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대석칼럼] 백신 왜? 피아니스트와 창의적 교육

    ... 하방 평준화를 목표로 하는 보편교육은 더욱 안 된다. 우수한 천재급 인재와 그렇지 못한 학생을 동일한 방식과 동일한 평가로 교육해서는 인재가 제대로 클 수 없다. 민사고, 대원외고, 대일외고, 서울과학고 등은 정부의 외고 국제고 자율고 폐지 정책에 의해 오는 2025년에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한다. 재고해볼 문제다. 미국은 엘리트 교육과 보편적 교육을 철저히 분리하는 편이다. 공부할 학생은 철저히 키워준다. 미국 하버드, 예일 등 아이비리그 8개 대학 입학정원이 ...

    The pen | 2021.04.28 10:06 | 박대석

  • thumbnail
    [경제포커스] 경제교육을 소홀히 한 대가

    ... 고등학교가 적은 것보다 더 염려스러운 것은 경제 교육이 불균등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경제가 개설되는 것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경제를 가르칠 교사의 존재 여부였다. 그리고 경제를 가르칠 수 있는 교사는 사립 및 자율고에 상대적으로 더 존재했다. 또 고등학교가 서울 및 대도시에 있거나 학생 수가 많은 학교일수록 경제 과목 개설의 가능성이 높았다. 더욱이 소득 수준이 높은 지역에서 경제 과목이 더 많이 개설됐다. 소득 수준은 시·군·구 ...

    한국경제 | 2020.11.05 17:00

  • thumbnail
    강사법 시행 1년…4년제 대학강사 평균 강의료 시간당 6만6000원

    ... 농어촌 지역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입시전형이다. 대학 신입생의 출신고를 유형별로 나눠보면 일반고 출신이 74.8%로 가장 많았다. 이는 작년(75.9%)보다는 1.1%포인트 하락했다. 대신 특성화고 출신이 작년 4.7%에서 올해 5.1%로, 영재학교 ·외국인학교 등 자율고 출신 비율은 10.1%에서 10.2%로 확대됐다. 대학별 세부적인 공시 자료는 대학알리미 홈페이지에 공시된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30 12:00 | 배태웅

  • thumbnail
    올해 4년제 대학 신입생 12.6%는 기회균형선발…0.9%p 증가

    ... 신입생의 출신고를 유형별로 나눠보면 일반고 출신이 74.8%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이 비율은 작년(75.9%)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특성화고 출신은 작년 4.7%에서 올해 5.1%로, 영재학교 ·외국인학교 등 자율고 출신 비율은 10.1%에서 10.2%로 확대됐다. 과학고·외고·국제고·마이스터고 등 특수목적고 출신 비율은 4.2%로 작년과 변함없었다. 올해 1학기 4년제 대학 강사의 시간당 평균 강의료는 6만6천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6.30 06:01 | YONHAP

  • thumbnail
    학교주소 오류로 수업료 3천300만원 더 걷은 세종예술고

    ... 교육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세종예술고는 면 지역에 있음에도 개교 이후 최근까지 동 지역에 적용된 수업료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세종시 학교 수업료 및 입학금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에 따르면 고등학교(공립·일반고·특목고·자율고) 수업료와 입학금은 학교 주소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동 지역 수업료는 연간 95만1천600원이지만, 읍 지역과 면 지역은 각각 91만9천200원과 81만3천600원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이에 따라 세종시 연기면에 있는 세종예술고는 ...

    한국경제 | 2020.06.09 18:05 | YONHAP

  • thumbnail
    [2020청소년] 42%가 직장으로 국가기관·공기업 가장 선호

    ... 32.8%까지 크게 늘었다. 지난해 중·고생 가운데 8.5%는 최근 1년 이내에 아르바이트 경험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르바이트 경험률은 고등학생(13.6%)이 중학생(2.7%)보다, 고교유형별로는 특성화고(23.5%)가 일반·특목·자율고(11.2%)보다 높게 나타났다. 올해 청소년(9∼24세) 인구는 854만2천명으로 총인구의 16.5%를 차지했다. 1982년 1천420만9천명이었던 청소년 인구는 38년 만에 3분의 2 이하로 감소했다. 앞으로 40년 후인 2060년에는 ...

    한국경제 | 2020.04.27 12:00 | YONHAP

  • thumbnail
    충북교육청, 내년에도 고교 수업료 동결…12년 연속

    ...은 2020학년도 고등학교 수업료를 동결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2009학년도부터 12년 연속 고교 수업료를 동결했다. 연간 수업료는 청주지역 모든 고교 129만4천800원, 청주 외 시 지역 일반고·특목고·자율고 94만800원이다. 청주 외 시 지역 특성화고 56만6천400원, 읍 지역 일반고·특목고·자율고 90만7천200원이다. 면 지역 일반고·특목고·자율고 80만6천400원, 〃 특성화고 51만4천800원이다. 벽지 지역 일반고·특목고·자율고는 ...

    한국경제 | 2019.12.23 09:13 | YONHAP

  • thumbnail
    유은혜 "대입개편 어쩌죠" 묻자…학부모들 정시확대 찬반 갈려

    ... 때문에, 학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어떻게 높일 수 있을지, 학종 쏠림이 컸던 대학에 대해서는 (정·수시 비율을) 어떻게 균형 있게 조정할지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국어고·자율고 폐지 등) 고교 서열화 해소와 대입 개편은 사실 우리 사회의 학벌 위주의 체계를 바꾸려는 것"이라면서 "노동 시장이나 임금 구조까지 연관된 이런 문제를 개혁하려면 시간이 걸려도 합의를 끌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19.11.22 14:32 | YONHAP

  • thumbnail
    정시 확대·대입 개편 앞둔 유은혜, 학부모들 만나 의견 수렴

    ...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크기 때문에, 학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어떻게 높일 수 있을지, 그리고 학종 쏠림이 컸던 대학에 대해서는 (정·수시 비율을) 어떻게 균형 있게 조정할지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외국어고·자율고 폐지 등) 고교 서열화 해소와 대입 개편은 사실 우리 사회의 학벌 위주의 체계를 바꾸려는 것"이라면서 "노동 시장이나 임금 구조까지 연관된 이런 문제를 개혁하려면 시간이 걸려도 합의를 끌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

    한국경제 | 2019.11.22 11:33 | YONHAP

  • thumbnail
    외고·자사고 등 2025년 법령서 삭제…교육부 27일 입법예고

    ... 근거와 해당 학교의 학생 선발 시기 등을 규정한 시행령 조항들을 모두 2025년 3월에 삭제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76조의3은 '고등학교는 일반고·특목고·특성화고·자율고라는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한다'는 내용인데, 이 중에 자율고라는 항목을 삭제하는 식이다. 외고·국제고와 자율형사립고, 자율형공립고의 세부적인 내용을 규정한 다른 시행령 조항들도 모두 삭제된다. 교육부는 '해당 ...

    한국경제 | 2019.11.20 1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