정도였다"며 "피부에 직접 바를 수 없는 단점으로 고가의 에스테닉숍에서만 사용하는 다크 초콜릿을 일반인도 쉽게 피부에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는 게 어려웠다"고 소개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늙은 호박이 임산부들의 출산 후 부기와 독소를 제거한다는 점에 착안해 실제 호박파우더를 함유한 호박팩 '옐로 펌프킨 뉴트리션 마스크'와 천연머드와 황토를 혼합해 만든 '워터맥스 하이드로 마스크'도 내놨다. 이와 함께 업계 최초로 천연 세라마이드 안정화를 ...

    한국경제 | 2007.10.11 00:00 | 이계주

  • thumbnail
    [저출산 함께 풀어갑시다] "마흔넘어 드디어 첫아들 봤어요"

    ... 한경과 삼성의 도움으로 우리 주현이를 만날 수 있었어요. 정말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제 주위엔 아이를 갖고 싶어도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아기 비용이 겁나서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이런 비용은 정부에서 다른 예산을 줄여서라도 지원해 줘야 하는 것 아닌가 합니다." 이씨 부부는 자신들의 사연이 임산부의 날(10월10일)을 맞아 불임부부들에게 힘과 용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활짝 웃었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0.10 00:00 | 박수진

  • 삼성코닝정밀유리, 임신ㆍ출산 친화기업 대통령상

    ... '해맑은 엄마'(인공수정 시술비 지원 사업) 캠페인을 공동 주최하고 있는 삼성코닝정밀유리가 임신·출산 친화기업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삼성코닝정밀유리의 이석재 사장은 10일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 돔 아트홀에서 열린 '제2회 임산부의 날' 행사에서 해맑은 엄마 사업 등 다양한 저출산 극복 프로그램을 진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임신·출산 친화 기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해맑은 엄마 캠페인은 불임부부 413쌍에게 회당 50만원 한도 내에서 두 차례에 걸쳐 인공수정 ...

    한국경제 | 2007.10.10 00:00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