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ASK 2021]김용진 국민연금 이사장 "대체투자 규모 91조원..코로나 10년 후 내다봐야"[전문]

    ...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팬데믹 충격을 극복한 증시가 사상최고치를 갱신하는가 하면, 미국에 대한 골디락스 평가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천문학적인 재정 지출 예고에 글로벌 경제의 경기회복 기대감도 한껏 높지는 듯 하지만, 미국 재무장관이 금리인상 가능성 한마디에 각국 증시가 출렁이고, 재정지출 확대에 인플레이션 우려도 여전합니다. 투자 시장 역시, 이동 제한·비대면 여건에 소매업, 사무용 부동산, 운송 섹터 등은 직격탄을 맞은 반면 메타버스나 물...

    마켓인사이트 | 2021.05.16 21:54

  • thumbnail
    '인도 탈출' 호주인 첫 귀국…코로나 양성자는 인도에 남겨

    ... 받아 귀국하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항공기 탑승 전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호주 정부의 엄격한 규정 탓에 귀국을 원하는 다른 사람이 귀국 항공편 예약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조시 프라이던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이달 내로 예정된 또 다른 귀국편을 통해 자국민이 귀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보건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르고, 국내 호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호주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여러 목숨에 얼마나 위험한지 알기 ...

    한국경제 | 2021.05.16 16: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후유증…독일 2023년까지 세수펑크 예상

    ... 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정부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대적인 세금감면 등으로 경기가 되살아나 전체 세입은 2021∼2025년까지 예상보다 100억유로(약 13조7천억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라프 숄츠 독일 부총리 겸 재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2021∼2025년 세입전망을 발표했다고 14일 디벨트 등이 전했다. 전망에 따르면 독일의 국세수입은 지난해 11월 세입전망 당시 예상했던 것보다 올해 32억유로(약 4조3천800억원), 내년 20억유로(약 ...

    한국경제 | 2021.05.15 01:52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인플레 위협에도 뉴욕 증시 반등한 이유

    ... 의장의 계속되는 "자산 시장에 '일부 거품'이 있다"는 발언, 지난 4일 재닛 옐런 장관의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한 발언은 이런 버블이 커지는 걸 누르기 위한 것일 수 ... 넘었던 아크인베스트의 운용자산(AUM)은 400억 달러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Fed와 재무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늦추고 있는 것도 자산시장에 생길 수 있는 버블을 조절하기 위한 노력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08:10 | 김현석

  • thumbnail
    금융시장 인플레 공포 현실화…코인 투자 괜찮을까

    ... 48.52달러에서 지난 12일엔 66.08달러로 36%나 치솟았다. 목재 가격은 124%, 구리도 36% 뛰었다. 산업의 쌀이라는 반도체는 가격 상승에도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따라서 미국의 전 연준(Fed) 의장이었던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지난 4일 경기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한 말은 진심이었을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 대응에 모두 5조3천억달러를 퍼부었고 앞으로도 인프라 투자 ...

    한국경제 | 2021.05.14 05:3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코로나 한숨 돌렸더니…불안한 경제지표에 새 고민

    ... 못 미치는 연방정부 한 해 예산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천문학적 규모다.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가 탄력을 받으려면 물가 안정이 뒷받침돼야 하지만 최근 상황은 물가가 바이든의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셈이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지난 4일 사후 수습에 나서긴 했지만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발언해 인플레이션 우려를 키웠다. 4월의 일자리 증가 폭 둔화는 공화당 입장에서 바이든의 경기부양책을 공격하는 수단으로도 활용되고 ...

    한국경제 | 2021.05.14 01:47 | YONHAP

  • [사설] 글로벌 인플레 쓰나미…'유동성 파티' 오래 못 간다는 경고

    ... 일본 중국도 일제히 9~11% 늘었다. 경기부양에 이미 2조달러를 푼 미국은 또다시 6조달러에 달하는 사상 초유의 부양책을 준비 중이다. 이렇다 보니 인플레 우려를 일축해온 미국 정부도 금리 인상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이달 초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인상해야 할지 모른다”고 언급한 것이 대표적이다. 과거에도 여러 차례 경험했듯이, 미국이 긴축 신호만 보내도 글로벌 자금은 위험자산에서 발을 빼 ...

    한국경제 | 2021.05.13 17:41

  • thumbnail
    [천자 칼럼] 요지경 암호화폐

    ... 대체할지를 두고는 의견이 분분하다. 설사 그게 가능하더라도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 금융회사 등 ‘기득권 세력’이 각종 규제로 막을 것이라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과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암호화폐는 투기자산에 더 가깝다”고 한 것이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급수단으로 사용되는 데 제약이 아주 많다”고 한 것부터 그렇다. 그럼에도 비트코인 지지자들은 시간 문제일 뿐, 비트코인이 ...

    한국경제 | 2021.05.13 17:40 | 김선태

  • thumbnail
    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천억원 발행

    ... 연 2.64%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발행스프레드 0.50%포인트를 가산한 금리로, 발행스프레드는 바젤Ⅲ 도입 이후 발행한 채권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발언 등 발행 시장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 1분기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 실적과 우리은행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5:22 | YONHAP

  • 우리은행, 원화 'ESG 후순위채권' 3000억원 발행

    ... 중 가장 낮은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자금 조달로 우리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지난해 말 17.34%에서 17.54%로 0.20%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금리인상 발언 등 시장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지주사 전환 이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반으로 낮은 금리로 조달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3 15:08 | 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