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9,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피 외인·기관 매수에 1%대 상승…3,070대 진입(종합)

    ...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 등이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최근 순환매 장세에서 상대적으로 부진한 2차전지주와 자동차주가 반등하며 증시 상승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LG화학(1.13%), 삼성SDI(2.92%), SK이노베이션(8.78%) 등 배터리 3사와 현대차(1.86%), 기아차(4.07%), 현대모비스(5.11%) 등 자동차 관련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LG전자(8.19%)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사를 함께 설립할 마그나가 애플카 생산 의지를 ...

    한국경제 | 2021.03.30 15:57 | YONHAP

  • thumbnail
    물가상승·배당 두마리 토끼잡으려면…"통신·식품주 노려라"

    ... 경쟁으로 증가했던 마케팅 비용의 인식이 올해 끝난다"며 "마케팅 비용 감소로 이익 상승폭이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유와 자동차주에 대한 경계론도 나왔다. 강현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정유는 유가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거리를 두고 지켜보는 게 좋고, 자동차는 북미·중국 등에서 시장점유율이 감소세인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9 15:42 | 고윤상

  • thumbnail
    다시 달콤해질 시간…금융·소비·건설株 채워둬라

    ... 대형주보다 중소형주,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반도체는 여전히 시장을 주도할 업종 1위로 꼽혔지만 지난 1분기(77.5%)에 비하면 응답자 비중이 34%로 크게 낮아졌다. 2차전지와 바이오, 자동차주에 대한 기대치도 줄어들었다. 그 대신 2분기 주목할 업종으로 경기소비재와 금융주, 건설주를 지목한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경기 회복 국면에 들어서자 시장 지형이 확연히 달라지고 있음을 반영하는 결과다. ...

    한국경제 | 2021.03.28 17:34 | 설지연

  • thumbnail
    전기차 지형 재편? 증시 테슬라 '제동' 전통완성차 '가속'

    전기차 시장 성장에 힘입어 전세계 시가총액 1위 자동차 업체로 부상한 테슬라의 주가 상승세에 최근 제동이 걸렸다. 반면 전열을 정비하고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 전통 완성차 업체들의 주가 상승세는 오히려 갈수록 속도를 올리는 ... 상승은 투자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테크 기업들처럼 테슬라에도 불리한 경영 여건이 될 수 있다. [표] 세계 주요 자동차주 주가 추이 (단위: 유로, 달러, 엔, %) ┌────┬────┬────┬─────────┬────────┬───┐ ...

    한국경제 | 2021.03.27 07:31 | YONHAP

  • thumbnail
    당국 가계대출 죄자…전세대출 금리도 '들썩'

    ... 실행분부터 우대금리를 기존 0.4%포인트의 절반인 0.2%포인트로 낮추기로 했다. 금융소비자가 급여통장 개설과 자동이체 등의 각종 조건을 충족하면 깎아주던 금리 규모를 줄이겠다는 의미다. 은행들은 코픽스(COFIX&middo... 불확실성이 있지만 위험 요인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며 “특히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높아 금리 상승 위험에 노출된 차주가 많다”고 지적했다. 김대훈/오현아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3 17:20 | 김대훈/오현아

  • thumbnail
    "가계부채 잡아라" 압박에…전세 대출 부담만 커지는 서민들

    ... 오는 25일 실행분부터 우대금리를 기존 0.4%의 절반인 0.2%로 낮추기로 했다. 금융소비자가 급여통장 개설과 자동이체 등의 각종 조건을 충족하면 깎아주던 금리 규모를 줄이겠다는 의미다. 은행들은 코픽스(COFIX&middo... 불확실성이 있지만 위험요인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며 “특히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높아 금리 상승 위험에 노출된 차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김대훈/오현아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3 16:01 | 김대훈/오현아

  • thumbnail
    "아빠 거지라 똥차" 막말 의혹 차주가 탄 맥라렌, 어떤 차?

    부산의 한 '미니' 차주가 '맥라렌' 운전자로부터 욕설 및 보복운전을 당했다는 사연이 확산하면서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화제다. 사건은 맥라렌 운전자의 사과로 마무리되는 분위기지만 3000만원을 넘어서는 ... 해당 운전자가 "똥차"라고 평가했다는 사연에 맥라렌의 가격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맥라렌은 영국 태생의 스포츠카 전문 브랜드로 문자 그대로 '억 소리' 나는 고급차가 ...

    한국경제 | 2021.03.23 05:30 | 신현아

  • thumbnail
    기아 "전기차 1위 브랜드로 도약...내연기관과 동등한 가격 경쟁력 갖출 것"

    ...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전기차 시장의 입지를 확대하고, 전기차 '티어 원'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기아는 이날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변경하는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송 사장은 "기아차에서 기아로 사명을 변경하는 것은 곧 업(業)의 확장을 의미한다"며 "이제 차량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을 ...

    한국경제 | 2021.03.22 15:00 | 이선아

  • thumbnail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안도 통과…송호성 사장 "전기차·PBV 1위로 성장할것" 기아가 31년만에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는 작업을 사실상 마무리하고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 중 ...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논의해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아는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방안을 확정했다. 영문명도 'KIA MOTORS CORPORATION(KMC)'에서 ...

    한국경제 | 2021.03.22 14:39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선두 도약"…車 뗀 기아, 모빌리티솔루션 전환 '속도'

    22일 주주총회를 개최한 기아가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거듭 선포했다. 올 7월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를 시작으로 업계 티어1(최상위)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우선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송호성 사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기아차에서 ...

    한국경제 | 2021.03.22 12:12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