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9,8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온라인 전자서명 통한 주담대…페퍼저축은행 2000억 넘었다

    ... 실행한 주택담보대출 금액이 2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온라인 전자서명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계약을 체결한 차주는 전체의 약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건수도 2000건을 웃돌았다. 페퍼저축은행이 지난 3월 도입한 ... 본인 명의 공인인증서로 전자약정을 체결하는 서비스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6월 인터넷 등기소에 연동한 ‘전자등기 프로세스’를 추가하면서 등기 열람을 자동화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10 17:19 | 박진우

  • thumbnail
    수도권 배출가스 5등급 車 운행제한 하루 평균 4000대 적발

    ...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등록지에 관계 없이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사항인 만큼 각 시·도는 관할지역 차주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관련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계절관리제 시작일인 지난 1일부터 수도권에서 ... ‘매우 나쁨(초미세먼지 기준 76㎍/㎥ 이상)’ 발생 시에는 우선 담당직원(구청, 사업장)에게 문자로 자동 통보된다. 이후 해당 공사장에 유선으로도 현장 살수 등 저감조치 시행을 요청한다. 구은서 기자 koo@han...

    한국경제 | 2020.12.09 14:54 | 구은서

  • 월가 전문가 "IT·가전·자동차주 피하라"…폭락 경고

    ... 비필수 소비재 주식이 엄청나게 비싸다”며 “더 오르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필수 소비재(consumer discretionary)는 생존과 직결되지 않는 상품들로, 가전제품이나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용품 등이 해당한다. 반대로 식음료 등은 필수 소비재로 꼽힌다. 갬블스 창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비대면 경제 바람을 타고 IT와 비필수 소비재 주가가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원격으로 일하면서 ...

    한국경제 | 2020.12.07 08:34 | 조재길

  • thumbnail
    행안부 내년 예산 57조…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예산 2.4배로(종합)

    ... 편성됐다. 재난·안전관리 분야의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조 원가량 늘어난 1조8천500억 원이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신규사업은 둔치주차장 침수 위험 알림시스템이다. 이는 둔치주차장에 주차한 차량의 침수가 우려될 경우 차주에게 침수위험 안내 문자를 자동 발송하는 시스템으로 내년 예산 113억 원이 신규 배정됐다. 정부는 2022년까지 180곳에 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급경사지 등 재해위험지역정비 예산은 5천205억 원으로 올해보다 840억 ...

    한국경제 | 2020.12.02 22:15 | YONHAP

  • thumbnail
    행안부 내년 예산 57조…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예산 2.4배로

    ... 편성됐다. 재난·안전관리 분야의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조 원가량 늘어난 1조8천500억 원이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신규사업은 둔치주차장 침수 위험 알림시스템이다. 이는 둔치주차장에 주차한 차량의 침수가 우려될 경우 차주에게 침수위험 안내 문자를 자동 발송하는 시스템으로 내년 예산 113억 원이 신규 배정됐다. 정부는 2022년까지 180곳에 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급경사지 등 재해위험지역정비 예산은 5천205억 원으로 올해보다 840억 ...

    한국경제 | 2020.12.02 21:11 | YONHAP

  • thumbnail
    성장+가치주 양날개 '차·화·반 시대' 온다

    ... 낮아지는 종목이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내년 유가증권시장 내 업종별 순이익 비중은 반도체(32%) 은행(11%) 자동차(10%) 화학(5%) 순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외국인 투자자가 선호하는 대표적인 업종으로는 반도체와 은행을 ... 진입했다”며 내년 코스피지수 목표치를 2600에서 2800으로 상향 조정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기술주(테크), 자동차주, 은행주를 최선호 주식으로 꼽았다. 최예린/고재연 기자 rambut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2.01 17:09 | 최예린/고재연

  • thumbnail
    크레디트스위스 "내년 코스피 목표치 2,600→2,800 상향조정"

    ... 아니라 다른 나라들보다도 더 잘해왔다"며 지난 6월부터 이어져 온 달러 약세 환경이 계속돼 코스피를 위한 '순풍'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95배로 평가가치(밸류에이션)가 저평가된 점, 풍부한 시장 유동성 환경 등도 코스피 상향 조정의 요인들로 꼽았다. CS는 기술주(테크), 자동차주, 은행주를 최선호 부문으로 꼽으며 "정상화의 여지가 남아 있는 부문들"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30 11:49 | YONHAP

  • thumbnail
    '일단 뚫어놓자' 마이너스통장 역대최대…실제사용액은 30~40%뿐

    ... 축소도…"충당금 부담 때문" 하지만 마이너스 통장을 통한 대출(한도거래대출 또는 통장자동대출)의 실제 이용률은 생각보다 낮은 편이다. 4개 시중은행의 마이너스 통장 소진율(마이너스 통장 대출 사용액/최대 ... 설정됐는데, 기간을 두고 지켜보면 이 가운데 평균 38%(1천337억원) 정도만 실제 대출로 이어진다는 얘기다. 개별 차주(돈 빌린 사람)의 마이너스 통장 소진율이 너무 낮으면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지난 7월 ...

    한국경제 | 2020.11.29 06:15 | YONHAP

  • thumbnail
    "원화 강세 지속"…환율 효과 보려면 `내수·소비주`

    ... 피해주 공식은 현재까진 맞지 않은 모습입니다. 지지선 없이 하락하고 있는 환율에 가장 마음을 졸이는 업종 중 하나가 바로 자동차이지만, 아직까진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환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현대차의 주가는 오히려 10% 상승했습니다. 기아차(+18.4%)와 현대모비스(+9.3%) 등 다른 자동차주 역시 9% 이상의 오름세를 나타냈습니다. 수출비중이 높은 삼성전자(+19.6%)와 SK하이닉스(+23.4%), ...

    한국경제TV | 2020.11.25 10:57

  • 상하이증시, 中 제조업 수익 증가세 지속될까

    ... 풀이된다. 중국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19일 소비 진작 대책을 내놓은 데 이어 지방정부들도 내수 확대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그러나 화천자동차가 파산하는 등 대형 국유기업이 잇달아 유동성 위기에 몰리고 있는 등 악재가 있어 리스크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타이핑양증권은 “소비 진작 정책에 자동차 관련 지원책이 많아 자동차주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밝혔다. 이번주 주목할 경제 지표로는 27일로 예정된 10월 중국 ...

    한국경제 | 2020.11.22 17:15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