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11-4420 / 4,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치구 전문기자의 '중소기업 경영전략'] '이목구비'가 즐거우면 뜬다!

    ... 컴퓨터 속에서도 움직이지 않는 화면보다는 움직이는 동영상이 눈을 더 즐겁게 한다. 동영상 가운데서도 "초정밀 체 동영상"은 히트칠 만한 아이템이다. 카메라도 눈을 즐겁게 하는 아이템이다. 이 카메라기능을 디지털화해 멀리 ... 둘째로는 귀의 기능을 확장해보자. 새 자동차를 타면 기분이 좋아진다. 그 이유는 깨끗함 때문일까. 아니면 새차 냄새 때문일까. 안정감 때문일까. 그러나 자세히 분석해보면 새차는 조용한 엔진 소리 바람이 마주치는 소리 급발진에도 ...

    한국경제 | 2003.01.21 00:00

  • [2002 달군 프랜차이즈] '틈새라면' .. 日에도 지점

    ... 도중 면이 퍼지지 않게 하려는 배려가 숨어 있다. 이렇게 정성을 들인 '빨계떡 라면'은 라면 특유의 기름기나 냄새가 나지 않고 처음에는 매워서 망설이다가도 한번 맛을 보면 오묘한 양념의 배합에서 나오는 얼큰한 맛을 잊지 못하게 ... 명동 본점 벽에는 손님들의 낙서로 빼곡히 채워져 있다. 손님들은 라면을 빨계떡, 단무지를 파인애플, 휴지를 걸레로 부르며 독특한 문화를 이루는데 한몫을 했다. 가맹점에도 본점과 같은 '틈새문화'가 전파되는게 김 사장의 바람이다. ...

    한국경제 | 2002.12.16 00:00

  • [한경에세이] 점대칭 .. 배찬희 <시인>

    ... 반 이상은 한 남자와 같은 곳을 바라보며 살아왔다. 그러기에 조율이 잘 된 현악기처럼 팽팽한 긴장감은 사라졌지만 그 대신에 어느덧 달력의 빨간 날 같은 편안함이 자리 바꿔 앉아 있다. 선잠 속에서 더듬는 그의 손길이 좋았고, 냄새 풀풀 풍기며 맞춤해도 싫지 않았다. 이렇게 남편은 24시간 완벽하게 내 편이었다. "내가 행복하면 그도 당연히 행복하지"하며 아예 늘어지다 못해 줄 끊어진 악기를 들고도 내 멋대로 연주하고,그 소리에 도취되어 살아왔다. ...

    한국경제 | 2002.12.13 00:00

  • 소스 찍어 안에 넣으면 '사르르!' .. '샤브샤브'

    ... 내온다. 랍스터는 살집이 탱탱하게 올라 육질을 씹는 맛이 그만이다. 랍스터의 껍질을 벗기고 미강소스에 살짝 찍어 에 넣으면 쫄깃쫄깃한 바다 내음이 안 가득 퍼진다. 고소하고 담백한 바다가재의 뒷맛이 잘 살아난다. 샤브샤브를 ... 값이 싼데도 돼지고기 육질이 훨씬 더 부드럽게 느껴진다. 얇게 썬 핑크색의 돼지고기를 육수에 서너 번 휘휘 저어 에 넣으면 육질이 씹힐 틈도 없이 녹아 버린다. 돼지고기 특유의 냄새도 전혀 없다. 곱게 간 참깨를 이용해 걸쭉하게 ...

    한국경제 | 2002.12.12 00:00

  • [조리사출신 호텔임원 3人] 후 '佛跳牆'.정 '바닷가재...' 대표요리

    ... 만든 불도장은 지난 89년 처음 소개됐을 때부터 정재계 인사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불도장이 사람들의 에 회자되자 "불공을 드리던 스님들도 그 냄새에 이끌려 담을 넘는다"는 요리 이름이 당시 불교계의 반발로 샀고 결국 ... 새로운 요리개발에도 한계가 있다"며 "해산물을 주재료로 할 경우 독자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한해 조리사 장에서는 씨푸드가 더욱 매력있다"고 말한다. 서울힐튼의 박효남 이사는 "소금으로 싸서 구운 농어요리"와 관련한 추억이 ...

    한국경제 | 2002.12.09 00:00

  • [中企 현장] '생산직 공백' 해소대책

    ...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먼저 실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기업의 생산현장에서 근무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시급하다고 을 모으고 있다. 지난 95년엔 실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기업에 취업한 인원이 전체의 80%에 달했다. 그러나 ... 생산현장에서 3D 요인을 제거하는 사업도 병행돼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정헌수 광우시스템 대표는 "생산현장에서 열 냄새 분진 소음 등을 줄이는 장비를 만드는 기업에 대해서는 정책자금을 과감히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

    한국경제 | 2002.12.02 00:00

  • 인사담당자 40%, "구직자 외모 채용에 영향"

    ... 면접시 선호하는 구직자 스타일은 남성의 경우 '175~180cm 키에 염색하지 않은귀밑머리, 보통 체격에 바지 정장을 은 구직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여성은 '160~165cm 키에 긴 생머리, 보통 체격에 밝은 색상의 치마 정장을입은 구직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꺼리는 스타일은 남성의 경우 '술.담배 냄새'(38.2%), '덥수룩한 수염'(34.2%), '튀는 헤어스타일'(14.5%) 등이었고 여성은 '진한 화장'(35.5%), '독한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DJ 노믹스 5년] (1) '상황논리에 휘둘린 시장경제'

    ... DJ노믹스가 어떤 법규에 근거했느냐는 적법성 논란은 지금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선(先) 조치, 후(後) 법' 사례도 많다. 공식 문건을 거의 남기지 않은 정부 처리과정을 보면 결코 시장친화적이라고 보긴 어렵다. 경제관료들이 ... 있다. 최근 은행들에 담보 인정비율을 낮추도록 하는 등 잇달아 내놓고 있는 가계대출 억제대책도 '관치(官治)'의 냄새가 물씬 난다. 양도세율의 대폭 인상 등 세제를 동원한 부동산 투기억제대책 역시 시장규율이 아니라 가격과 행정지도로 ...

    한국경제 | 2002.11.18 00:00

  • [마켓패트롤] '강경 젓갈시장'.. 김장철맞아 줄잇는 팔도 손님

    ... 전국에서 유통되는 젓갈의 60%가 이곳을 거쳐간다. 김장철을 앞둔 11월 초순은 젓갈 성수기. 시장이 온통 젓갈 냄새로 진동하는 때다. 이때쯤이면 폐광 토굴이나 저온창고에서 알맞게 익은 햇젓갈들이 쏟아져 나온다. 일요일인 3일 ... 바가지가 전부인 듯싶더니 덤이 예닐곱 번이 넘는다. 봉지 안에 새우젓이 산처럼 쌓이자 돈을 꺼내든 전라도 할머니의 이 함지박 만하게 벌어진다. "아이고 배보다 배꼽이 더 크네." 강경에서는 저울 대신 바가지(대박)를 즐겨 쓴다. ...

    한국경제 | 2002.11.04 00:00

  • [건조증] 뻑뻑한 눈엔 '인공눈물' 한두방울씩

    메마른 날씨가 이어지고 실내 난방이 시작되면서 건조한 공기로 인해 눈 안 피부 등의 이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눈물 분비량이 줄어 눈이 뻑뻑해지는 안구건조증, 쌀쌀한 바람과 자외선에 수분을 빼앗겨 가려움증과 각질이 ... 침이 부족해 안이 마르는 증상이 지속되면 세균의 번식이 왕성해져 충치 등 각종 치주질환에 걸리기 쉽고 고약한 입냄새까지 풍기게 된다. 침분비가 급격히 떨어지는 주된 원인은 구호흡 때문이다. 으로 숨을 쉬게 되면 술이 말라 ...

    한국경제 | 2002.11.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