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36,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증시, 기술주 하락에 '약세'…애플·페이스북·아마존 1%대↓

    ...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9.5% 줄어든 연율 156만9000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170만 채였다. 4월 신규 주택 착공은 전년 동기 대비로는 67.3% 증가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에 도움 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21.05.19 08:18 | 고은빛

  • thumbnail
    미국증시, 기술주 하락에 약세…다우 0.78% 내려

    ...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 대비 0.6% 줄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성장률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이면 기술적으로 침체에 들어섰다고 본다. 연율 기준으로 유로존의 1분기 GDP는 1.8% 감소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

    한국경제TV | 2021.05.19 06:30

  • 뉴욕증시, 기술주 하락에 약세…다우 0.78%↓ 마감

    ...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 대비 0.6% 줄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성장률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이면 기술적으로 침체에 들어섰다고 본다. 연율 기준으로 유로존의 1분기 GDP는 1.8% 감소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

    한국경제 | 2021.05.19 05:29 | YONHAP

  • thumbnail
    "자산 버블 결국 터진다" 공포…달러 사모으는 기업·가계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 얻고 있다. 제품값이 뛰면 실질임금을 유지하기 위해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다시 높아진다. '임금 상승→제품값 상승→임금 상승'으로 이어지는 인플레이션 악순환 우려가 커진 것이다. 미국 재무장관을 지낸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도 최근 "임금 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미국 개인투자자들도 벌써부터 주식시장에서 돈을 빼고 있다. 미국 펀드 분석 업체인 EPFR에 따르면 개인은 ...

    한국경제 | 2021.05.17 12:00 | 김익환

  • thumbnail
    '인도 탈출' 호주인 첫 귀국…코로나 양성자는 인도에 남겨

    ... 받아 귀국하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항공기 탑승 전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호주 정부의 엄격한 규정 탓에 귀국을 원하는 다른 사람이 귀국 항공편 예약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조시 프라이던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이달 내로 예정된 또 다른 귀국편을 통해 자국민이 귀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보건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르고, 국내 호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호주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여러 목숨에 얼마나 위험한지 알기 ...

    한국경제 | 2021.05.16 16: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후유증…독일 2023년까지 세수펑크 예상

    ... 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정부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대적인 세금감면 등으로 경기가 되살아나 전체 세입은 2021∼2025년까지 예상보다 100억유로(약 13조7천억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라프 숄츠 독일 부총리 겸 재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2021∼2025년 세입전망을 발표했다고 14일 디벨트 등이 전했다. 전망에 따르면 독일의 국세수입은 지난해 11월 세입전망 당시 예상했던 것보다 올해 32억유로(약 4조3천800억원), 내년 20억유로(약 ...

    한국경제 | 2021.05.15 01:52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인플레 위협에도 뉴욕 증시 반등한 이유

    ... 의장의 계속되는 "자산 시장에 '일부 거품'이 있다"는 발언, 지난 4일 재닛 옐런 장관의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한 발언은 이런 버블이 커지는 걸 누르기 위한 것일 수 ... 넘었던 아크인베스트의 운용자산(AUM)은 400억 달러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Fed와 재무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늦추고 있는 것도 자산시장에 생길 수 있는 버블을 조절하기 위한 노력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08:10 | 김현석

  • thumbnail
    금융시장 인플레 공포 현실화…코인 투자 괜찮을까

    ... 48.52달러에서 지난 12일엔 66.08달러로 36%나 치솟았다. 목재 가격은 124%, 구리도 36% 뛰었다. 산업의 쌀이라는 반도체는 가격 상승에도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따라서 미국의 전 연준(Fed) 의장이었던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지난 4일 경기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한 말은 진심이었을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 대응에 모두 5조3천억달러를 퍼부었고 앞으로도 인프라 투자 ...

    한국경제 | 2021.05.14 05:3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코로나 한숨 돌렸더니…불안한 경제지표에 새 고민

    ... 못 미치는 연방정부 한 해 예산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천문학적 규모다.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가 탄력을 받으려면 물가 안정이 뒷받침돼야 하지만 최근 상황은 물가가 바이든의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셈이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지난 4일 사후 수습에 나서긴 했지만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발언해 인플레이션 우려를 키웠다. 4월의 일자리 증가 폭 둔화는 공화당 입장에서 바이든의 경기부양책을 공격하는 수단으로도 활용되고 ...

    한국경제 | 2021.05.14 01:47 | YONHAP

  • [사설] 글로벌 인플레 쓰나미…'유동성 파티' 오래 못 간다는 경고

    ... 일본 중국도 일제히 9~11% 늘었다. 경기부양에 이미 2조달러를 푼 미국은 또다시 6조달러에 달하는 사상 초유의 부양책을 준비 중이다. 이렇다 보니 인플레 우려를 일축해온 미국 정부도 금리 인상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이달 초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인상해야 할지 모른다”고 언급한 것이 대표적이다. 과거에도 여러 차례 경험했듯이, 미국이 긴축 신호만 보내도 글로벌 자금은 위험자산에서 발을 빼 ...

    한국경제 | 2021.05.13 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