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 / 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수위원 검증론 부상…내각참여 줄어드나

    ... 하고 조각ㆍ청와대 인선 시 `새판짜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 바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이날 언급이 인수위원들의 향후 거취와 직접 연결된 것은 아니라는 시각도 적지 않다. 오히려 인수위원을 비롯한 인수위 멤버들의 자격ㆍ자질과 연결됐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명에 필요한 절차ㆍ자격ㆍ조건 등이 인수위원만을 염두에 둔 것이지 향후 진행될 공직 인선의 절차ㆍ자격 등을 선충족하는 것은 아니라는 뜻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즉 인수위원으로 ...

    연합뉴스 | 2012.12.31 00:00

  • 대외 활동 본격화…리더십 '관심'

    ... 어떤 결과를 낼지는 미지수다. 일각에서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전직 삼성 출신 인사는 “JY(이 전무)는 외아들이다 보니 줄곧 후계자 수업을 받아 왔지만 검증을 받을 기회는 없었다”고 말했다. 종종 이 전무의 경영 자질을 논할 때 빼놓지 않고 거론되는 것이 바로 '후계자 검증론'이다. 이 전무는 부친과 달리 경쟁에서 자유롭지만 그만큼 객관적인 경영 능력에 대해 검증이 필요하다는 동전의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수년간의 경영 수업을 받고는 있지만 이 ...

    한경Business | 2008.08.13 10:20

  • 박상천최고 '정쟁중단' 역설

    ... 직접 집필한 연설문의 3분의 1 이상을 정치관행 개혁에 할애함으로써 국민에게 자신의 정치철학과 지론인 '대권후보 자질검증론'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그는 "고질적 정치관행인 '인기영합주의'와 '집권을 위한 무한투쟁'이 정치불안의 근원"이라며 ... 국익보다 정당의 이익을 우선하는 정치행태를 선거로 심판한다면 고질적 정치관행은 근본적으로 개혁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검증론'을 제기했다. 그는 맺음말에서 "현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8개월과 다음 대통령 임기 5년이 우리나라의 선진국 진입 ...

    연합뉴스 | 2001.06.05 11:12

  • 박상천 최고위원,'대선후보 자질검증론' 제기

    민주당 박상천 최고위원이 23일 당내 후보들의 "자질검증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박 위원은 이날 경북대 강연에서 "대선후보는 우리나라의 선진국 진입을 위한 과제수행 능력이 있어야 한다"며 "지금 후보들은 과제수행능력에 대한 검증이 안된 상태에서 인지도만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상대적으로 지지도가 높은 당내 후보들의 자질문제를 은근히 비판한 것이다. 이어 박 위원은 "후보의 비전과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대담과 토론을 활성화하는 등 ...

    한국경제 | 2001.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