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6,1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암호화폐 광풍…'투자자 자기책임' 大전제 잊어선 안 된다

    ... 쏠림이다. 암호화폐가 진짜 ‘화폐’인지,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자산인지는 세계적으로도 논쟁이 한창이다. 시장에선 비트코인 등의 ‘화폐’로서 가능성을 옹호한다. 하지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 등과 주류 경제학자들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CBDC)가 아닌 암호화폐를 ‘화폐’로 인정하지 않는다. 투기수단일 뿐이라고 단정한다. 이런 논란에도 암호화폐 시장에는 ...

    한국경제 | 2021.04.21 17:22

  • thumbnail
    기재차관 "방역·기후변화 등 5대 분야 중심 한미 경협 계획"(종합)

    ... 포함한 동맹국들의 긴밀한 정책 공조를 통해 글로벌 가치사슬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재무부 부차관보를 지낸 도너 연구위원은 "글로벌 가치사슬에 속한 수천 개 협력업체 중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전체 공급망이 ... 분야별 정책 방향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경제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재부는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한미 경제협력 전략을 마련하고, 내달 대외경제장관회의 등을 통해 이를 논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1 11:53 | YONHAP

  • thumbnail
    재무부 부장관, 대형은행장들 불러 인프라계획 논의

    20대 은행 CEO들과 중·저소득층 신용접근 확대 방안도 모색 월리 아데예모 미국 재무부 부장관은 20일(현지시간) 대형은행 최고경영자(CEO)들과 원격 회의를 열어 조 바이든 행정부의 2조3천억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계획 등을 ... 은행 CEO들과 함께 공공과 민간 사이의 강력한 파트너십 구축의 중요성에 초점을 맞춰 대화를 나눴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수백만개 일자리 창출과 인프라 재건 구상을 담은 '미국 일자리 계획'을 논의하면서 "지금이 새로운 미국 경제를 ...

    한국경제 | 2021.04.21 05:15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녹색당 40세 여성 총리 탄생하나(종합)

    ... 유럽의회 의원에 각각 선출됐다. 2005년에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정부에 합류해 세대·가족·여성·통합 초대 장관을 지냈고, 2017년에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지사로 선출됐다. 인간적이고, 부드러운 리더라는 평가를 받는 라셰트 ... 내세우고 있다. 사민당은 이미 지난해 8월 차기 총리 후보로 메르켈 총리와 대연정을 이끄는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62)을 지명한 바 있다. 숄츠 후보는 경험이 풍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4.21 03:08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기민당 라셰트 vs 녹색당 배어복

    ... 유럽의회 의원에 각각 선출됐다. 2005년에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정부에 합류해 세대·가족·여성·통합 초대 장관을 지냈고, 2017년에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지사로 선출됐다. 인간적이고, 부드러운 리더라는 평가를 받는 라셰트 ... 내세우고 있다. 사민당은 이미 지난해 8월 차기 총리 후보로 메르켈 총리와 대연정을 이끄는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62)을 지명한 바 있다. 숄츠 후보는 경험이 풍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4.21 02:24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투자자 울리는 '투자자 보호'

    ... 인정하는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규제가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되는지도 의문이다. 지난 2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그리고 이달 15일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이 “비트코인은 투기를 위한 수단”이라고 ... 가격은 급락했다. 규제를 암시하는 당국자 발언이 투자자 손실을 불러온 셈이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미 재무부와 중앙은행이 변동성의 주범”이란 말까지 나온다. 지난 주말 시작된 비트코인 급락세도 “미 ...

    한국경제 | 2021.04.20 17:56 | 김선태

  • thumbnail
    [해외논단] 위태로운 달러 헤게모니

    ... 것이다. 이렇게 되면 아시아 국가 대부분은 중국을 따를 가능성이 크다. 세계 국내총생산(GDP) 가운데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달러의 비중이 절반으로 줄어들 수도 있다는 얘기다.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전 프랑스 대통령은 재무장관 시절 달러화를 발행하는 미국에 대해 ‘엄청난 특권(exorbitant privilege)’을 누린다고 표현하곤 했다. 그만큼 미국의 달러 의존도가 크다는 것이다. 대규모 공적 자금 조달은 물론 사적 차입의 영역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4.20 17:56 | 박상용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코로나 대처와 극복…결국 '사람'이 중요하다

    ... 국민 편보다 최고통수권자와 정치인에게 흔들리다 보면 국민의 자발적인 협조가 전폭적으로 필요한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는 과제는 요원해지기 때문이다. 지난 1월 20일 조 바이든 정부 출범을 앞두고 발표한 주요 인선 가운데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주목받은 것도 이 때문이다.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NEC) 위원장,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에 이어 재무장관에 임명된 화려한 이력뿐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로 어려워진 미국 경제를 구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4.20 17:52 | 한상춘

  • 'ESG 경영' 속도 내는 자산운용사들

    ... 있다. 삼성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은 20일 국내 기관의 기후변화 대응 의식을 높이고 환경정보 공개 확대를 위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전담협의체(TCFD)’ 서포터스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TCFD는 기후변화 관련 정보공개 방안 마련을 목적으로 2015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 주도로 설립됐다. 현재 세계 78개국 1900여 개 기업과 단체가, 국내에선 환경부 한국거래소 ...

    한국경제 | 2021.04.20 17:37 | 박재원

  • thumbnail
    "ESG운용 속도낸다"…삼성자산·KB자산 TCFD 가입

    ... KB자산운용이 ESG(환경·기업·지배구조)운용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은 20일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전담협의체(TCFD)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TCFD(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는 기후변화 관련 정보공개 방안 마련을 위해 2015년에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협의체인 금융안정위원회(FSB) 주도로 창설됐다. 현재 전세계 1900여개 기업과 단체가 가입했고, 국내는 ...

    한국경제TV | 2021.04.20 1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