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6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건축 단지 90% 사업 정상 추진…압구정·은마 등은 신중하게 진행"

    ... 불가피하다. 오 시장은 “정부에 최대한 협조한다는 원칙은 지키겠다”면서도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주민 의견이 존중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용산 정비창 부지는 코레일 소유이기 ... “압구정·은마·잠실5단지 등 주목받고 있는 재건축 대단지는 39개 구역으로, 서울지역 재건축 단지의 8.1%에 불과하다”며 “전체 부동산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이 커 신중하게 ...

    한국경제 | 2021.07.25 18:07 | 안상미

  • thumbnail
    오세훈 시장 "용산철도정비창 주민 반대하는 주택공급 어렵다"

    ... 주택 공급을 추진 중인 정부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오 시장은 지난 2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용산정비창 부지는 서울 도심에 남아 있는 마지막 대규모 개발 가능지”라며 “개발에 앞서 자치구 협조가 필요하고 주민 의사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용산정비창 부지는 오 시장이 10년 전부터 국제업무지구 조성을 ...

    한국경제 | 2021.07.25 17:52 | 안상미/하수정

  • 코로나19 중대본회의 "가까스로 코로나 증가세 막는 상황"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는 수도권의 고강도 방역 조치 연장 결정 이후 범국가적 방역대응 태세와 각 지방자치단체별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늘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 ‘정부합동 특별방역점검 현황 및 실효성 강화방안’,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의 ‘휴가지역 특별방역점검 진행상황’ 보고가 이어졌다. 이날 영상으로 참석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고속도로 ...

    한국경제 | 2021.07.25 17:40 | 문혜정

  • thumbnail
    대전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최초

    ... 6시 이후 사적 모임 인원이 2명으로 제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후 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무려 4차례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으나,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

    한국경제TV | 2021.07.25 14:42

  • thumbnail
    대전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8월 8일까지 적용(종합)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2명까지…오후 10시 이후 영업 제한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초…학교는 원격수업만 가능 오는 27일부터 대전에서도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인원이 2명으로 제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후 5개 자치구 ...

    한국경제 | 2021.07.25 14:38 | YONHAP

  • thumbnail
    대전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8월 8일까지 적용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2명까지…오후 10시 이후 영업 제한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초…학교는 원격수업만 가능 오는 27일부터 대전에서도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인원이 2명으로 제한되는 ...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

    한국경제 | 2021.07.25 14:00 | YONHAP

  • thumbnail
    중앙권한 지방에 더 넘긴다…감염병 관리 등 166개 사무 이양

    2차 지방일괄이양법 제정안 마련…대도시특례 사무 26개 포함 중앙부처가 담당했던 사무를 지방자치단체에 맡기는 국가사무의 지방이양 범위가 확대된다. 감염병 관리와 지방항 재개발 등 166개 사무가 중앙에서 지방으로 추가로 넘어간다. ... 따라 지방항 항만재개발기본계획과 사업계획 수립, 실시계획 승인 및 사업구역 지정 등을 지자체 주도로 하게 된다. 자치분권위는 "장기간 미이양된 사무를 조속히 지방으로 이양하는 한편 감염병 예방과 관리,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결정기구의 ...

    한국경제 | 2021.07.25 12:00 | YONHAP

  • thumbnail
    文정부 청와대 '지방분권' 라인 싹쓸이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지방자치·분권 업무를 맡았던 인사들을 대거 영입했다.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 기조를 계승한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 출신으로 광주 광산구청장을 두 차례 지내고 나 전 비서관에 이어 2018년 8월부터 2019년 1월까지 2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으로 일했다. 지난해 광주 광산을에 출마해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지난 1월엔 호남지역 민주당 의원 중 ...

    한국경제 | 2021.07.25 11:51 | 오형주

  • 서울 북창동·자하문로 등 5곳 도시경관사업 추진

    ... 종로구 자하문로 일대 ▲ 도봉구 창동 골목시장 주변 ▲강동구 진황도로 등 5곳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별로 최대 15억원, 총 59억원(시비 35억원, 구비 24억원)이 투입돼 가로환경 정비·개선, 녹화, 야간경관 정비, 역사적·문화적 경관 형성 등 사업지별 특성에 맞는 사업이 이뤄진다. 설계·공사는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자치구가 주도하며, 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추진한다. 시는 이달 초 공모를 시행해 8개 자치구가 신청한 ...

    한국경제 | 2021.07.25 11:15 | YONHAP

  • thumbnail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효율성 높일 방안 필요"

    ... 광역 시·도간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만큼 효율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5일 펴낸 '지역경제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경제를 지역내총생산(GRDP), ... 전체 대비 비중은 10.6%에서 5.9%로, 강원은 3.5%에서 2.5%로 각각 하락했다. 연구원은 이어 세종특별자치시를 제외한 16개 광역시도에서 일자리가 얼마나 증가했는지 살펴봤다. 전국의 주민등록인구 1천 명당 종사자 수가 ...

    한국경제 | 2021.07.25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