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91-4600 / 4,6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후라보노껌 의장분쟁 조짐 .. 롯데-해태, 침해여부 신경전

    ...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 해태제과는 지난93년 내놓은 후라보노이드껌을 무설탕으로 바꾸면서 포장지 색깔을 초록색에서 흰색으로,상표글씨를 흰색에서 짙은 초록색으로 변경했을 뿐이라고 강조. 해태제과는 또 자사제품에 "입냄새제거,무설탕껌"등의 글씨를 넣었다고 지 적. 후라보노껌의 의장권을 놓고 벌어지고있는 양사간 공방은 롯데제과의 제소 로 법정으로까지 비화될 전망. 후라보노와 관련된 특허문제는 90년 롯데제과와 동양제과가 후라보노 상표 권을 놓고 ...

    한국경제 | 1995.09.10 00:00

  • 어린이용 풍선껌 '하이칼라' 돌풍..판매 두달만에 5억넘어

    ... 지난5월 내놓은 이 제품은 6월 4억7,200만원에 이어 7월중 7억9,300만원어치가 판매된것. 이같은 풍선껌의 판매호조는 국내껌시장이 10대후반과 성인층을 겨냥한 제품위주로 성장해온 추세와 대조적인것. 그동안 국내껌시장은 입냄새를 제거하는 후라보노껌과 무설탕껌등 10대후반과 성인층을 겨냥한 제품이 주도해왔으며 어린이층을 겨냥한 풍선껌판매는 월2억~3억원을 넘기기가 힘들었던 상황. 롯데제과 관계자는 "판매시점정보관리(POS)자료에서 풍선껌 하이칼라 판매량이 ...

    한국경제 | 1995.08.08 00:00

  • [홍루몽] (147) 제6부 진가경도 죽고 임여해도 죽고 (9)

    ... 그 장목 널감을 쓰면 금상첨화가 될 것도 같았다. "그 값이 얼마나 하는가?" 가진이 침을 삼키며 설반의 만 쳐다보았다. "값이야 천냥을 준다고 해도 이만한 물건 어디 가서 구할 수가 없지요. 값은 따질 수도 없으니까 ... 하였다. 인부들이 가지고 온 널감들을 보니, 두께가 모두 여덟치씩이나 되었다. 나뭇결은 빈랑나무 무늬같고 냄새는 단향이나 사향같이 은은하였다. 널감을 손으로 두드리면 금속이나 옥을 두드릴때 나는 소리가 났다. 그만큼 두껍고 ...

    한국경제 | 1995.08.02 00:00

  • [토틀패션] 휴가용 가방..자연소재 가방/타월 유난히 '눈길'

    ... 스폰지타월은 원래 전문 스포츠용품이었으나, 수영을 즐기는 인구의 증가로 인해 대중화되기 시작한 제품. 요즘 수영장등에서 에서 으로 소문이 번져, 일약 히트상품으로 부상했다. 이 타월의 가장 큰 장점은 뛰어난 흡수력. 보통 타월은 웬만한 크기가 아니면 수영과 샤워후 젖은 몸을 닦기에 턱없이 모자라고, 나중에 가방 속에 보관하면 금방 불쾌한 냄새가 난다. 그러나 스폰지타월은 일반섬유가 따라올수 없을 정도로 흡수력이 좋으며, 바이오 항균처리가 돼있어 냄새도 나지 ...

    한국경제 | 1995.07.30 00:00

  • [영국오픈 리포트] "세계최초 코스에서 세계최고의 '오픈'"

    ... 세인트앤드루스 GC 올드코스는 음침한 북구의 바닷바람과 그 바람에 휘날리는 억새풀, 그리고 분화구와 같은 벙커들만이 "검은 "을 벌리고 있는 곳이다. 비비람이라도 몰아치면 이곳의 여름은 순식간에 겨울로 변하는 그런 쓸쓸한 들녁이다. 역사를 모르는 골퍼들에게는 이곳이 고독한 황무지일 뿐이다. 그러나 역사를 아는 골퍼들은 이곳에서 골프의 냄새, 골프의 정신을 느낄수 있다. 13세기 중엽, 이곳 어부들은 해안가로 부터 조약돌을 막대기로 치며 집으로 돌아왔을테고 그러다가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홍루몽] (119)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16)

    ... 내미는 순간, 왈칵 위에서 끈적끈적한 것들이 쏟아져 내렸다. "억" 소리를 지르려다 말고 가서는 얼른 손으로 을 막았다. 그리고 코도 함께 막았다. 위에서 쏟아진 것들은 바로 똥과 오줌들이었다. 누가 분뇨통을 기울여 부셔낸 ... 속삭였다. "자, 빨리 달아나게" 가서는 그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뒷문을 향해 뛰기 시작했다. 똥 오줌 냄새를 풀풀 풍기며 집으로 돌아온 가서는 눈이 둥그래진 문지기 하인에게 거짓말을 해대었다. "하도 어두워서 그만 똥통에 ...

    한국경제 | 1995.07.04 00:00

  • [홍루몽] (117)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14)

    ... 그러나 그 사람은 어둠 속에서 아무 말없이 고개만 숙이고 있었다. 얼굴은 잘 보이지 않지만 옷입은 모양이라든지 향수냄새 등으로 미루어 보아 역시 희봉임에 틀림없었다. "그렇게 부끄러워 마시고 이쪽 구들로 오세요" 그러면서 그 사람을 ... 들어왔다가 이렇게 봉변을 당하고 있다니까. 이방에 무슨 상사귀신이 사나" 가서 밑에 깔려있는 사람이 비로소 을 열러 촛불을 들고 온 사람에게 대답했다. 촛불이 점점 더 가까이 다가왔다. "아니, 가서 아냐? 아이쿠, 가서가 ...

    한국경제 | 1995.07.02 00:00

  • 제과업체간 무설탕껌 시장쟁탈전 가열

    무설탕껌 분야에서 해태제과에 뒤져있던 롯데제과가 무설탕껌 신제품인 후 라보노 껌을 시판, 제과업체간 무설탕껌 시장쟁탈전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 다. 롯데제과는 입냄새 제거기능을 갖고있는 후라보노껌에 충치를 억제하는 자 일리톨을 넣은 "무설탕껌 후라보노"를 개발, 29일부터 시판에 들어간다. 이에따라 국내에서 시판되는 무설탕껌은 해태제과의 덴티큐, 롯데제과의 덴티스트, 동양제과의 워시를 포함, 제품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내껌시장의 ...

    한국경제 | 1995.05.28 00:00

  • [데스크칼럼] 선거와 중소기업 .. 이기한 <산업2부장>

    ... 대해서도 실현여부에 대한 미심쩍은 면이 많다. 지난 15일 민자당이 발표한 부가가치세 면세점 인하공약은 더욱 선거냄새를 풍긴다. 소규모 영세업체의 부가세 면세범위를 현행 1,200만원이하에서 2,000만원이하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 해서는 안된다. 설혹 기업이 선거후유증에 시달릴 경우 대기업은 나름대로 적응력을 갖고있지만 중소기업은 치명상을 을지도 모른다. 이번선거가 국가경제에 주름살을 주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1일...

    한국경제 | 1995.05.21 00:00

  • [우리주를 말한다] 태흥피혁..통가죽 수출...수익급증 예상

    ... 최근 안산2공장을 신설했다. 기본적으로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원단업체중 원단산업의 불황으로 파산한 기업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 증명하고 있다" -왜 사양산업이란 인식이 퍼졌다고 보는가. "역사가 깊어 첨단의 냄새가 나지않기 때문일 것이다. 폐수를 방출 한다는 이미지도 있다. 그러나 공장을 와보면 바뀐다. 최첨단기계로 제품이 만들어지고 폐수처리시설도 확실히 갖춰 걸려진 물로 세수를 해도 문제가 없다" -주가가 1만원대에 있는데. "최소한 ...

    한국경제 | 1995.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