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21-630 / 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신총장 동생 파문에 곤혹

    ... 목소리를 높이며 파문의 과도한 확산을 경계했다.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이날 '동생이 돈을 받았다'는 신 총장의 기자간담회 내용을 대변인실을 통해 보고받은 뒤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으나 표정이 밝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당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말끔히 해소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면서 "우리는 검찰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없는 수사를 해나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야당의 ...

    연합뉴스 | 2001.09.19 20:15

  • 2야 '이용호사건' 특검제 추진

    ...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하순봉(河舜鳳) 부총재는 행자위의 서울지방경찰청 국감자료에서"현 정권은 코스닥 열풍 등을 통해 차기대선 자금용도로 이미 5조원을 확보해 놓았다고 한다"며 대선자금 연계설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정국불안을 조장하기 위한 허무맹랑한 발언"이라며 "이회창 총재의 친동생인 이회성씨가 국세청과 안기부를 동원해 국민세금과 국가안보예산을 빼돌려 선거자금으로 사용하는 등 과거 자신들의 행태와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

    연합뉴스 | 2001.09.19 17:01

  • 여 `대선자금 연계설' 반박

    민주당은 19일 한나라당 하순봉(河舜鳳) 부총재가 제기한 주가조작 사건의 `대선자금 연계설'과 관련, 정국불안을 조성하는 무책임한 정략적 처사라고 반박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하순봉 의원이 행자위 국감에서`이용호 사건 등으로 여권은 대선자금 5조원을 확보해 놓았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은 자질을 의심케하는 망언으로 국민을 외면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장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이같은 터무니없는 의혹 부풀리기는 ...

    연합뉴스 | 2001.09.19 13:40

  • 이용호사건 파문확산

    ...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는 것"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무는 야당의 특검제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주장에 대해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면서도 "검찰수사와 국정감사에도 불구하고 의혹이 계속 증폭될 경우 이를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전형 부대변인은 대선자금의혹제기에 대해 "정국불안을 야기애 정치적 이득을 챙겨보겠다는 이회창 총재의 속좁은 정치적 노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재창 김동욱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9 12:01

  • 여 "구명로비설 사실무근"

    민주당은 17일 횡령 및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이용호 G&G 회장에 대한 여권 인사와 아태재단의 '구명로비' 의혹 논란에 대해 "관계기관에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공식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H의원이 구속된 이용호 회장을 면회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한나라당과 특정언론이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면회했다고 단정하는 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09.17 15:31

  • 여, 내일 긴급최고회의

    민주당은 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김중권(金重權)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개최, 정국현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이 7일 밝혔다. 배석자없이 최고위원들만 참석하는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의 당 대표 내정을 둘러싼 당내 진통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당의 한 관계자는 "오늘 여러 최고위원들이 최근 사태에 대한 논의를 위해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을 대표에게 제안해 내일 회의가 개최되는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09.07 19:47

  • 여, 특검제 요구 반박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31일 한나라당의 인천공항 의혹사건 특검제 실시요구에 대한 논평을 내고 "무책임한 설과 의혹을제기, 3천만원의 손해배상을 하도록 판결을 받고도 정신을 못차리는 것은 정국혼란을 목적으로 한 이회창(李會昌)식 '아니면 말고' 정치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한나라당과 이 총재가 현 정부의 실패를 목적으로 정치사회적불안을 선동하고 혼란을 유발하는 것은 어린아이의 불장난 같은 위험한 발상"이라고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1.08.31 16:55

  • 林통일 해임안 31일 표대결 예상

    ... 장관의 자진사퇴를 주문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남북관계가 일시적인 교착상태에 빠진 이 시점에 야당이 당리당략에 급급해 주무장관에 대한 해임안 공세를 남발하는 것은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장전형 부대변인도 "한나라당과 이회창 총재가 간첩잡으라는 안보예산을 1천2백억원이나 빼돌려 선거자금으로 사용한 것이 분단 이후 최대의 이적행위"라면서 '국익과 당익'을 구분하는 이성적 판단을 촉구했다. ◇해임안 처리는=한나라당은 지난 ...

    한국경제 | 2001.08.26 16:59

  • 여, 추경안 조속처리 촉구

    민주당은 25일 8월 임시국회에서의 추경안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이 민생회생을 위한 경제대책 및 개혁법안 처리에 소홀한 것은 유감"이라며 "이번 8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가장 중요한 사안인 추경안 처리에 한나라당의 성의있는 자세를 요망한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어 "추경심의를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 여당은 오는 29일부터 단독 처리라도 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야당에게 밝힌다"고 ...

    연합뉴스 | 2001.08.25 10:45

  • 여야 임장관 해임안 공방

    ... 공방을 계속했다. ◇ 민주당 = 한나라당의 임 장관에 대한 해임안 제출을 '민족간 분열과 갈등을 조장해 정치적 이득을 챙겨보겠다는 정치공세'이자 '국무위원 흠집내기'로 규정, 안기부 자금사건 등을 거론하며 역공을 취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은 현정부 출범부터 국무총리 인준을 6개월이나 지연시켰고 3년6개월동안 26번이나 국무위원 해임.탄핵안을 내는 등 이성을 잃은 국무위원 흠집내기를 하고있다"며 "관계 당국에서 실정법 위반자를 처벌하면 될 일을 ...

    연합뉴스 | 2001.08.25 1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