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2,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선수촌 술 반입 허용했는데 도쿄에는 금주령…자영업자 반발

    ... 팔다 걸리면 30만엔(약 313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도쿄의 각 음식점에선 술 대신 주스 등 다른 음료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조치에 도쿄 내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12일 이후 주류 판매를 강행하려는 곳도 있어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음식점 술장사는 막으려 하면서 올림픽 선수촌에는 술을 반입할 수 있게 허락한 정부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3 00:47 | 김정호

  • thumbnail
    송영길 '전국민 지원금' 덜컥 합의에 쩍 갈라진 與 주자들

    ... 방법에 합의해야지 왜 엉뚱한 합의를 하느냐"며 "재난지원금 합의는 하더라도 방역 상황이 조금 안정된 후에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용진 후보는 통화에서 "80%, 90% 이야기를 하다가 느닷없이 전체에 다 지급하자고 한다. 한정된 재원에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몇 달째 장사 못하는 자영업자도 20만원, 코로나 상황에서도 월급 받고 주가가 올라 소득이 증가한 금융자산가도 20만원을 준다면 그게 공정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2 21:06 | YONHAP

  • thumbnail
    "당분간은 '집콕' 해야죠"…거리두기 4단계 첫날 식당가 썰렁

    퇴근한 직장인들 곧장 집으로…자영업자들 "저녁장사 안 하겠다" 운동시설서는 이용권 정지 안내…스크린골프는 2인 플레이만 "퇴근하면 6시가 넘으니 밖에 나가려야 나갈 수가 없죠."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첫날인 12일 저녁 경기 수원과 용인 지역 식당가는 지나다니는 사람을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썰렁했다.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 '3인 ...

    한국경제 | 2021.07.12 20:19 | YONHAP

  • thumbnail
    [르포] 4단계 시행에 인천 번화가 인파 실종…식당은 '개점 휴업'

    ... 마셨지만, 사적 모임 인원이 2명으로 제한되는 오후 6시가 되자 대부분 자취를 감췄다. 일부 골목과 식당에서는 여전히 3∼4명이 함께 어울리는 모습도 눈에 띄었지만, 오후 7시가 가까워지자 더이상 찾을 수 없었다. 거리에서 떡볶이 장사를 하는 50대 A씨는 "평소보다 사람이 너무 없다.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예상했던 일이지만 막상 닥치고 보니 이렇게 한산할 수가 있나 싶다"며 "오늘 백화점 휴무일인 점과 월요일인 점을 고려하더라도 인파는 매우 적은 상황"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7.12 20:00 | YONHAP

  • thumbnail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첫날…"상황 심해지면 도시락 챙길 것"

    ... 4∼5팀의 손님을 받았지만, 지난 주말 3팀이 전부였다"며 "상황이 이러면 가게 운영에 드는 비용도 뽑질 못해 이번 4단계는 도저히 버틸 자신이 없을 것"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저녁 장사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대부분인데, 하루 이틀 상황을 더 본 뒤 낮 장사만 해야 할지 영업을 접어야 할지 고민하겠다"며 "1년 반 동안 이어진 코로나19 상황으로 상인들은 더는 버틸 자신이 없다"면서 담배만 연신 입에 ...

    한국경제 | 2021.07.12 18:38 | YONHAP

  • thumbnail
    식당 사장 만난 尹 "소주성·방역 실패에 자영업자 절규"

    ... 이르는 2차 추경은 선심성 퍼주기가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손실을 충분히 보상하고, 피해 계층에게 빈틈없이 두텁게 지원되도록 쓰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식당 사장 부부는 윤 전 총장에게 "가게 테이블이 9개니 저녁 장사에 손님을 꽉 채워도 겨우 18명인데,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이들 부부는 "최저임금 인상 전에는 하루 한 사람 인건비가 6만∼7만 원이었는데 지금은 10만 원이 넘어간다"며 "직원 3명에 한 달 인건비만 1천만 원에 ...

    한국경제 | 2021.07.12 17:30 | YONHAP

  • 日 상장사 '셀프 상장폐지' 늘었다

    ... 코로나19 여파로 경영환경이 급변하면서 MBO가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경영진의 신속하고 유연한 의사결정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면서 주주들의 간섭을 피해 경영의 자율성을 높이려는 기업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MBO를 통해 비상장사가 되면 단기실적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사업을 재편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시장이 포화상태에 도달한 상장기업일수록 일단 비상장사로 돌아간 뒤 사업을 근본적으로 뜯어고치려는 경향이 강해진다는 해석이다. 레코프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07.12 17:19 | 정영효

  • thumbnail
    윤석열 "소주성·코로나 방역 실패로 가는 곳마다 국민들 한숨"

    ... 코로나 방역정책 실패로 가는 곳마다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허탈한 한숨과 절규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백반집 사장 부부는 윤 전 총장과 면담 자리에서 "우리 가게 테이블이 모두 9개이니 당장 저녁 장사에 손님들 꽉 채워도 겨우 18명"이라며 "코로나로 인해 가뜩이나 이 주변 군인 손님들도 많이 줄었는데,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 전에는 하루 한 사람 인건비가 6~7만 ...

    한국경제 | 2021.07.12 17:08 | 이미나

  • thumbnail
    춘천 유례없는 수돗물 대란…나흘째 단수에 때아닌 '물 동냥'

    ... 나오지 않는 것이 말이나 되나요. " 12일 강원 춘천시 남면 후동리에서 음식점을 하는 오모(55)씨는 가득 쌓여 있는 설거지 그릇을 바라보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가뜩이나 장사가 안되는 상황에 어느 정도 매출에 기대를 걸었던 지난 초복(11일) 때 단수로 장사를 못한 좌절감으로 고통스러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 지역은 나흘째 수돗물이 끊겼다. 춘천에서는 지난 9일 오후부터 물을 공급하는 소양취수장 ...

    한국경제 | 2021.07.12 16:51 | YONHAP

  • thumbnail
    '뛸 수 없는 러닝머신'·'주례는 참석 가능?'…곳곳 당혹·혼선

    ... 비다시피 했다. 경기도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팔달구 인계동 거리 입구 목 좋은 곳에 있는 한 해장국집은 점심시간임에도 12개 테이블이 모두 비어있었다. 사장 A 씨는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재택근무하는 회사가 늘어 장사가 안되는 것 같은데 두 사람까지만 모일 수 있는 저녁에는 더할 텐데 큰일"이라며 "정부가 이번엔 제대로 지원을 좀 해 줘야 할 것 같다"고 한숨 쉬었다.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 인근 번화가를 찾는 ...

    한국경제 | 2021.07.12 15: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