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7,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상원의원들, '민감 개인정보 보호법안' 발의…"중국 겨냥"

    ... 내용의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법안 2021(The Protecting Sensitive Personal Data Act of 2021)ㆍ이하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법안)을 미 상원에 제출했다.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법안은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가진 외국인의 미국 사업체에 대한 인수와 관련한 심사ㆍ감독 권한을 강화하려는 목적에서 발의됐다. 법안은 유전자 검사 결과, 건강 상태, 보험 신청을 포함한 민감한 개인 정보를 보호하는 내용을 ...

    한국경제 | 2021.11.03 11:15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파월의 선택? ① 경기 둔화 ② 인플레 ③ 바보

    ...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크레딧스위스의 보고서를 옮긴 건 이를 쓴 졸탄 포자르 금리전략 헤드가 평범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 뉴욕연방은행에서 직접 시장조작 업무를 담당했고 이후 재무부 선임 고문으로 재직하면서 국채 관리 업무를 했었습니다. 그래서 월가에서는 그의 보고서를 찾아서 읽는 사람들이 좀 있습니다. 파월 의장이 아예 인플레이션에 대해선 많이 언급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11.03 07:18 | 김현석

  • thumbnail
    한미 외교, 국장급 협의…인도지원 등 대북신뢰조치 조율(종합2보)

    ... 외교부와 미 국무부에 따르면 임갑수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가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었다. 협의에는 한국 측에서 통일부와 청와대 관계자, 미국 측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및 재무부, 국방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실무협의에서는 한미가 그동안 논의해 온 대북 인도적 지원안에 대한 막바지 조율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그간 한미 수석대표 협의에서 논의된 북한과의 신뢰구축 조치를 포함해 다양하고 창의적인 ...

    한국경제 | 2021.11.02 15:56 | YONHAP

  • thumbnail
    미국, 탈세와의 전쟁…"부유층에 470조원 더 걷는다"

    ... 470조2천억원)의 세금을 더 징수해 사회보장 및 기후변화 관련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세청의 세금 징수 강화 방안은 이번주 민주당이 통과시키려는 법안의 핵심이다. 월리 아데예모 미국 재무부 부장관은 이날 로이터 인터뷰에서 세무감사의 두려움이 가중되면 부자들이 탈세를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8일 사회복지 예산안 규모를 당초 3조5천억 달러(약 4천96조 원)에서 절반인 1조7천500억 ...

    한국경제 | 2021.11.02 15:01 | YONHAP

  • thumbnail
    4일 한독포럼 개최…'위드 코로나' 시대 양국 협력 방안 논의

    ... KF 이사장, 김영진 한독협회 회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현옥 주독 대사, 김선욱 이화여대 전 총장, 손명세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등이 참가한다. 독일 측에서는 하르트무트 코쉭 전 독일 연방 재무부 차관,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 대사, 카타리나 란트그라프 전 독한친선협회장 등이 참가한다. 첫 세션에서는 '한-독 정치·경제·사회적 현안', '미국 새 정부 출범 후 다자간 외교 강화를 위한 한-독 역할' 등을 논의한다. ...

    한국경제 | 2021.11.02 14:25 | YONHAP

  • thumbnail
    디지털세·최저한세율 도입 득실은…"전세계 세수 176조원↑"(종합)

    ... 것으로 집계됐다고 WSJ은 설명했다. 또 다른 보고서는 52개 선진국이 거대 디지털 기업에 대한 과세권 재분배로 연간 15억∼20억 달러(1조7천억∼2조3천억원)의 세수 증가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고 WSJ은 덧붙였다. 독일 재무부는 이번 합의로 세수가 78억 유로(10조6천억원)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슈피겔이 전했다. 우리나라도 이번 합의로 세수가 약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

    한국경제 | 2021.11.01 04:11 | YONHAP

  • thumbnail
    디지털세·최저한세율 도입 득실은…"전세계 세수 176조원↑"

    ... 둘 경우 미달세액인 5%만큼이 본사가 있는 자국에서 추가로 과세하는 형태다. 전세계 기업 7천∼8천곳이 대상이 되며, 이로 인해 각국 정부의 세수는 1천500억 달러(176조원) 늘어날 것으로 OECD는 전망했다. 독일 재무부는 이번 글로벌 조세개혁으로 세수가 78억 유로(10조6천억원)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슈피겔이 전했다. 우리나라도 이번 조세개혁으로 세수에 소폭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필라1이 적용되면 수천억원 ...

    한국경제 | 2021.10.31 22:51 | YONHAP

  • thumbnail
    한 해 마무리, 따뜻한 한경에세이와 함께하세요

    ... △출판도시문화재단 실행이사 △글항아리 출판사 대표 △주요 수상: 문화부장관 표창(2019) △주요 저서: 《학계의 금기를 찾아서》 《2천년의 강의》 등 김학수 금융결제원장(화) △1965년생 △경복고 졸업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재무부(행정고시 34회) △기획재정부 자금시장과장 △금융위원회 산업금융과장·자본시장과장 △세계은행(World Bank) 시니어 파이낸셜 스페셜리스트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금융서비스국장·기획조정...

    한국경제 | 2021.10.31 17:38 | 배태웅

  • thumbnail
    "ODA 현장 목소리 듣는다"…정부, 가나·이집트서 발전방안 논의

    ... ODA는 개발도상국의 발전을 위해 제공하는 유무상의 원조사업으로, 우리 정부는 올해 집중적인 협력이 필요한 중점 협력국가 27개국을 지정해 전체 ODA 재원의 70% 이상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 27일 오포리-아타 가나 재무부장관과 만난 김 본부장은 "서아프리카 요충지에 위치한 가나는 국민들의 교육열과 개발 의지가 높아 발전 가능성이 크다"며 협력 강화 의지를 밝혔다. 오포리-아타 장관은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공여국으로 발전한 한국은 국제사회의 롤모델"이라며 ...

    한국경제 | 2021.10.31 15:17 | YONHAP

  • thumbnail
    기재부 예산실장 "탄소중립·디지털화에 재정정책 우선순위"

    ...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재정의 역할을 강조했다. 욘 블론달 OECD 공공관리·예산국장은 폐회사에서 우리나라의 내년 예산안 편성 방향과 기후대응기금 신설을 높이 평가했다. 이날 포럼에는 주한미국대사관과 유럽연합(EU) 대표부의 공사참사관, 아일랜드 공공지출·개혁부 차관보, 독일 재무부 재정정책과장 등 주요국 예산 당국도 참여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31 14:43 | 한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