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06,2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금·복지 누가 떠맡나…유소년·생산인구 감소 '아찔'

    ... 개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젊은 인구의 감소는 경제 활력과 생산성을 떨어트려 잠재성장률을 약화하고 고령 인구의 증가는 재정부담을 가중하고 결국은 증세로 인해 민간의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성 교수는 "이를 막기 위해서는 인구의 유지 노력과 함께 자원의 재배치와 노동시장·규제 개혁으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면서 "이런 과정을 통해 우리 자녀 세대에 부담이 전가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30 05:30 | YONHAP

  • thumbnail
    충북 31명 확진…청소년캠프·성인콜라텍 또 집단감염(종합)

    ... 1명 포함)이다. 연쇄감염이 이어지는 청주지역 댄스학원·헬스장과 관련, 자가격리자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학원·헬스장 관련 확진자는 각각 21명, 36명으로 늘었다. 자가격리중이던 청주의 한 무역업체 직원 1명과 이 직원의 자녀 1명도 확진됐다. 이 업체 관련 누적 확진자는 17명이 됐다. 청주에서는 자가격리자 2명의 감염이 확인됐고 해외 입국 외국인 2명도 양성으로 나타났다. 충주에서는 성인콜라텍과 관련해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전날에 이은 누적 ...

    한국경제 | 2021.07.29 22:06 | YONHAP

  • thumbnail
    "장 담그고 재테크한 양반…조선 남성은 살림꾼이었다"

    ... 수단으로 뽕나무 재배를 권장했다. 그는 아들에게 부친 편지에서 "뽕나무를 심어서 누에 치는 일은 선비로서의 명성을 잃지 않으면서 큰 이익도 얻을 수 있으니 세상에 또 이러한 일이 어디 있겠느냐"라고 했다. 이 밖에도 저자는 자녀와 손자 교육, 정원 가꾸기 등에 나선 양반들의 활동상을 흥미롭게 전한다. 저자는 "조선은 인간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거의 모든 것을 집 안에서 자급자족하던 가족 사회였다"며 "조선시대 양반 남자는 수많은 집안 살림에 참여했고, 만약 ...

    한국경제 | 2021.07.29 19:07 | YONHAP

  • thumbnail
    하천 빠진 초등생 구하고 화재 진압 '포스코히어로즈'

    ... 말했다. 이씨는 지난 12일 경남 함안군 광려천 인근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던 중 초등학생 세 명이 하천에 빠져 살려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뛰어들어 세 명을 연달아 구조했다. 이씨는 “두 자녀를 키우는 아버지로서 아이들의 생명을 꼭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10일 수원시 영통구의 한 대형 상가에 들렀다가 인테리어 공사 자재 더미에서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자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

    한국경제 | 2021.07.29 18:24 | 황정환

  • thumbnail
    [한경에세이] "그날은 꼭 올 겁니다"

    ... 곳곳을 누볐는데 프레디 머큐리가 사랑하고 찰리 채플린이 머물렀던 아름다운 레반 호수가 지금도 눈앞에 아른거린다. 1990년 독일 통일 전에는 서베를린을 가기 위해 자동차로 동독 영토를 지나서 들어갔다. 당시 두 살, 다섯 살인 어린 자녀들을 태우고 하루에 400~500㎞를 달렸다. 고등학교 시절 이탈리아 소렌토 하면 유명했던 노래 ‘돌아오라 소렌토로’를 따라가 보기도 했다. 이 모든 추억이 일기장을 넘기듯 머릿속에 남아 있다. 프랑스, 스페인, ...

    한국경제 | 2021.07.29 18:00

  • thumbnail
    DK도시개발·DK아시아, 건설공사관리회사 선정

    ... 25m 길이의 3개 레인 수영장이 시공될 예정이다. SPA와 사우나시설도 들어서며 최근 골프 인구가 증가하는 것에 발맞춰 단지 내에 스윙폼 분석을 위한 최신 GDR기기가 갖춰진 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도 계획돼 있다. 홈클리닝, 자녀하교도우미, 노부모 안심콜 등 다양한 서비스 등으로 준비할 컨시어지서비스와 함께 방문 손님의 규모에 맞게 분리 또는 일체형으로 사용 가능한 맞춤형 게스트하우스도 설치된다. 생일, 홈파티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테마형 파티룸과 국공립 ...

    한국경제TV | 2021.07.29 17:00

  • thumbnail
    억대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은행원들…경찰 "감사합니다"

    자녀 사칭·대출 대환 등에 속은 피해자 이상한 낌새 확인하고 예방 최근 대전에서 은행원들이 잇따라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를 막아 경찰에서 감사를 표했다. 29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에 근무하는 A씨는 한 70대 여성이 현금 3천만원을 찾으면서 휴대전화를 계속 만지작거리며 품에 숨기는 행동을 보고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보이스피싱 연관성을 직감한 A씨는 이 여성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자녀 납치 사칭에 속은 정황을 확인하고 ...

    한국경제 | 2021.07.29 16:14 | YONHAP

  • thumbnail
    위조 졸업장으로 대학원 합격 30대 덜미…입학 취소

    ... 했지만, 졸업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외대는 졸업장 위조 사실을 모르고 A씨를 합격시켰다가, 성적증명서 등 미비한 서류를 받으려고 일본 대학에 직접 연락하는 과정에서 A씨의 거짓말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부산외대 교수의 자녀로 알려지며 대학 내부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수사를 벌인 결과 교수가 관여한 정황은 없고 자녀의 단독 범행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외대는 A씨 입학을 취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9 15:58 | YONHAP

  • thumbnail
    "연우·하영 애들은 몰라"…'도장깨기' 장윤정♥도경완, 트롯 캠핑 여행 떠난다 [종합]

    ... 싸울까봐"라며 웃었다. 도경완은 "단점은 없다. 신경 쓰이는 건 장윤정, 도경완 부부를 좋아하는 분들께 실망 시키면 안 되겠다는 마음이다. 1+1이 3가 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자녀 연우와 하영이의 반응은 어땠을까. 장윤정은 "안 알려줬다. 각자 일하러 가는 줄 안다. 왜 요즘 캠핑 안데려 가냐고 하더라. 방송 안 보여줄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도경완은 "연우는 내가 주말에 따로 캠핑을 ...

    텐아시아 | 2021.07.29 14:48 | 태유나

  • thumbnail
    남양주시, 저소득층 학습용 스마트 기기 지원 확대

    경기 남양주시는 디지털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학습용 스마트 기기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중·고교 2∼3학년 자녀를 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저소득 한부모 가정도 스마트 기기를 지원받을 수 있다. 남양주시는 지난해부터 이들 가정의 초등학생 전 학년과 중·고교 입학생에게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중·고교 2∼3학년 수요가 늘자 지난달 관련 조례를 개정해 ...

    한국경제 | 2021.07.29 14: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