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2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의 집 침입 술·라면 '꿀꺽'…"벌금좀, 입원좀" 철면피 절도범

    ... 벌금형으로 때려주시면 안 됩니까"라며 호소했다. 변호인도 "알코올 장애와 행동장애 등 정신장애로 인해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고,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어려운 생활을 이어가고 있으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으며 재범을 하지 않기로 다짐하고 있다"며 선처를 구했다. 재판부는 "방화와 절도로 인한 피해가 크지는 않으나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 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지른 점과 피해 보상이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며 실형을 ...

    한국경제 | 2021.05.15 12:03 | YONHAP

  • thumbnail
    무면허 운전하다 천변 추락…잠적 중에 경찰 추격받자 또 운전

    ... 발부했고, A씨는 자신의 행적을 추적한 경찰을 피해 다시 무면허로 운전하다가 붙잡힌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지법 형사7단독 송진호 판사는 지난 6일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송 판사는 "법원으로부터 적법하게 선고기일을 고지받은 후에도 도주하던 중 체포됐다"며 "피고인의 규범의식이 현저히 결여돼 있어서 재범을 방지하기 위한 무거운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앞서 2015년께에도 무면허 운전을 했다가 징역 1년형을 살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5 08:02 | YONHAP

  • thumbnail
    '도끼 난동' 8개월 뒤 이웃 살해 50대男…징역 25년

    ...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또 "피해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극심한 고통을 겪었을 것이고, 유가족들 또한 엄청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면서 "재범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함께 명령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재판장에 출석한 A씨는 생년월일, 직업 등 신원을 확인하는 질문에 "모른다"고 대답하는 등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

    한국경제 | 2021.05.14 22:58 | 이보배

  • thumbnail
    '도끼 난동' 집행유예 중 이웃 살해 50대, 징역 25년

    ... 조사됐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고귀한 것이며 어떤 이유로도 범행을 합리화할 수 없다"며 "피고인이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임씨 측의 심신미약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임씨는 지난해 3월 노원구에서 도끼를 들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시민들을 위협해 재판에 넘겨졌으나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구치소에서 나온 그는 항소심이 진행되던 중 결국 이웃을 ...

    한국경제 | 2021.05.14 11:55 | YONHAP

  • thumbnail
    옛 연인에 '나체사진 협박' 승마선수 징역 3년 구형(종합)

    ...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해 합의사항을 이행했고 피해자 가족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물을 유포하지 않은 점과 사기 혐의는 후원의 성격이 강하고 피고인이 나이가 어리고 초범인데다 재범 가능성이 없다"며 "한 번만 더 기회를 준다면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될 것이므로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황토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온 A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잘못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분께 ...

    한국경제 | 2021.05.14 11:35 | YONHAP

  • thumbnail
    "사탄으로 보였다" 착각…부엌칼 든 엄마 살해한 아들 12년형

    법원 "심신미약 우발범행…치료받지 않으면 재범 위험 있어" 부엌칼을 든 엄마가 자신과 동생을 해치려 한다고 착각해 엄마를 살해한 20대에게 1심 법원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14일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모(26)씨에게 징역 12년과 함께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반사회적이고 패륜적인 범죄로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사회적 유대관계를 제대로 ...

    한국경제 | 2021.05.14 11:01 | YONHAP

  • thumbnail
    '손님 살해·유기'…인천 노래주점 업주 신상 공개 추진

    ...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 이는 국민의 알 권리 보장과 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 예방 등 오로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 해당하며 피의자가 청소년이면 안 된다. A씨는 지난달 22일 새벽 자신이 운영하던 신포동 노래주점에서 손님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3 21:15 | YONHAP

  • thumbnail
    원생 손가락 절단 사고 낸 태권도 관장 항소심 징역 6개월

    ... 무면허 운전 때문에 B양이 다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는 어린이통학버스를 운행하면서 B양을 비롯한 원생들에게 안전띠를 매도록 하지 않았다"며 "어린이 보호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보호자를 함께 태워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할 업무상 주의 의무가 있었지만 이를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무면허 운전으로 선고받은 집행유예 기간 중 재범한 점 등을 고려하면 처벌이 무겁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4:00 | YONHAP

  • thumbnail
    법무부, 석탄일 맞아 수형자 514명 가석방

    법무부가 석가탄신일을 맞아 모범 수형자 500여명을 가석방한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전국 54개 교정기관은 19일 모범 수형자 514명을 가석방한다. 대부분 생계형 범죄자들이며 무기수나 장기 수형자도 일부 포함됐다. 가석방되는 무기수나 장기 수형자는 심층 면접을 통해 재범 우려가 없고 사회에 적응할 정도로 교화가 됐다는 판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3:38 | YONHAP

  • thumbnail
    여중생 성관계 후 살해해 24년째 복역 무기수에게 전자발찌

    ...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1부(박헌행 부장판사)는 살인·미성년자 간음죄 무기수 차모(62)씨에 대한 검찰의 전자발찌 부착 명령 청구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검찰이 제출한 사건 기록과 증거 자료 등을 토대로 차씨에게 성폭력 재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가석방 출소를 대비해 이 같은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차씨는 39세 때였던 1997년 9월 14일 충남 천안역에서 만난 여중생을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으로 유인해 금품을 미끼로 성관계한 뒤 목 졸라 숨지게 ...

    한국경제 | 2021.05.13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