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0,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대, 수능 위주 선발 확대…2023년도 정시 모집 40.1%

    ... 2023학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정시모집 비율을 40.1%까지 확대한다. 서울대는 29일 발표한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입학전형 시행계획'에서 수시모집 일반전형 1천408명, 정시모집 일반전형 1천179명, 수시모집 지역균형전형 565명, ... '(가칭)역사학부'를 신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과대학은 모집단위 '공과대학 광역'을 신설해 정시모집 지역균형전형으로 40명을 선발한다. 공과대학 광역으로 입학한 학생은 입학 후 한 학기가 지난 뒤 항공우주공학과, 전기·정보공학부, ...

    한국경제 | 2021.04.29 17:32 | YONHAP

  • thumbnail
    서울 주요대 정시 비율 40%로 높인다…現 고2, 수능 중요성 커져

    현재 고등학교 2학년들이 치를 2023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모두 정시모집 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한다. 2022학년도 정시 비율이 30% 수준인 서울대와 중앙대도 40%로 끌어올린다. 이에 따라 ...; 대학 정시 확대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198개 대학의 ‘2023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29일 발표했다. 2023학년도 대입 전체 모집인원은 34만9124명으로, 이 중 22.0%인 ...

    한국경제 | 2021.04.29 16:49 | 김남영/최만수

  • thumbnail
    순천향대,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AI·SW 융·복합 인재양성

    ... 일반트랙(7개)과 특화트랙(2개)으로 9개 대학을 SW 중심대학으로 신규 선정했다. 순천향대는 일반트랙으로 기존 SW 중심대학과 신청요건(SW 입학정원 100명 이상)과 지원금(연 20억원)이 동일하다 이 대학은 웰라이프 생활·실습형 빅데이터 기반의 교육연구 플랫폼(BLEP) 및 RAINBOW 교육 플랫폼 구축, SW융합대학(가칭) 신설, SW 특기자 전형 신설, 전교생 SW 기초교양 필수화, SW 친화적 교원업적평가제도 개선 등을 추진한다. 또 SW 전공교육 이수학점을 높이고, ...

    한국경제 | 2021.04.29 16:07 | 강태우

  • thumbnail
    서울 주요 16개 대학 2023학년도 정시로 신입생 40% 이상 선발(종합)

    '학종 꼼수 확대 논란' 서울대 입학전형도 대교협 심의 통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치르는 2023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정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으로 신입생을 40% 이상 선발한다. 정시모집 전형에 교과 평가를 새롭게 반영하기로 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꼼수 확대 논란을 빚은 서울대의 대입전형도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의 심의를 통과해 그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1.04.29 15:24 | YONHAP

  • thumbnail
    영재학교 입학생, 의대 진학 희망하면 일반고로 전학 권고받는다

    8개 영재학교 입학전형 모집요강에 반영…기숙사·독서실 이용 제한, 장학금도 반납 영재학교들이 의약학 계열로 진학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신입생 모집 요강에 명문화하고 지원자들에게 서약을 받는다. 경기과학고, ... 학생의 경우 학교는 대학 진학 상담, 진학 지도를 일절 하지 않고 일반고 등으로 전출을 권고한다고 명시됐다. 대학입학 전형에 필요한 학교생활기록부에는 연구 활동 등 영재학교에서 추가로 운영되는 교육과정을 기재하지 않고 창의적 체험활동 ...

    한국경제 | 2021.04.29 12:01 | YONHAP

  • thumbnail
    서울 주요 16개 대학 2023학년도 정시로 신입생 40% 이상 선발

    '학종 꼼수 확대 논란' 서울대 입학전형도 대교협 심의 통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치르는 2023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정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으로 신입생을 40% 이상 선발한다. 정시모집 전형에 교과 평가를 새롭게 반영하기로 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꼼수 확대 논란을 빚은 서울대의 대입전형도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의 심의를 통과해 그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1.04.29 06:00 | YONHAP

  • thumbnail
    [대학 생글이 통신] 논문 작성·번역봉사·독서…도전이 스스로를 발전시켜

    안녕하세요. 생글기자 13기 황민하입니다. 오늘은 저의 고등학생 때 이야기를 잠깐 해보려 해요. 제가 어떻게 생활했는지, 교과와 비교과는 어떻게 챙겼는지 등에 대해 말씀드릴까 합니다. 우선 저는 지방 일반고를 나왔고, 학생부종합 전형으로 성균관대학교에 입학했어요. 저는 고교에 입학하면서부터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대학을 가겠다고 마음먹었지만, 무조건 이 전형에만 집중한 건 아니었습니다. 논술전형으로도 지원해보고 싶어서 독서와 논술 공부를 꾸준히 했고, ...

    한국경제 | 2021.04.26 09:02

  • thumbnail
    교대 통폐합 '도미노' 오나…교육계 갈등 확산

    ... 총동창회장은 “이번 통합 추진은 총장과 일부 교수 등 대학본부 주도하에 일방적으로 추진된 밀실 행정의 전형”이라며 “대학의 존폐와 관련된 중차대한 사안을 법령과 학칙에 따라 교수와 학생, 직원으로 구성된 ... 급감에 위태로운 교대 교원단체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교대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교육대학 입학생 수는 2006년 6235명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해 2013년부터 3000명대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로 ...

    한국경제 | 2021.04.23 17:07 | 김남영/최만수

  • thumbnail
    연세대학교, 조국 아들 대학원 입학 취소 논의 여부 검토중

    연세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대학원 입학서류 등을 무단 폐기한 교직원에 대한 징계 절차가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조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의 입학 취소를 논의하기 위한 위원회 구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 내렸다. 교육부가 지난해 7월 연세대를 상대로 실시한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원 7개 학과에서 2016년 후기 입학부터 2019년 후기 입학까지 4년간 입학전형 자료를 보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당시 법령을 살펴보면 입학전형 ...

    한국경제 | 2021.04.22 21:26 | 김정호

  • thumbnail
    연세대 "조국 아들 입학 취소 논의할 위원회 구성 검토"

    대학원 입학자료 미작성·미보존 교직원 75명 징계 절차 연세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조모씨의 대학원 입학서류 등을 무단 폐기한 교직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조씨의 입학 취소 등을 논의하기 ... 진행 중이다. 앞서 교육부는 2019년 7월 연세대를 상대로 종합감사를 벌인 결과 대학원에서 2016학년도 후기 입학부터 2019학년도 후기 입학까지 입학전형 자료가 보존되지 않은 사실을 적발했다. 대학원 입시 서류는 4년 이상 ...

    한국경제 | 2021.04.22 16: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