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9,3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영길 서울 출마' 논란에 박지현도 가세…宋, 간담회로 '돌파'

    ... 말했다. 송 전 대표나 노 전 실장의 지방선거 출마가 '반성', '쇄신'의 흐름에 역행한다고 꼬집은 셈이다. 그러면서 "온정주의가 민주당을 다시 패배의 늪으로 밀어 넣는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되돌아봐야 한다" "민주당은 지난 재보선과 대선에서 연패했다. 이런 심판을 세 번째 반복해서는 안 될 것" 등의 지적을 쏟아냈다. 전날 후보 등록 후 "지방선거 승리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SNS에 밝힌 송 전 대표의 '출마의 변'을 무색하게 하는 발언이었다. 박 ...

    한국경제 | 2022.04.08 16:01 | YONHAP

  • thumbnail
    尹대권길목서 손잡은 강릉외가 죽마고우, 新與 원내사령탑 됐다

    ... 윤 당선인과 1960년생 동갑내기지만 사법연수원 6기수 선배다. 춘천지검·서울지검·서울지검 동부지청·광주지검·인천지검 등을 거쳐 2008년 이명박 정권에서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일했다. 2009년 강원 강릉에서 재보선으로 당선돼 제18대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강릉에서 21대 총선까지 내리 4선을 지냈다. 이명박 정권에선 친이(친이명박)계, 박근혜 정권에선 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됐던 그는 운영위·법제사법위·예산결산특별위·환경노동위·정보위 ...

    한국경제 | 2022.04.08 11:50 | YONHAP

  • thumbnail
    '86그룹' 최재성, 정계은퇴 선언…"시련과 영광의 시간 퇴장"(종합)

    ... 운동을 하다가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하며 정계에 입문했고, 19대까지 내리 3선을 했다. 20대 총선에서는 기득권 포기를 솔선수범하겠다며 불출마했고, '강남벨트'에 민주당의 깃발을 꽂겠다며 송파을 재보선에 출마해 당선됐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2015년 당 사무총장을 지냈고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캠프의 인재 영입을 주도하며 친문인사로 불리기도 했다. 2020년부터는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으로 일했다. ...

    한국경제 | 2022.04.06 10:50 | YONHAP

  • thumbnail
    최재성, 정계은퇴…"새로운 시대, 새로운 소명 필요"

    ... 일이라도 있다면 찾겠다"고 밝혔다. 최 전 수석은 동국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86그룹'의 대표 주자 중 하나로 꼽힌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하며 정계에 입문했고 20대(재보선)까지 내리 4선 의원을 지냈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2015년 당 사무총장을 지냈고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캠프의 인재 영입을 주도하며 친문인사로 불리기도 했다. 2020년부터는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으로 ...

    한국경제 | 2022.04.06 09:51 | 최수진

  • thumbnail
    최재성, 정계은퇴 선언 "시련과 영광의 시간 퇴장…내려놓겠다"

    ... 찾겠다"고 밝혔다. 최 전 수석은 동국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86그룹의 대표 주자 중 하나다. 경기 남양주에서 풀뿌리 민주주의 운동을 하다가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하며 정계에 입문했고, 20대(재보선)까지 내리 4선 의원을 지냈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2015년 당 사무총장을 지냈고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캠프의 인재 영입을 주도하며 친문인사로 불리기도 했다. 2020년부터는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으로 ...

    한국경제 | 2022.04.06 09:43 | YONHAP

  • thumbnail
    '비대위 논란' 잠잠해지니 '宋 서울출마' 시끌…민주, 내홍 거듭(종합)

    ... 것이라는 기존 예상과는 달리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녹아 있다. 서울의 한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권심판론은 이미 대선에서 한번 위력을 소진했다"며 "(국민의힘 후보로 예상되는) 오세훈 시장도 4·7 재보선 대비 경쟁력이 많이 떨어졌다고 보기 때문에 훌륭한 후보만 발굴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계 인사 중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정치인은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 한 명이다. 민주당 현역 의원으로는 ...

    한국경제 | 2022.04.05 19:34 | YONHAP

  • thumbnail
    '비대위 논란' 잠잠해지니 '宋 서울출마' 시끌…민주, 내홍 거듭

    ... 것이라는 기존 예상과는 달리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녹아 있다. 서울의 한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권심판론은 이미 대선에서 한번 위력을 소진했다"며 "(국민의힘 후보로 예상되는) 오세훈 시장도 4·7 재보선 대비 경쟁력이 많이 떨어졌다고 보기 때문에 훌륭한 후보만 발굴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계 인사 중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정치인은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 한 명이다. 민주당 현역 의원으로는 ...

    한국경제 | 2022.04.05 13:03 | YONHAP

  • thumbnail
    '빅매치' 서울·경기 잡아라…지방선거 '부동산 민심' 쟁탈전

    ... '송영길 차출론'에 군불을 지핀 일부 의원들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송 전 대표가 보여온 중도적 이미지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당대표 취임 후 특위를 꾸려 부동산 세제 완화를 추진, 지난해 4·7 재보선 당시 민주당에 대거 등을 돌렸던 수도권 특히 서울의 부동산 표심을 어느 정도 돌려세웠다는 주장이다. 서울시장 인물난 속에 송 전 대표가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지기는 했으나, 일각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를 비롯한 거물급 인사들의 등판 ...

    한국경제 | 2022.04.03 06:30 | YONHAP

  • thumbnail
    전면 복귀 송영길, 서울시장 출마 승부수…민주 시끌

    ... 수도 있다"고 말했다. 측근 인사들을 중심으로는 말 그대로 '독배'를 삼키는 선당후사적 판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민주당에 등 돌린 서울 민심이 대선 석패의 결정타로 작용했던 만큼 당내에서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지난해 4·3 재보선 못지않게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 초선 의원은 "송 전 대표로선 당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총대를 짊어지고 살신성인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다수의 요청 때문인데 개인의 정치적 욕심 등으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2.04.01 17:41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vs 송영길?…경기 이어 서울도 빅매치 점화하나

    ... 맞붙게 될 전망이다. 그는 이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당내 일부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듯 "객관적 근거가 없는 추대나 전략공천은 제 머릿 속에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오 시장의 재도전이 확정적인 분위기다. 지난해 4·7 재보선에서 당선된 오 시장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줘야 한다는 공감대가 깔린 가운데 오 시장은 지난 2월 재선 도전 계획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오 시장 외에 특별한 현역 도전자도 나오지 않는 상태다. 지난해 선거에서 당시 국민의당 ...

    한국경제 | 2022.04.01 17:08 | YONHAP